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디어 만난 그녀

드디어 만난 그녀. 얼굴 사진은 올려도 좋지만, 이름만은 밝히지 말아달라고 했다. 작별을 고하고 뒤돌아서자마자 그녀가 다시 그리워졌다. 오늘 반가웠고, 다음에 또 만나게 될 때까지 잘 지내요.

 by bluexmas | 2010/01/28 00:05 | Life | 트랙백 | 덧글(32)

 Commented by 펠로우 at 2010/01/28 00:07 

처자 인상 한번 곱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19

그렇게요 참 곱더라구요…^^

 Commented by 紫血月華 at 2010/01/28 00:11 

억울 눈매가 너무 귀엽고 순해보여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19

그러게요 눈매가 사진에서는 더더욱 억울해보이네요…

 Commented by subin at 2010/01/28 00:15 

귀엽네요

혹시 키우시는 건가요?

헤헤

저희집에도 언니가 조만간 고양이를 들여온다길래

요즘 고양이들을 유심히 보고 있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0

제가 키우는 건 아니구요. 전 제 몸 하나 건사하기도 버거워서요. 아는 사람이 키우는 녀석이랍니다.

 Commented by F모C™ at 2010/01/28 00:27 

가을쯤에 집앞에서 냐앙거리던 아깽이가 생각나네요. 아직까지 제 발가락 조물거리던 고녀석이 떠올라요, 데려올수 없는데 자꾸 따라오려고 해서 뒤도 못돌아보고 뛰어들어왔지요;ㅁ;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0

아이고 소녀님을 좋아해서 따라가고 싶었던 모양인데…

 Commented by F모C™ at 2010/01/31 05:35

차 밑에서 냐앙거리는게 배고픈가 싶어서 국물내던 멸치 몇마리 줬더니 너를 내 몸종으로 명하노라~ 하고 싶었나봐요. 하지만 저도 제 몸 하나 건사도 벅차서..( ..)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28 00:49 

이 거짓말 진짜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0

거짓말이라니요?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31 04:09

사람 만난 걸 갖고 냥이님 올려논 줄 알구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20:38

마법으로 사람이 된 고양이를, 아니 고양이가 된 사람을 만났습니다…

 Commented by 당고 at 2010/01/28 01:05 

악- 저 고양이 진짜 좋아해요.

사실 제 닉네임은 ‘당신의 고양이’의 줄임말이거든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0

전 그 일본 떡을 생각했는데 아니었네요 히히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10/01/28 01:12 

위에 리플처럼 억울 눈매가 매력적이네요 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1

그러게 평소보다 더 억울하게 나왔네요 흐흐.

 Commented by december at 2010/01/28 04:08 

왠지 낚였다고 생각하는 건 저 혼자인 듯….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1

앗 그럴 의도는 아니었는데…

 Commented at 2010/01/28 09:2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2

으아 감사합니다.

엄청나게 많은 자료를 찾아서…(흐흐흐) 그냥 좀 돌아다니고 기억에서 끄집어 내고 책 찾아보고 그래요. 정기구독은 몰라도 애독자엽서라도 좀 써주세요…T_T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2

앗 이름은 정말 비밀이에요~

 Commented by ra at 2010/01/28 10:03 

눈 화장이 짙은 스타일을 좋아하시는구나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2

사실은 그렇지 않은데 고양이는 눈화장이 좀 있어야 하나봐요 하하.

 Commented by 피어나는꽃 at 2010/01/28 13:06 

선명한 아이라인이 매혹적이군요. 후.. 부러워라..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2

제가 키우는 녀석은 아니라서요. 저도 주인, 아니 집사가 부럽답니다 🙂

 Commented by basic at 2010/01/28 13:24 

와우. 저도 꼭 만나고 싶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3

저희 집에는 없으니 보여드릴수가 없네요…ㅠㅠㅠ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10/01/28 16:18 

눈빛이 아련한 그녀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3

좀 억울하게 생겼나요? 다들 그렇게 말씀해주시네요~

 Commented at 2010/01/29 08:5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31 02:23

흐 그럴리가요. 최대한 낚시 자제합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