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 빵으로 간단하게 판자넬라 샐러드

어제 빵에 대한 글을 올리면서, 쿄 베이커리의 빵을 먹어치우기 위해서 만들었다고 썼던 바로 그 판자넬라 샐러드. 식빵도 좋고, 시골빵과 같은 덩어리빵을 조금 큼직하게 썰어도 된다. 특별한 레시피는 없는데, 일단 토마토를 깍둑썰기해서 소금 약간에 절여 즙을 내고, 그 사이에 빵을 썰어 토스터 오븐이나 프라이팬에 올리브기름을 넉넉하게 뿌려서 굽는다. 토마토의 즙이 나오면 소금간을 하고, 발사믹 식초(아니면 레몬즙도 상관없다. 취향에 따라서)를 뿌려 버무린 뒤, 빵을 섞는다. 향을 좀 불어넣고 싶으면 마늘은 좀 세고, 양파나 골파 다진 걸 아주 조금만 곁들이면 된다. 빵이 딱딱하더라도 토마토의 즙을 흡수하기는 하는데, 밤새 두어도 괜찮다는 어떤 조리법들과 달리 너무 오래 두면 빵이 결국 흐물흐물해지므로 그게 싫은 사람은 만들어서 바로 먹는 게 낫지 않나 싶다. 술을 따고 싶었으나 뭐가 어울리는지 감도 잘 안 잡히고 절주중이라 참았다.

위에 새싹채소를 얹은 건 며칠 전에 보았던 아이언 셰프를 따라한 것인데, 보기도 좋고 맛의 균형도 잘 맞았다. 샐러드를 버무리고 남은 그릇에 올리브기름과 소금, 후추, 발사믹 식초를 살짝만 뿌려 손으로 주물주물해서 얹으면 된다. 정말 금방 만드는데 저렇게 내면 뭔가 있어 보이므로 손님 치를 때에도 전채로 내면 딱 좋은 샐러드. 하얀 건 직접 만들어본 리코타 치즈인데 관련 글은 곧…

 by bluexmas | 2010/01/28 12:23 | Taste | 트랙백 | 덧글(20)

 Commented at 2010/01/28 13:0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8 13:10

리코타치즈는 라비올리 만드느라 궁여지책으로 만들었는데 생각보다는 손이 많이 안 가는데 결과가 좋아서 기분이 좋더라구요. 우유를 바탕으로 생크림을 살짝 곁들이면 맛도 풍부하고 부드러운 식감의 여운이 오래 가던데요.

 Commented at 2010/01/28 13:4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8 13:48

저 라비올리 여러 번 만들어봤어요… 이번엔 계절메뉴로 단호박과 고구마를 넣었는데 이게 거의 부꾸미가 되었더라구요~ 포스팅 곧 올라갑니다 🙂

 Commented by JUICY at 2010/01/28 14:35 

정말 맛있어보여요 ^^ 전…점심을 먹으려고 계란프라이를 하려다가..안에서 다 썩은 계란을 보았어요…ㅠㅠ..충격 그 자체였어요 허엉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38

으아 썩은 계란 본 적은 없는데.. 정말 오래 된 계란인가봐요. 그래도 병아리는 없었나보네요…ㅠㅠㅠ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10/01/28 16:17 

식빵 자투리로 브레드푸딩이나 러스크같이 기름진 것만 먹다보니 이런 상큼한 요리가 구미 당기네요^^;

치즈 만들 때 신맛은 날아갈 줄 알고 레몬즙 팍팍 넣었다가 엄청 시어진 적이..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39

으아 저도 저거 만들때 커드가 잘 안 생겨서 식초까지 넣었다가 시어질뻔했어요. 다행스럽게도 어느 정도에서 시다가 말더라구요.

 Commented by 고선생 at 2010/01/28 18:23 

샐러드라지만 빵이 주가 되었으니 간단한 한 끼로도 손색없이 든든하겠네요. 덩어리들도 큼직큼직한것이 푸짐하고 좋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39

보통은 잘게 자르기 귀찮아서 큼지막하게 썹니다. 단백질을 좀 보충하면 한접시로 한끼 때우기도 좋지요~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28 21:08 

아, 요거 참 좋은 아이디어네요, 저희도 냉장고에 넣어둔 빵이 많이 남았는데 이거 비스무리하게 함 만들어 볼랍니다. 꾸벅.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39

네 해보시고 결과 알려주세요~

 Commented at 2010/01/28 23:2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40

크루통은 한꺼번에 많이 먹을 수 없으니까요. 샐러드를 만들면 남은 빵을 많이 처치할 수 있지요 🙂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10/01/29 00:22 

우와 하얀 치즈랑 새싹…

완전 제 스타일!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41

역시 우리 몬스터님은 꽃미남 취향이시군요… 저는 꽃미남이 되고 싶어서 그런 음식을 많이 만들어먹으려고 하지만 몬스터님은 이미 꽃미남이신지라…

 Commented by 봄이와 at 2010/01/30 14:02 

요즘 샐러드를 만들어보고 싶어서 여기저기 기웃기웃 했었는데 이거 좋아보이네요

맛있는 치즈를 구하면 도전해봐야겠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41

치즈는 원래 안 넣으셔도 되는거고 저건 집에서 그냥 쉽게 끓인 우유에 레몬즙 넣어서 만들 수 있어요~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0/02/01 08:53 

갑자기 맥주가 땡깁니다.

컴 화면 해상도가 낮아서 “묵은 빵”이 “독일 빵”으로 보였나 봅니다.

늘 느끼는 거지만 언제나 뭐하시는 분인지 궁금할 정도로 맛있어보이고 다채로운 요리를 만들어내시는군요.

부러울 정도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2/01 12:56

맥주도 좋지요.

그냥 밥 먹고 평범하게 사는 사람입니다^^ 텔레비전을 많이 봐서 그거 보고 따라하는거에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