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딘타이펑-평범한 음식+비좁은 식탁=평균 이하의 경험

월 30일에 명동의 딘타이펑으로 내키지 않는 걸음을 했다. 굳이 가서 뭘 먹어야 되는 곳이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데 어쩌다 보니 말일까지만 쓸 수 있는 소롱포(샤오롱바오라고 써야 될 것 같은데 다섯자다보니 귀찮다;;;)의 공짜쿠폰이 생겨서 반은 억지로 가게 되었다.

예상했던대로 연말이라 그런지 사람이 굉장히 많아서 30분이나 기다려야만 했다. 공짜쿠폰이 아니었다면 그냥 명동칼국수로 발걸음을 옮겼을테지만 그래도 공짜쿠폰인데… 하면서 인내심을 발휘해서 기다렸다. 사실 사람들을 받은 여직원은 20~25분이라고 말했지만, 30분도 지나서야 들어갈 수 있었다.

2년 전에 강남점에 간 뒤 딘타이펑은 이번이 두 번째인데 들어가보니 생각보다 공간이 넓었지만 그에 비해 식탁이 굉장히 좁다는 데에 조금 놀랐다. 식탁이 좁을뿐만 아니라 식탁과 식탁 사이의 공간도 굉장히 좁아서 내 오른쪽 옆자리 가로질러에 앉은 대학생쯤으로 보이는 나이의 여자가 떠드는 소리가 내가 그 자리에 이르자마자부터 너무 잘 들리기 시작해서 다 먹고 일어설 때까지 끊이지 않아서 꽤나 괴로웠다. 성형수술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는 둥, 나이 먹어서 코에 넣은 실리콘이 빠져나올수도 있다는 둥 하는 주로 성형수술에 관련된 얘기와 어딘가로 여행을 가야 되겠다고 하는 얘기도 했는데 참 실로 오랜만에 만나는 최악의 목소리와 말투와 목소리 크기, 그리고 화제의 조합이어서 굉장히 버거웠다.

쿠폰으로 소롱포를 시키고 돼지고기가 든 볶음밥과 죽순과 새우가 든 탕면을 시켰다. 소롱포는 그럭저럭 간이 맞고 육즙이 적당하게 들었으며 적어도 속이 뭉치지는 않는, 먹을만하지만 그렇다고 쾌감이나 감동이 밀려들지는 않는 보통의 맛이었다.

탕면은 좀 농담스러웠는데 국물에서는 깨끗하고 진한 닭고기 풍미가 배어나오기는 했지만 좀 빈약했다. 면은 들여다보니 손으로 뽑는 것 같은데 식감은 괜찮았으나 밀가루 냄새가 가시지 않은채 살짝 남아있었다. 먹어도 안 먹어도 그만이라고 생각했다.

사실은 볶음밥도 같이 줬으면 했는데 사람이 많아서 그런지 서비스가 그렇게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서 두 번인가 재촉하고 나서야 받을 수 있었다. 사실 볶음밥을 같이 가져왔어도 문제였을 것이, 식탁이 딱 2인을 위한 가로 세로 60센티미터정도 되는 것이어서 찜통과 탕면 그릇을 올려놓고 나면 볶음밥 접시를 올려놓을 자리가 없었다. 어쨌든 볶음밥은 밥알이 살짝 부스러지는 느낌이어서 그것보다 아주 약간만 더 힘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간은 잘 맞았고 고기는 약간 딱딱했다.

조금 오래되었지만 강남역점에서도 비슷한 걸 느꼈는데, 딘타이펑의 음식은 요리솜씨만 놓고 보았을 때에는 그냥 보통수준이라고 생각한다. 소롱포도 그렇지만 특히 볶음밥이나 면 종류는 일반 중국집으로 놓고 본다면 딱 중간정도의 솜씨라고나 할까? 거기에다가 그 가격이라면 100에 45정도 납득하기 어렵도록 빈약한 재료와 80정도 납득하기 어려운 자리배치까지 합쳐 전체적인 외식경험은 사실 평균을 조금 밑돈다는 생각이다. 솔직히 자리만 조금 더 넉넉하게 배치해도 그것보다는 낫겠다. 내가 앉은 1층의 자리에 놓은 식탁을 하나만 빼고 그 사이를 그만큼만 넓게 벌려 놓아도 옆사람이 성형수술 얘기를 하는지 마는지에 대해 조금 덜 들을 수 있을 것이고, 그러면 조금 더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두 사람이 먹는다면 소롱포 하나에 다른 만두 하나, 그리고 식사 하나만 시켜도 부가세까지 2만원대 중반은 나올만한 집의 식탁치고는 솔직히 너무 좁은데, 그게 또 나눠먹을 가능성이 높은 중국음식을 파는 집이라면 더더욱 납득하기 어렵다. 게다가 대부분이 대중교통을 이용해서 손에 적어도 가방 하나씩은 사람들이 들고 다닌다고 생각하면 그 좁은 식탁과 어디엔가 대강 얹어놓은 가방이며 쇼핑백 등등까지 다 계산에 넣으면 결국 이런 공간에서 이런 음식을 경험하는 것은 뭐 그저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다. 그런 경험은 명동이라면 명동칼국수에서 그냥 칠천원내고 해도 된다.

 by bluexmas | 2010/01/03 10:34 | Taste | 트랙백 | 덧글(29)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10/01/03 11:03 

저도 느낀게 정말 좁아도 너무 좁더군요. 홀도 넓은데 그 많은 사람들이 다닥다닥.. 두 명이 가면 딱 2인용 테이블 주잖아요. 말씀하신 것처럼 음식을 세 가지는 시키게 되는데..ㅠㅠㅠㅠ 저 여기 만두 좋아해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1

네, 정말 너무 좁아서 눈물이 다 나더라구요. 만두는 가격이 좀 비싸지만 그만하면 괜찮다고 생각해요.그래서 결국 가격과 공간을 생각하면 평균 이하게 되는거지요…

 Commented by h at 2010/01/03 11:49 

홍콩에서도 느낀것이고 이번에 싱가폴 가서 먹으면서도 느낀 것인데 딘타이펑은 소룡포 빼고는(그것도 장소마다 맛의 차이가 조금씩 달랐던) 메뉴 자체에서 그닥 특별한 것을 느낄 수 없는것 같아요. 남편이 대만쪽 음식을 워낙에 즐기는지라 어쩔수없이 가끔 가는데 딘타이펑 명동점은 식사시간에 맞춰가면 (여러가지 면에서)정말 최악이에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2

네,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그렇게 넓은데 어찌 그렇데 다닥다닥 붙여 놓았는지… 저도 중국음식, 만두이런 것들이라면 죽는 사람이라서 그냥 못이기는 척 공짜쿠폰으로 간 건데 귀찮더라구요.

 Commented by sarah at 2010/01/03 11:51 

명동에 처음 생겼을 때 두 번인가 갔는데, 그 때에는 테이블 간격이 좁다고 생각되지 않았거든요. 사람들이 많이 오게 되니 테이블 수를 늘린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2

연말이라 그런 것일 수도 있겠네요. 대각선 맞은편은 여학생 정말 좀 괴로웠습니다-_-;;;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10/01/03 12:38 

아 전 식사할 때 누가 옆에서 그런 목소리로 답이 없게 떠들면 소화가 안되서 항상 체하던데

고생하셨겠네요 ㅠㅠ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3

아 배가 너무 고파서 체하고 뭐고도 없이 그냥 막 먹었어요. 소롱포도 그냥 꿀떡꿀떡-_-;;;;

 Commented by 현재진행형 at 2010/01/03 12:58 

…음식점이 저렇게 얄팍하게 장사하려 들면 좀 얄미워지죠.

저도 전에 서래마을에 있는 프랑스 식당에 가서 듣기 싫은 목소리로 끊임없이 커다랗게 떠드는 사람 옆에 두고 음식 먹다 체할 뻔 했지요. 욕보셨어요…. ;ㅁ;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7

근데 대부분의 음식점들이 좀 얄팍하게 장사하지요. 어제 저녁에 어딘가에서 술을 마셨는데 거기에서도 너무 시끄럽게 떠드는 남자가 있어서 좀 괴로웠습니다…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10/01/03 13:43 

소룡포 포장해서 극장에서 영화기둘리면서 먹으면 딱~ 입니다..^^;;

근데 저짓을 예전에 남자 둘이서 했군요..ㅠㅠ;;…

그러고 보니.. 그형도 그때부터 지금까지 별로 연애관계에서는 발전이 없…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8

아아 첫줄을 좋았는데 그 다음부터는 슬퍼지네요-_-;;; 올해는 좀 좋은 일이 있으셔야죠T_T

 Commented by 키르난 at 2010/01/03 14:12 

최근에 딘타이펑 목동점에 다녀와서는 리뷰 올리고 나서 간단히 이야기를 들었는데… 딘타이펑보다는 다른 점을 추천하시더군요.-ㅁ-; 목동점은 그래도 자리가 넓은 편이어서 나았고, 점심시간이 아니라서 그리 큰 목소리도 들리지 않아 다행이었지만, 글을 읽고 나니 명동점도 특별히 찾아갈 필요는 없겠네요. 허허허..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8

목동점은 아예 인테리어의 분위기가 다르다고들 하던데요. 저는 그냥 동네 분식집 만두를 먹을까 해요T_T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10/01/03 15:39 

해외에서 날고 긴다 하는 음식점이 왜 대한민국 국경만 넘으면 이꼴이 되는지 응허ㅏㅇ니ㅏㅓ잏 ㅠㅜ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9

귤이 회수를 건너면 탱자가 된다고들 하죠T_T 어제 요즘 네이버 블로그에서 가장 화제가 된다는 모 음식점에 갔다가 정말 울고 싶었습니다T_T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10/01/03 15:52 

그런 조악한 환경에서 맛을 제대로 음미할 수 있을지 의문이네요..

탕면은 왠지 집에서도 손쉽게 만들 수 있을 것 같은 비쥬얼

보통의 맛을 뛰어넘는 집을 찾기 힘든가봐요..보통이라도 문전성시인 것을 보면 그 이하도 많은 것인가 싶구..-.-;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29

네 탕면은 좀 공허하더라구요. 이 집은 맛은 보통이지만 나머지 요소들이 깎아먹는 뭐 그런…T_T

 Commented by F모C™ at 2010/01/03 19:01 

좁은 식탁을 좁게 다닥다닥 배치하면 왠지 빨리 먹고 나가라는 느낌이 들어요. 그래도 아비꼬는 메뉴상 그러려니 하는데 저곳은 그게 애매하겠네요; 음식이나 정성들인것같으면 이해해주려고 해도 평범한 맛에 그렇다면 뭐.. 그래도 줄이 긴 것은 명동이 그만큼 사람이 많았던 걸까요, 다른 데는 더 안좋은 걸까요, 요즘들어 명동에서 뭘 먹어본 적이 없어서 가늠할 수가 없네요. 몇년전 12월 24일에 명동에서 사람에 치인 후로 학을 떼서 연말에는 가능하면 붐비는 곳은 피합니다, 사람은 많고 음식도 평소보다 대충 나올듯하다는 생각에 그냥 춥기도 해서 집에 굴러다니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30

여기는 정말 메뉴가 나눠먹는건데 저렇게 탁자가 좁으면 좀 괴롭죠. 명동도 굉장히 암흑지대구요. 저도 사실 가고 싶지 않았지만 공짜 쿠폰때문에 맛이나 보러 갔지요.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03 20:17 

한남동 UN빌리지 아랫길에 있는 웨스턴 차이나. 거기 맛 정말 좋아요. 특히 저런 만두 4개씩 나오는데 다른집들과 비교가 안된다죠. 특히 짬뽕, 짜장면, 정말 맛좋아요. 자리도 딘다이펑하고 비교가 안 되지요. 좀 어두워서 그렇지.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30

아 그런 곳이 있군요. 다음에는 한 번 가봐야겠네요^^서양식 중국음식을 파는 걸까요?

 Commented by googler at 2010/01/04 03:36

걍 이름만 웨스턴 차이나라고 써있슴니다. 서양식 중국음식이 어떤 건질 몰겠지만 서양사람 입맛에도 맞고 한국사람 입맛에도 맞는 것 같아요. 오늘은 금나라서 짜장면 파는 중국집이 있나 없나 몇 군데나 돌았는데 짜장면 같은 건 한국에나 있나 보다고 생각드네요. 짬뽕도.

 Commented by subin at 2010/01/03 23:25 

테이블이 작고, 간격도 좁아서 전혀 여유로운 식사가 되지 않지요.

저도 얼마전에 명동점 갔다가, 음식은 그럭저럭 나쁘지 않았지만,

영- 다시 가고 싶진 않더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31

음식 먹는 것이 종합적인 경험이라는 걸 생각하면 좀 그렇죠… 그래도 장사는 참 잘 되더라구요;;;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0/01/04 02:22 

명동에 있는 음식점들이 워낙 사람들이 많이 드나들어 그런지 제대로 조용하게 먹을 수 있는 곳이 드문 것 같아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1/04 02:31

네 어차피 명동은 그냥 그런 면에서는 별로… 을지로/충무로쪽으로 넘어와서 분식집에서 만두 먹고 그런답니다;;;

 Commented by dobi at 2010/01/04 04:53 

명동은 사실 참 뭐 먹기 애매한 곳같아요. 개인적으로는 명동교자김치를 참 좋아해서 그곳 자주 가는데 가격은 자꾸 오르고 이제 예전처럼 막 리필해서 먹을 위 용량도 이제는 아니고 어정쩡해요 참;

 Commented by drtrue at 2010/01/04 09:52 

딘타이펑은 대만 본점에서는 몇 개 빼면 정말 괜찮았어서 가보고는 싶다고 막연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올려주신 포스팅 보니깐 쫌 실망이네요. 역시 명동에서의 선택은 명동 교자나 할머니 국수집 밖에 없는 건가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