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단히 만들 수 있는 진저브레드 케이크

분명히 오늘 내일 케이크 때문에 또 난리가 날 거라는 생각이 들어 옛날에 어딘가 올렸던 진저브레드 케이크 레시피를 찾아 올린다. 어쩌면 여기 들어갈 재료를 구하는게 제과점 가는 것보다 편할지도 모르니까. 만들기 쉽고, 계절에도 잘 어울린다.

 

‘진저브레드(gingerbread)’라면 사람 모양의 얇은 과자, 또는 영화 <슈렉>속의 등장인물(?) ‘진지(gingy, 어린이들을 위한 동화책 <The Gingerbread Man>을 바탕으로 만들어졌다)’를 떠올리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이렇게 얇게 구워낸 진저브레드로 지은 과자집도 있다. 그러나 이렇게 얇은 과자 는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진저브레드의 한 가지 형태일 뿐이다. 진저브레드의 역사는 무려 900년대까지 거슬러 올라간다. 아르메니아 수사가 프랑스에 처음 전해주었고, 독일을 거쳐 스웨덴까지 흘러 들어갔다. 위에서 언급한, 얇은 과자형태의 진저브레드는 16세기에 세상에 그 모습을 보였다.

이러한 과자 형태의 진저브레드도 좋지만, 머핀이나 케이크처럼 만들면 요즘처럼 추운 겨울에 따뜻한 우유나 커피와 곁들여 먹을 수 있는 티푸드가 된다. 이름처럼 생강을 비롯한 향신료가 들어가 냄새만 맡아도 몸은 물론 마음까지 따뜻해지는 기분을 느낄 수 있다. 만들기 어렵지도 않고, 몇몇 낯선 재료가 있기는 하지만 방산시장의 재료상에서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다.

 

재료

박력분 210g

베이킹파우더 1/2작은술

흑맥주 3/4컵

당밀 2/3컵(*주 1)

베이킹소다 1/2작은술

흑설탕 150g

백설탕 50g

생강가루 1큰술

계피가루 1/4작은술

후춧가루 1/8작은술

소금 1/2작은술

계란 2개

식용유 1/3컵

생강, 곱게 간 것 1큰술

 

만드는 법

1. 오븐을 175도로 예열한다. 20센티미터 짜리 사각형 케이크 팬에 버터를 바르고 밀가루를 입혀준다.

2. 흑맥주를 중불에 올려 끓인다. 가끔 저어주다가 끓으면 베이킹소다를 섞는다(거품이 많이 올라올 것이다). 거품이 잦아들면 당밀, 흑설탕, 백설탕을 섞어 녹을때까지 거품기로 잘 섞어준다.

3. 밀가루와 소금, 생강가루, 계피가루, 후춧가루, 베이킹파우더, 소금을 한데 섞어 준비한다.

4. 2의 흑맥주를 넓은 그릇에 옮겨 계란, 식용유, 곱게 간 생강을 넣고 잘 섞어준다.

5. 3의 밀가루를 1/3씩 나누어 4에 섞어준다. 재료가 완전히 섞이도록 힘차게 거품기로 저어준다(*주 2)

6. 반죽을 1에서 준비한 틀에 넣고 바닥에 서너 번 내리쳐 기포를 빼준다.

7. 오븐에 넣고 35~45분 정도 굽는다. 이쑤시개를 가운데에 찔러 깨끗하게 빠져 나오면 다 익은 것이다. 팬에 담긴 채로 식힘망에 얹어 한 시간 반 정도 식혔다가 잘라 먹는다. 설탕을 약간 섞어 올린 생크림을 곁들이면 잘 어울린다.

*주 1: 당밀(molasses)은 설탕의 정제과정에서 부산물로 나오는 액체로 특유의 향이 강하다. 방산시장의 재료상에서 구할 수 있다. 없을 경우 메이플 시럽으로 대체는 가능하지만 특유의 맛과 향을 얻을 수는 없다.

*주 2: 대부분의 머핀이나 이런 종류의 ‘퀵브레드(quickbread)’를 만들 때는 원칙적으로 반죽을 많이 섞지 않는다. 글루텐이 발달해서 빵이 뻣뻣해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진저브레드 케이크의 경우는 예외이다. 반죽을 많이 섞어줘야 힘이 생겨 케이크가 많이 부풀 수 있다.

디저트, 베이킹, 진저브레드

# by bluexmas | 2013/12/23 10:55 | Tast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대건 at 2013/12/23 11:18

제일 중요한 오븐이 없어서…. T_T

지난번 사인회 행사는 잘 하셧나요?

신청은 엄두도 못내고 있었는데, 그래도 궁금하긴 하더라구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5

네 덕분에 잘 했습니다. 이 반죽은 찜통에 만들어도 될 것 같아요.

Commented by 모스 at 2013/12/23 11:19

오우 케이크에 흑맥주, 후추라니..!! 신기하네요 ㅎㅎㅎ 방산시장은 너무 멉니다만 마음속의 도전과제로 생각해 보고 싶은 레시피네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6

네 그냥 좀 알싸하게… 그리 어렵지는 않습니다.

Commented by 쿠켕 at 2013/12/24 12:59

흑맥주와 생강, 후추 등 흥미로운 조합이네요~

당밀은 어떤 향을 가졌는지 궁금합니다. 잘 메모해놨다가 도전해보겠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6

당밀은 온라인 재료상에서 사실 수 있을 것입니다. 흑설탕에서 맡을 수 있는 그 향이에요. 솜씨 좋으시니 어렵지 않게 하실 수 있을 것입니다^^

Commented by Chelsea Simpson at 2013/12/24 19:27

진저브레드케이크처럼 향이 강한 (spicy를 뭐라고 대체해야할지 모르겠네요) 과자류는 거품 올린 생크림이 잘 어울리더라고요.

벌써 크리스마스 이브네요.

따뜻한 연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7

네 저도 spicy는 뭐라 옮겨야 할지.. 알싸하다고 하면 될까요. 늘 생각합니다. 올린 생크림은 대개 이런 종류에 부드러움을 불어넣어주는 역할을 하지요.

덕분에 따뜻한 연말 보냅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요 🙂

Commented by deure at 2013/12/26 11:24

어린시절 진저브래드 쿠키가 할머니를 피해 도망가던 이야기를 들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후로도 생강과자를 볼 때마다 늘 마음아파 하면서도 (?) 맛있게 먹어치웠던 기억이 납니다. 쿠키가 아닌 도톰한 케이크를 보니 색다르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7

네 머리부터 덥석 먹어야지요 🙂 쿠키도 다소 말랑한 반죽을 납작하게 구우니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Commented by 두얼굴의 하프물범 at 2013/12/26 17:28

맛있겠어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8

케이크 사러 멀리 가기 싫은거면 그럭저럭 먹을만 합니다 ㅠㅠ

Commented by 위장효과 at 2013/12/26 22:49

당밀이라면 그저 럼주의 재료로만 기억하는 1인…(퍽!!!)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31 00:18

저 케이크를 럼주에 적셔 먹어도 맛있을 거에요 :0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