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를 들어낼 수는 없을까

집에 있으면 오만가지 쓸데없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밖에 나가자니 가고 싶은 데가 없다.

그리고 이건, 좁은 나라에 살았을 때 느끼는 최악의 감정이다. 사람이 없는 어딘가를 가고 싶은데 그런데가 없기 때문이다. 해안선이 아름다운 전라도의 어딘가를 가도 바로 그 아름다운 해안선의 한 가운데에 러브호텔이 떡허니 박혀있는 곳이 우리나라가 아닌가. 슬프다.

딱 사흘 정도만 아무 생각없이, 아무 것도 안 하고 지내고 싶은데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게 참 어렵다. 책상이며 방은 온통 먼지로 가득해서 치워야만 할 것 같고, 어째 운동도 더 열심히 해야될 것 같으며, 책도 좀 읽어야만 할 것 같다. 마카롱을 만들어보고 싶은데 부엌이 쓰레기장이니 일단 청소며 설겆이부터 해야할 것 같다. 그러나 그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다. 바로 이럴 때에 집을 떠나 어딘가 며칠 동안 있어야 하는데 그럴 여건은 또 잘 안 된다. 결국 소파에 누워 하루 종일 아이언 셰프 아메리카를 유투브로 보면서 자다깨다를 되풀이했다.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도 여건이 받쳐줘야 할 수 있는 건데, 나는 지금 그럴 여건이 전혀 아니다. 예상은 했지만 오늘 날아온 이번달 카드 대금 영수증을 보고 기절할 뻔 했는데, 결국 나를 기절한 뻔 하게 만든 그 액수라는 것이 계획대로 일이 진척되어 결과를 보고 있다면 덜 걱정할 정도라는 것을 깨닫고 나니 두 배로 더 우울해졌다. 내 나이 서른 여섯에 이 정도의 지출로 우울해진다는 사실 그 자체가 나를 우울하게 만든다. 나는 대체 뭘 이루고 산거냐 지금까지. 갑자기 막 화가 치밀어 오른다.

 by bluexmas | 2010/01/20 02:17 | Life | 트랙백 | 덧글(18)

 Commented by SiroTan at 2010/01/20 02:19 

전 집에 있으면 아무것도 안합니다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27

전 뭘하지? 뭘하지? 하다가 그냥 자버리는 것 같아요-_-;;;결국 아무 것도 안 하는 걸까요.

 Commented by F모C™ at 2010/01/20 03:34 

이달에 메꿔야 할 돈에 기겁하다가, 내가 저걸 안하고 이걸 안쓰고 요기서 좀 아꼈으면 이정도는 메꿀 수 있었을텐데..하고 바닥긁고 반복이에요, 매달이; 대체 언제 철들어서 열여섯™을 벗어나려는지 알 수 없다니까요(->야!!-ㅁ-;;)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4

아 정말 저도 철 들고 싶습니다… 나이가 몇 살인데 이러고 사는지 정말…-_-;;;

 Commented at 2010/01/20 06:5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5

크 멋진 말이네요-_-;;; 왠지 퇴화한 느낌이에요 저는…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20 07:14 

시집장가 가기 전엔 누구나 그렇답니다. 나이들수록 적은 지출에 감사하곤 한답니다. 즉, 이 말은 나이드니 사고싶은 거 마구 사고 이러질 못하니 적게 쓰는 것에 더 안정을 느낀다랄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5

네~

 Commented at 2010/01/20 10:2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6

저도 곧 가게 될거에요~ 이게 빨리 해결이 되어야 되는데 좀 답답하네요~

 Commented at 2010/01/20 13:4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6

늙어서 비루하게 살까봐 그게 좀 고민이에요. 어느 정도 그래도 모으면서 살아야 되는데…

 Commented by 봄이와 at 2010/01/20 14:26 

얼마전부터 헬스장러닝머신 위에서 ‘철인요리왕’을 자주 보게 되었는데, 그게 ‘아이언 셰프’더군요. 제목센스가 참..

저도 요즘은 아무것도 하고싶지 않은 기분이라 그냥 그렇게 지내고 있는데, 원하는 대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고해서 또 그닥 신나는 것도 아니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6

으하하 철인 요리왕도 저는 괜찮은데요 뭐. 정말 아무 것도 하지 않는다고 해서 그렇게 신나는 것도 아니죠…

 Commented by 풍금소리 at 2010/01/20 15:42 

어이쿠야.저와 비슷한 연령대에 저랑 비슷한 감정을 느끼는 분을 만나 살짝 반갑네요.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기가 제일 어렵드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7

게다가 집이 지저분하면 한결 더해요. 오늘은 청소를 좀 하려고 생각하고 있어요…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10/01/20 16:24 

그래서 제가 쓸데없는 걱정을 떠안고 살죠 후후-_-;

남들 다 할 줄 아는 잠을 자지 못하는 게 바로 가만히 있지 못해서예요^.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25 10:38

아 저도 정말 쓸데없는 걱정 좀 안 하고 살았으면 좋겠어요. 언제까지 이렇게 살아야 하나~T_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