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란다스의 개에 빵 협찬

 거기에 영감을 받아서 만든 빵인지, 아니면 만들어놓고 보니 그 분위기에 딱 맞는 것인지는 나도 좀 생각해봐야 하지만…

(참고로, 이 작업은 내가 한 건 아니고, 조력자가…)

장면 1

파트라슈: 이 새끼, 개입도 입인데 그 큰 빵을 혼자 쳐 먹고T_T

네로:(우물우물)야, 배달하고 남은 우유 좀 가져와바. 너무 큰 빵을 혼자 다 먹으려니 우유 없이는 목이 메서 안 되겠네. 소젖 배달해서 다 떨어졌으면 개젖이라도 짜 주던지…

파트라슈: 나 수컷이라 젖 안 나와T_T

네로: 아 대체 원작자는 뭐하는 새끼라서 이 따위로 우울한 얘기를 동화랍시고 써 놓고는 개는 또 수컷으로 설정을 해서 쓸데도 없고, 고기는 벌써 질겨보이고…

장면 2 

파트라슈: 아니, 그토록 원하던 빵을 쳐먹는데 너나 나나 왜 웃지를 못하니…

네로: 아 #발 이 만화가 원래 존나 우울하잖아. 세상에 이렇게 우울한 이야기가 자라나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라니 대체 원작자는 대마라도 빨아가면서 이 이야기를 썼을 게 뻔해. 나도 이야기 막판에 성당에 가서 환영을 보다가 얼어죽잖아. 뭐 막판에는 원작자가 피우던 대마라도 나눠 피우는 건지…

파트라슈: 아 근데 이 빵은 존나 맛있네. 내가 개지만 빵맛은 좀 알아…(우물우물) 그래도 원작자 때문에 이렇게 죽상을 하고 빵을 먹어야 한다니 제길…

네로: 그러게, 그래도 이게 무슨 한국 구례통밀에 생수만을 써서 손목이 으스러질때까지 손반죽해서 만든 빵이라니까. 빵 만든 인간은 손목이 시큰거려서 오늘 웨이트도 제대로 못 했대. 아, 어차피 이야기 막판에 죽을 거라면 다음에는 한국 한나#당 국회의원이 주인공인 동화에 그 아들로 나왔으면 좋겠다.

파트라슈: 왜?

네로: 나라고 또 엄한 산골짜기에서 태어나 개에다가 우유수레 달아서 끌고 다니라는 법 있냐? 한국에서 한나#당 국회의원 아들이면 어째 갈비도 맨날 먹고 잘 살 것 같잖아.

파트라슈:…(우물우물)(이새끼는 ‘장면 1’ 에서 그 큰거 혼자 다 쳐먹고 또 쳐먹네… 사람팔자 상팔자구만-_-;;;)

 by bluexmas | 2009/11/25 00:02 | Taste | 트랙백 | 덧글(34)

 Commented by deathe at 2009/11/25 00:07 

푸하하하하하하! 이번 합성은 등에 달린 세번째 손의 솜씨인가요? 초딩때 동창중에 지금 한나라당 국회의원 딸이 있긴한데 몸매관리와 발레레슨때문에 갈비는 커녕 피죽도 못먹은 이미지였던 생각이 나네요. 꼭 네로는 아들로 태어났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1

흐흐 세 번째 손은 사진 찍을 때만 쓰는데요^^ 몸매관리와 발레레슨이라니 참 고상하네요. 굳이 아들로 태어날 것을 고집하지는 않았는데 말씀을 듣고 나니 아들로 태어나는게 나을지도 모르겠네요(개인적으로는 굳이 아들로 태어나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하지 않습니다).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1/25 00:12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싱크로가 최고네요!!!! 너무 웃겨요.. ㅠㅠㅠㅠㅠ

전 웬만한 슬픈 이야기에는 눈물 한 방울도 안 흘리는데, 플란다스의 개 읽고는 진짜 미친듯이 울었던 기억이 나요.. 노란색 표지였는데 마지막 책장을 부여잡고 울던 기억이 아직까지 선명하네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2

아 정말 너무 우울한 얘기라 애들한테 뭘 얘기하고 싶어서 이런 걸 썼는지도 이제는 이해가 안 가요-_-;;;

 Commented at 2009/11/25 00:5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3

흐흐 저의 실물을 아는 사람은 익숙한 것이라고 생각하는데요….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1/25 02:03 

즐거운 일요일 아침을 우울하게 만들어줬던 플란다스의 개에게 경의를 표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3

우리나라같았으면 벌써 잡아먹었을지도 모르죠…-_-;;;

 Commented by 아리난 at 2009/11/25 02:36 

아아 적절한 응용과 패러디에 혼자 마구 실소 하고 있어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 그토록 원하던 빵을 쳐먹는데 너나 나나 왜 웃지를 못하니에서 완전 풉ㅋㅋ

하드한 반죽때문에 손목이 정말 시큰거리시긴 했나봐요 스팀타월로 찜질이라도 해보세요ㅎㅎㅎ 저도 구례 통밀로 손반죽해서 만든 빵 먹어보고 싶어요ㅎㅎㅎ 네로가 저도다 나은듯?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4

네로가 빵은 먹을 수 있을지 몰라도 또 우유수레 끌고 다녀야 하기 때문에 뭐 그렇게 좋지는 않을거에요T_T 기회가 되면 구례통밀빵 한 번 선을 보여야 할까요?-_-;;;;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11/25 02:37 

이거슨 조은 동화다! 이른바 원 소스 멀티 유즈의 산 증거! 주인장님에 경의를 표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2:04

좋은 동화지요… 어린이들에게 냉혹한 삶의 현싷을 알려주잖아요-_-;;; 개인적으로는 이런 동화를 싫어합니다.

 Commented by 하니픽 at 2009/11/25 09:03 

아아아아아……..너무 싱크로율이 높아요!! 어색함이 없어보이는 저 아름다운 빵의 자태라니요!!

네로가 빵을 우물우물하는 하는 소리가 귓가에 울리는 듯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0

빵 먹는 소리보다 네로가 우는 소리가 더 크게 들리지 않을까 싶어요… 불쌍한 것들…T_T

 Commented by 나녹 at 2009/11/25 09:52 

악 이거 뭐야T_T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0

흐흐, 즐거우신지요?

 Commented by blossom at 2009/11/25 10:15 

빵 협찬, ㅎㅎㅎㅎ너무 웃겨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0

너무 굶주리는 듯해서 공짜로 협찬하기로 했어요^^

 Commented by 낭만곰뎅 at 2009/11/25 10:38 

네로도 이젠 성인이군요 ~;;ㅋ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1

그러게 부잣집 딸내미하고 연애는 성공적으로 하고 있는지 모르겠어요^^

 Commented at 2009/11/25 11:3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1

저도 정말 빵이 너무 빵 같아서 깜짝 놀랐다니까요-_-;;;; 생각보다 손반죽이 어렵더라구요.

 Commented by midaripark at 2009/11/25 12:23 

으아ㅏ하하핫 잘만들어따 디씨인사이드 빵갤 대짤방감임!

(엇 지금보니 빵갤은 없는듯 하나 만들엇 으흣)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2

아 디씨는 정말 가고 싶지 않아요 두려운 곳이라서…-_-;;;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09/11/25 15:18 

아… 이제 더이상 파트라슈와 네로가 불쌍하지 않게 보여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2

빵 한 덩어리 준다고 나아질 형편이 아니라 더 불쌍해요 ㅠㅠㅠ

 Commented by googler at 2009/11/25 19:00 

이빵 보고 제가 여기 시간 엋저녁에 오늘아침 메뉴 빵으로 결정, 우리도 간만에 빵 먹었습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3

그러셨어요? 맛있게 드셨는지 모르겠네요 🙂

 Commented by 천재소녀 at 2009/11/26 01:49 

푸하하하하하하핳 아 너무 적절한데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첫번째 네로가 빵을 안고 있는 부분에서 웃고 파트라슈의 초점 없는 눈물에 또 웃고 ㅋㅋㅋㅋㅋㅋ 두번째 무심한듯 시크하게 빵을 자시는 네로 보고 또 웃었네요 ㅠㅠ ㅋㅋㅋㅋㅋ 너무 재미있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3

히히 재미있게 보셨다면 저도 즐겁지요^^

 Commented by SF_GIRL at 2009/11/26 06:14 

이 만화는 청승맞아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지만 빵 장면은 참 인상깊었어요.

그림 설명;;; 하신 거랑 다르게 만화 내용상으론 꼬챙이에 끼우던가 해서 치즈를 녹여먹는데 어떤 일본 쇼프로그램에선 빵에 치즈 녹여 먹는 걸 실연하더군요. 당연히 만화처럼 예쁘게는 안나왔지만.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4

저도 솔직히 너무 청승맞아서 별로 좋아하지는 않아요. 저렇게 궁상떠는 것 말고는 그 내용이 사실 잘 기억나지도 않네요.

 Commented by zizi at 2009/11/26 22:01 

애들이 불쌍하지만 이 만화 그림은 볼수록 너무 정다워요. (저 빵 참 잘 어울린다~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9 13:15

이 그림은 다른 만화에서도 많이 봐서 참 친근하죠. 그래서 빵이 저렇게 나오니까 다른 분들도 만화에서 본 것이라고 바로 연상하시는게 아닌가 싶어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