[역삼동] 평양옥-디테일의 파라독스

부분은 각각 훌륭했다. 평양냉면의 양대 주요소인 면과 국물 말이다. 여운을 억지로 자르려는 뭉근한 단맛 없는, 짠맛 위주의 국물은 ‘솔직하다’는 형용사도 어울릴 것 같았다. 뒷맛도 여태껏 먹었던 어떤 평양냉면의 국물보다 깔끔했다. 또한 보란듯 제분기를 내놓고 뽑아 내는 면은 고소하고 신선했다. 그런데 이 둘과 나머지 부요소가 어우러진 전체는 아쉬웠다. 왜 그럴까. 일단 국물에 간의 100%를 의존하는 맛의 설계가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