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 스놉-그저 조금 더 깔끔한 프랜차이즈 케이크

사실은 케이크를 안 먹은지 꽤 오래 되었다. 워낙 잘 먹을 수 없는 사람이기도 하다, 먹으면 바로 다 살로 가니까…;;; 그러나 너무 케이크가 먹고 싶어지는 시점에 이르러, 홍대앞 어딘가를 가보겠다고 마음 먹었다가 오며가며 계속 보았던 ‘스놉’ 을 가게 되었다. 기억하기로 열 종류 조금 넘는 케이크가 있었던 것 같은데, 추천을 해달라니 다 맛있다고…(들으나 마나한 대답) 그래서 어디에선가 주워들은 적이 있는 초콜렛 케이크(가토 오 쇼콜라?)와 그 반대 색깔인 레어치즈 무스를 주문했다. 1층에서 케이크를 고르고 주문서를 받아 2층에 올라가면, 마실 것을 고르면서 그 주문서를 주는 시스템이었다.

곧 케이크가 나왔는데, 초콜렛 케이크의 프로스팅이 정말 반지르르하게 윤기가 흐르길래, 먼저 먹어보려고 포크로 뾰족한 끝 부분을 눌렀는데, 잘 잘라지지 않았다. 솔직히 파는 케이크를 안 먹어본지가 정말 오래인지라 기억하거나 비교해볼 무엇인가가 조금 부족한 상황이기는 했지만, 속에 들어 있는 초콜렛 크림이 완전히 굳어서 케이크 따로 크림 따로인 것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 정말 맞는지 굉장히 헛갈렸다. 초콜렛의 풍미는 강하게 느껴졌지만, 이해할 수 없는 식감이었다. 게다가 크림과 케이크를 굉장히 얇게 여러겹 올렸는데, 그렇게 크림이 딱딱해진다면 둘 다 한 겹 정도 줄이는 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었다(나중에 나가면서 다시 케이크 앞에 붙어 있는 설명을 보았는데, 초콜렛과 적포도주에 절인 건포도의 맛이 어우러지는 설명을 보았으나, 내 기억에는 건포도맛이 없었다… 알바인 듯 보이는 여자분에게 물어보았으나 돌아오는 대답은 “그렇다고 하던데요?” 와 비슷한 것이었다).

두 번째 케이크인 레어치즈 무스는 사블레를 밑에 깔고 그 위에 치즈 무스를 얹었다고 들었는데, 사블레치고 바닥에 깔린 건 버터의 풍부한 느낌이 부족했고 딱딱했다. 그리고 그 위에 얹힌 무스는 무스라고 하기에는 조금 묽어서, 그 둘의 식감 역시 그다지 조화롭지 못했다. 초콜렛 케이크나 이거나, 케이크나 과자와 크림 또는 무스가 맞닿는 부분에는 시럽 같은 것을 축여줘야 할 것 같은데, 그런 무엇인가를 한 듯한 느낌이 없었다. 치즈 무스의 신맛은 나쁘지 않았는데, 사브레의 가운데에도 레몬 커드 같은 것이 들어있어서 그것까지의 신맛을 더하면 약간 지나친 듯한 느낌이었다. 무슨 재료를 썼는지는 모르겠으나, 입 속에서 그다지 반갑지 않은 신맛이 조금 오래 갔다. 케이크의 바닥을 뒤집어 보니 구운 흔적이 내게는 너무 깔끔하게 보여서 이거 이런 곳에서 쓰는 오븐으로 구운 걸까? 하는 생각이 좀 들었다(어디에선가 사온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나 할까?)

그래서 전체적으로 다른 곳에서도 먹을 수 있는 케이크를 조금 더 깔끔하게 만들었다는 정도 이상의 인상은 주지 못했던 가운데, 그 케이크며 가게의 이름이며 공간 등등의 조화는 케이크보다도 살짝 더 어긋나는 느낌이었다. 분명히 이런 케이크는 유럽의 영향을 받은 일본의 영향을 받았을 텐데, 그런 케이크를 만들어 파는 공간의 이름이라면 조금 더 케이크 분위기를 살릴 수 있는 다른 이름이 좋지 않았을까? 처음부터 누군가의 강아지 이름일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내 생각에 ‘스놉’ 이라는 이름은 케이크의 느낌과는 그다지 어울린다는 생각이 들지 않았다(그리고 그렇게 강아지를 내세우고 싶었다면 휴지 같은 데에도 강아지를 좀 찍어 놓던가… 가게 이름도 안 찍힌 하얀 냅킨을 보고 있으려니, 어울리지는 않아도 귀엽기는 하던데 좀 여러 곳에 아끼지 말고 쓰지? 라는 생각 뿐이었다).

그리고 거기에 한 술 더 떠서, 공간은 아예 아무런 생각이 없이 칠하고 대강 고른 가구를 들여 놓은 듯 휑덩그렁했으며, 2층으로 올라가는 큰 계단실과 높은 천장 덕분에 애초에 비효율적으로 생긴 공간이라 많은 사람이 들어올 수 없음에도 소리가 굉장히 많이 울렸다. 개인적으로는 간소한 디자인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2층 전체에 걸쳐 벽에 칠해놓은 것말고는 무엇이 있었다고 생각이 되지 않는 이런 공간에서는, 정말 너무 썰렁한 느낌이 들어서 오래 앉아있을 수가 없었다. 무슨 흰 동굴 같은데 멀거니 앉아서 케잌만 빨리 먹고 나가야 될 것 같은 느낌이었다고나 할까?

아예 좀 고전적이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로 나가서 그런 공간에 맞는 케이크를 팔거나, 아니면 좀 더 현대적이고 단순하게 가거나 뭐 그런 생각이나 고민의 흔적이 느껴졌으면 좋았겠지만, 사업을 운영하는 사람의 안목이 없거나, 아니면 누군가가 이렇게 하면 잘 된다고 말하는 것들을 하나하나 따로 가져다 놓고 보니 전체가 다 조금씩 엇나가는 뭐 그런 느낌의 공간이고 또 케이크였다. 그 모든 것이 그렇다고 해도 케이크가 정말 맛있다면 나도 입닥치고 아무런 상관도 없겠지만, 그 정도는 아니었다.

참, 에스프레소와 아이스 아메리카노도 마셨는데, 특별히 말할 무엇인가는 없었다…

 by bluexmas | 2009/11/06 21:00 | Taste | 트랙백 | 덧글(36)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11/06 21:16 

저도 얼마전에 이 근방 다른 가게의 조각케잌을 간만에 먹어봤는데 결론은 ‘여기 쓸돈 아끼고 백반이나 괜찮은 걸로 먹자’였습니다^^;;

정말 ‘괜찮다’싶은 케잌이 없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6 21:18

거의 대부분의 집들이 겉보기에 치중하는데, 문제는 그 겉보기마저도 대단할 게 없다는 것이죠… 제가요즘 너무 맛없다는 얘기만 많이 하는 게 스스로 싫어서 수위를 낮추기도 합니다 사실은…

 Commented at 2009/11/06 21:1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4

그러게요…일본 ‘풍’… 정말 저 케이크에 시럽을 바르는게 맞는지 안 바르는게 맞는지 알 수가 없더라구요. 원래 케이크라면 다 발라야 된다고 생각하는 저로서는 사실…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1/06 22:40 

저도 여기 가봤어요! 건물 겉모양이 예뻐서.. 기대좀 했었는데 ^^; 밤에 가니 케익 종류가 몇개 없었어요. 말씀하신대로 정말 자리가 좀; 그렇더라고요. 건물 겉모양만 보면 안에 자리가 왠지 편할 것 같은데 테이블도 무지 좁고…시끄럽고 해서 오래 앉아있지 못했던 기억이 나요.

어제 poetree라는 체인점같은 커피숍+빵집에 가서 브라우니를 먹어봤는데 특이하게도 건포도가 들어있더라고요. 의외로 잘 어울리던데.. 케이크에 건포도맛이 없었다니 왠지 제가 아쉽네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5

어차피 저런 공간은 효율이 떨어지기는 하지만, 그래도 뭔가 생각없이 가구를 들여놓은 것 같다는 생각을 지울 수가 없더라구요. 초콜렛이랑 건포도는 나름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말린 자두나 오렌지도 그렇구요^^ 다음번에 브라우니 굽게 되면 오렌지 제스트 같은 거 한 번 넣어보세요~

 Commented by JUICY at 2009/11/06 23:02 

음..오히려 이런데보다 저는 그냥 학교앞에가 낫더라구요..학교앞이어서 그냥 저렴하게 파는데 맛은 없고 비싼 케익들보다 오히려 나은것 같아요. 주인아저씨가 직접 다 해주시는데 뭔가 더 안심도 되구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6

직접 만들어주는 데면 그런 게 훨씬 낫죠 뭐랄까 좀 거품이 심한 느낌이었어요.

 Commented at 2009/11/06 23:3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7

케이크는 모든 종류 다 있었는데 일부러 골라서 먹어본 것이었구요. 솔직히 가격은 저것보다 더 하더라도 좀 신경 써서 만들었으면 좋겠더라구요. 보이게는 그럴싸해도 맛은 영…

 Commented by 개조튀김 at 2009/11/06 23:43 

가게이름이 좀 어정쩡 하네요.

Snob은 허세부리는 사람을 일컫는 하는 욕인데…

가게이름이 고객들을 꾸짓고 있어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7

누구 강아지 이름이라고 하더라구요. 설마 꾸짖으려고 지은 이름은 아니겠죠?

 Commented at 2009/11/06 23:4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18

2층 알바가 빵 만든다는 얘기는 하지 않았는데요? 1층에서 케이크를 오려서 2층에서 차를 만들어 같이내는 것이겠죠.

솔직히 매장에서 직접 케이크 만드는지 아닌지 모르겠다는 느낌을 좀 받았습니다. 몇몇 재료들의 느낌이 너무 공산품 같았거든요.

 Commented by clove at 2009/11/07 00:17 

여기 케이크 정말 별로죠. 사실 이 가게뿐 아니라, 홍대앞은 뭔가 요란하기는 한데, 실속은 없어요.^^;;

 Commented by 버터삼겹 at 2009/11/07 01:38

저도 홍대 앞 실속없다에 한 표~!

케이크랑 좀 동떨어진 메뉴이긴 한데..

수제 햄버거 유명하다고 다들 하도 감싸롱 감싸롱 노래들을 하길래 일부러 홍대앞까지 가서

감싸롱에서 햄버거 먹고 화났어요. 직원들 서비스 형편없고.. 가격대비 넘 별루…

그 돈으로 버거킹 가서 먹는 것이 더 저렴하고 맛있게 먹겠다 싶더라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22

저도 공감합니다. 홍대앞에는 거품이 너무 많은데 그게 또 압구정동 같은 강남동네랑은 좀 다르죠. 뭔가 일본 분위기가 많이 지배하는 느낌인데 뭐든 참 잘 해서 또 가고 싶은 곳은 아직 찾아보지 못했어요.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1/07 04:27 

제가 원체 케이크를 좋아하지 않아서 그런지는 모르지만

검정색 케이크는… 참으로 먹고싶지 않은 느낌이네요;

크림이 굳어서 빵과 붙어있지 않는것은 좋지않은 추억을 남겨주어서…

건물내부의 묘사가 마치 정신병동을 연상케 하는데요

지금 방을 둘러보니 우리집도 마찬가지 ㅋ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12:23

크림이 너무 굳었더라구요. 좋은 재료를 써서 굳는걸까요… 정신병동까지는 아니어도 내부는 참 썰렁하더라구요.

 Commented by 아스나기 at 2009/11/07 04:51 

그 모든 것이 그렇다고 해도 케이크가 정말 맛있다면 나도 입닥치고 아무런 상관도 없겠지만, 그 정도는 아니었다.

아 이 한줄에 모든 진리가…

케이크 파는 집인데 케이크가 저래서야 대체 지갑을 열어줄 이유가 없지 말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3

웃기는 건 저 집은 정말 공간도 별 볼일 없었다는 거지요… 보통 공간이 예쁘고 좋아서 가는 집들도 있을텐데 정말 저렇게 썰렁한 집은 처음 봤다니까요… 그래도 화장실에 비데는 있더라구요. 되는지는 모르겠찌만-_-;;;

 Commented by shortly at 2009/11/07 10:15 

여기는 일본에 있는 가게의 체인(혹은 분점 혹은 이름을 따온)이라고 들었어요. 타르트가 더 유명한 듯 하던데.. 일단 인테리어가 궁금해지네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4

인테리어 사진도 바로 올렸는데, 대강 감이 잡히실지 모르겠네요^^ 체인이나 분점인데 저것밖에 안 된다니 참 섭섭하네요.

 Commented by 키르난 at 2009/11/07 14:59 

기다리는 사람이 있고 오래 앉아 있으면 직원이 와서 째려보더군요. 한 번 가고는 두 번 다시 가지 않았습니다.(먼산)

제가 먹었던 것은 다른 종류의 타르트였는데 각각의 재료들이 딴 맛을 내서 영 아니었다고 기억합니다. 블로그에 리뷰를 써두긴 했지만 그닥 열어보고 싶은 생각도 안드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5

오, 저도 뭐 물어봤는데 그냥 휭하니 가버리던걸요… 타르트도 맛 없었다면 별 볼일 없겠네요. 그래도 장사는 뭐 잘 되겠네요. 제가 신경 쓸 문제는 아닐듯…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09/11/07 15:40 

저런 고급스러운 맛의 케익은 아니었지만 한때 홀렸다고 할 정도로 케익에 꽂혀 삼시세끼 케익만 먹었던 적이 있어요

그것이 이 주나 지속되어 돈이 제법 묵직하게 빠져나갔더랬죠ㅜ.ㅜ

보통은 케익을 부드러운 맛에 먹는군요 저는 얼려 먹기 때문에 딱딱한 게 나쁜거라곤 느끼지 못했어요 역시 개인 차가…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7

아 삼시세끼 케이크먹는 것도 고행일 것 같은데 대단하시네요 튜나님… 딱딱한 케이크는 또 그대로 맛이 있어야 되는데 얼려서 딱딱한 것과 상온에서 딱딱한 건 또 다른 느낌이니까요. 제누와즈에 시럽을 안 발라서 그런 거니까 물기가 없는 것이겠죠.

 Commented by turtle at 2009/11/07 18:07 

초콜렛케잌 생김새는 괜찮아 보이는데…-.- 아쉽네요.

제가 최근 먹어 본 케잌 중에선 페이야드가 제일 나았어요. 그리고 압구정과 백화점 지하 몇 군데에 입점해 있는 본 누벨요. 쓰다 보니 갑자기 본 누벨 케이크가 먹고싶어지네요. 그 참.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8

페이야드는 그 신세계 본점 꼭대기의 그집인가요? 거기 한 번 가서 먹어봐야되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는데… 터틀님 말씀을 들으니 더 땡기네요.

전 집에서 한번 막 케이크를 구워 먹어야 되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_-;;;

 Commented by turtle at 2009/11/08 21:15

신세계 본점에도 있고 강남점에도 있어요. 한데 정말 커피와 차는 별로입니다. 정말 정말 별로입니다. 차라리 페리에와 함께 드시기를 강력히 권하고 싶어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1:17

음 프랑스 이름을 달고 파는데 커피는 그렇다 쳐도 차가 별로라니 좀… 그러나 거북님 말씀을 따라 다음에 가면 페리에와 함께 먹어볼께요^^ 사실 아주 맛없지 않으면 커피에는 인내심이 좀…이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요즘 맛 없는 커피를 너무 많이 마셨네요T_T

 Commented by Amelie at 2009/11/08 02:34 

이 가게는 외관은 그럴싸 한데 안은 진짜 별거 없죠.

타르트는 진짜 딱딱한 것 같아요. 그리고 초콜릿 무스? 로 보이는 저 카토 오 쇼콜라는

초콜릿 맛이 많이 나서 맛있게 먹었는데 (단 한번 이지만)

생각보니니 bluexmas님 말씀대로 포크로 자르면 층이 부서졌던 것 같아요-_-;

그래도 전.. 초콜릿 맛이 듬뿍 나서 맛있었어요 ㅎㅎ

다음엔 저기서 저 케이크만 사서 다른 카페에 가고 싶어요 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9

그러게 초콜렛 향은 참 풍부하기는 하더라구요. 사와서 집에서 시럽을 발라 먹는 건 어떨까 싶네요^^

 Commented by yuja at 2009/11/08 06:43 

설탕이고 단순하면 맛있게 느껴지던 시대로 돌아가고 싶어요. 아직 나이도 별로 안들었는데 어지간한 것을 먹어서는 ‘맛있다’고 느끼지 못하고. 특히 케잌은 더 민감해졌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08 20:29

사실 그만큼 세상이 복잡해지기도 했으니 모두 유자님 책임은 아니겠죠? 맛있는 것도 많으니 너무 걱정마세요~^^

 Commented by Claire at 2009/11/09 01:58 

스놉은 그저그렇다는 말들이 많더군요

스놉과 비교해서 홍대 아벡누의 타르트는 제법 괜찮다고들 하던데..

아직 들러보질 못했네요

그나저나 타르트 전문점들은 가격대가 다들 왜 그리 후덜덜한지 모르겠습니다

가로수길의 두크렘도 홍대 아벡누도 상당히 비싸더군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