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행으로 얻는 절반의 실패, 크루아상

크루아상에 도전해보았다.

b0014788_4f8e23b278503

크루아상은 정말 ‘도전’의 대상이다. 얇게 편 버터를 발효 반죽 사이에 넣고 접어 다시 미는 게 손으로는 어렵기도 어렵지만, 그 사이사이 냉장 냉동실을 오르락내리락하는 타이밍을 맞춰주면서 기다리는 것도 만만치 않다. 이것저것 다 합치면 결국 최소 열 시간 이상 계속해서 신경을 써야만 한다. 나같은 잉여의 아마추어가 아니면 시도해 볼 엄두를 내기도 어렵다. 게다가 돈도 꽤 많이 든다. 그럭저럭 버터가 괜찮은 미국 레시피조차도 지들 것보다 더 지방함량이 높은 유럽 버터를 쓰라고 권한다. 우리나라에서는 금값인 유럽버터… 마침 백화점에서 이즈니 버터를 1+1 세일하길래 크루아상을 만들기 위해 집어왔다. 그 레시피에서는 글루텐 함량이 높은 중력분을 쓰라고도 말했으나 그건 통과.

b0014788_4f8e23bac505e

버터를 얇게 펴는 건 생각보다 쉽다. 유산지를 원하는 크기로 접은 봉투를 만들고, 냉장고에서 갓 꺼낸 버터를 두들겨 적당히 물렁하게 만든 다음 그 사이에 넣고 크기가 될 때까지 밀거나 두들겨주면 된다. 버터를 넣어 접은 반죽을 미는 건 생각보다 훨씬 어렵다. 버터가 너무 차가우면 반죽만 밀리고, 또 온도가 너무 올라가면 버터가 녹기 시작한다. 기계는 버터가 차갑거나 말거나 꽉 눌러서 쭉 뽑지만…

b0014788_4f8e23bf21e94

그럭저럭 잘 해나가고 있었는데 막판에 그 모든 고생이 물거품 될 뻔 했다. 레시피에 따라 반죽을 길게 펴 반으로 접어 삼각형으로 자르고, 반으로 나누기 위해 다시 펼치는데… 펼쳐지지 않는 것이다 ㅠㅠ 접을때 밀가루를 썼어야 하는데 ㅠㅠ 정말 진지하게 여기에서 접을까 고민하다가, 그래도 공들인게 아까워서 완성은 보자고 다시 눈물을 흘려가며 반죽을 살렸다. 최단 두 시간 반의 마지막 발효로 대미를 장식한다.

그렇게 하루 종일 고생해서 이런 걸 만들고 나면 결론을 내리게 된다. 이건 그냥 프로가 만든 걸 사먹자. 사실 나는 크루아상을 그렇게 좋아하지도 않는다. 만들어서 채 한 개도 안 먹었다. 그냥 만들어보는 게 좋을 뿐이다.

 by bluexmas | 2012/04/18 11:16 | Taste | 트랙백 | 덧글(16)

 Commented by 대건 at 2012/04/18 11:31 

직접 경험해 보시고 사먹는게 낫다는 결론을 내릴 수 있다는게 부럽습니다.빵 자체보다는 만들어 보는 과정을 즐길 수 있다는게 좋은것 같아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4

매를 맞아봐야 아픈지 아는 건 아닐텐데요… ㅠㅠ 그냥 쓸데없는 도전정신이 화를 부르는 것 같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skalsy85 at 2012/04/18 12:20 

마지막 글에 정말 공감했어요. 저도 이것저것 만두도 빚고, 호빵도 만들고. 피자 도우도 반죽한다고 집안을 밀가루 투성이로 만드는게 좋아요. 것도 꼭- 바쁠 때. 근데 막상 하면 많이 먹지도 않아서 결국 친구들 불러서 죄- 멕이고. 설거지 까지 끝나고 돌아서면. 나 도대체 지금 뭐하나.. 싶은게. 바로 그거였네요-! 걍 만들어보는게 좋은 듯-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4

네 그냥 조용히 만들어보고…^^ 웁니다 ㅠㅠ
 Commented by 나녹 at 2012/04/18 12:42 

크루아상이 그렇게 어려운 줄은 몰랐네요; 빵집에서 마지막 사진처럼 반죽 말려있는 거 보면 그냥 귀엽다고만 생각했는데.. 고생하셨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4

고생은요 자초한 건데…
 Commented by 이네스 at 2012/04/18 19:41 

정말 손이많이가는군요. OTL

그래도 만드시는 손재주가 부럽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4

딱히 재주로 만드는 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ㅠㅠ
 Commented by Lea at 2012/04/18 20:16 

크루아상 좋아하는데, 이렇게 만들기 어려운 빵이었을 줄이야; 도전해보기도 무섭네요.. 그냥 잘 굽는 빵집을 찾아야겠어요 ㅇ<-<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5

네 그런데 잘 굽는 빵집이… 어디 있나요? ㅠㅠ
 Commented by mazarine at 2012/04/19 09:09 

저도 마지막 문단에 대공감. 저도 이것저것 만들어 보는건 좋아하지만, 프로가 괜히 프로가 아니더라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0 00:05

네 진정한 프로들이 좀 계셔야 아마추어가 쓸데없이 도전 안 하는데…
 Commented by 빠띠쉐마리 at 2012/04/21 17:16 

시작한게 대단합니다요!

저정도면 잘한거 아닐가요 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2/04/23 13:21

한다고 다가 아니잖아요 ㅠㅠ
 Commented by TORY at 2012/04/29 20:17 

우와!!!! 저도 오늘 도전해 보려고 했는데 기온이 높아져 버터가 녹을까봐 이번 가을로 미뤘어요

예전에 패이스트리 반죽법으로 한번 했다가 완전 망한 적이 있어서 ㅠㅠㅠㅠ

크루아상 미루길 잘했어요 ㅜ

 Commented by 굴소년 at 2012/05/14 09:00 

굴소년 지금

아무리 롤러라도 어느정도 반죽과 버터의 상태를맞추어주어야합니다 안그러면 기계힘을 버티지못해 버터가 반죽사이로 터져나오거나 반죽안에서 버터가 깨져버리지요. 여름엔 특히 작업하기 힘들죠~그래도 대단하시네요 손으로 밀어펴시다니. 전 성질나서 못하겠던데;(아 반죽이 차가운 상태에서 재단해야 덜 달라붙고요. 덧가루는 되도록 자제하시는편이 좋아요 덧가루땜에 말린게 붙질 않거든요. 잘못하면 발효중 풀려버리기도)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