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방위 교육 후기

그저 어디 가나 잔소리 투성이다. 어려서는 부모님, 학교 선생님, 좀 커서는 또 선후배에 군대에 결혼한 사람들은 마누라한테까지… 그 모든 것을 어떻게든 견디거나 물리칠 수 있다고 해도, 나라가 잔소리를 하면 젠장 도저히 참기 힘들 때가 있다.

민방위 교육이라는 건 어째 그런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 뭐 삶이라는 게 다 그렇고 그래서 조심 안 하고 살면 전혀 예기치 않은 곳에서 불상사를 당할 수 있다는 것, 나도 잘 알고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정말 나라에서 강제로 앉혀놓고 이렇게 하면 이렇게 죽고, 저렇게 하면 저렇게 죽는다는 잔소리를 하는 자리는 참 겨우 네 시간 밖에 되지  않는다고 해도 귀는 열린 것이라고 그냥 앉아서 듣기가 버겁다.

뭐 그렇다고 이런 종류의 교육이 아예 백해무익하다는 것은 아니다. 도움이 되지만 이런 식의 형식을 가지고 사람들에게 다가섰을 때 받아들이기 어려운 것이 있다는 얘기를 하고 싶은 것이다. 실제로, 무슨 교통안전관리공단인가에서 나온 사람이 노트북도 안 된다고 마이크만 들고 50분 동안 각종 사고며 합의 얘기를 하는 것은 재미도 있었고 또 알아두면 유익할 것이라는 생각도 있었다. 교육을 진행하는 공무원 아저씨는 녹음기나 앵무새처럼 한 얘기를 하고 또 했다. 남자들만 꽉 찬 공간의 분위기는 참으로 이상했으며, 생업을 마지 못해 뿌리치고 온 사람들은 계속해서 밀려오는 전화를 밖에 나가지도 앉고 그 자리에서 받아 즐겁게 떠들어댔다. 다들 그럴 수 있다는 게 놀랍기만 했다. 입대한지는 13년, 제대한지는 11년인데 나라는 아직도 내가 무엇인가 빚을 지고 있다고 생각하는지 봉사하라고 잔소리를 해댄다. 그냥 개인으로도 살기 버거운 세상 아니었나.

 by bluexmas | 2009/10/22 23:46 | Life | 트랙백 | 덧글(10)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10/23 00:11 

독일은 군복무를 하면-짧겠죠- ICE 고속열차 등 교통수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하더군요. 잘 나가는 나라들에선 군복무에 대한 혜택과 대가가 제법 있는데, 나름 잘 나가려는? 우리나라에선 정말 현역복무한 사람들만 바보되는 느낌이죠.. 면제자들은 나이 들어서도 제약없는데, 군필자는 1년에 한두번씩 호출받고..

한국의 보통 남자들이 인구많은 분단 사회에서 꽤 푸대접받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3 00:36

솔직히 저는 가산점 따위 바라지도 않습니다. 그냥 전반적인 인식이 그런 식으로 밖에 가지 못하는 이 현실이 싫을 따름이지요. 2년 넘는 시간이 공짜가 아니잖아요. 그냥 이런 교육 받으러 가면 계속 그런 생각만 들게 됩니다~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10/23 00:44

말씀대로 저도 가산점같은 협소하고 논쟁만 불러일으키는 이야기가 아니라, 군필자에 대한 사회의 인식이 미약한 점이 문제라 봐요.

군대에 대한 이중잣대가 있죠. 이 모 대통령후보가 아들을 군대에 보내지 않았다며 표심을 거두어들이면서도, 사병을 동물 수준으로 취급하는 그런 모순적 행태말이죠. 이런건 결국 갔다 온 사람들에 있어서 ‘쌉쌀한 기억’이 아닌, 트라우마가 되는거라 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4 11:46

참 군대에서 사람을 동물 취급하던 기억을 떠올리면 씁쓸하죠. 사회도 사회지만 군대에도 개선되어야 할 것이 많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너무 많죠.

 Commented at 2009/10/23 01:0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4 11:47

많이 좋아졌다고는 해도, 군대라는 곳이 다 그렇죠 뭐. 조악하고 열악하고… 제대한지 11년인데 예비군 8년에 민방위 4년인가 뭐 그럴거에요. 오랫동안 나가 있어서 예비군은 많이 쨌는데 그래도 민방위라니 어이가 없지요..-_-;;;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0/23 02:46 

저도 이번 한국에 들어갔을때 3일간 동미참을 받았는데…

우왕 내 생에 가장 긴 3일 이었어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4 11:47

으아 외국에 나가 있어도 그걸 받으라고 하나요? 적당히 안 받다가 출국하지 그러셨어요 ㅠㅠ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10/23 21:02 

몇년 더 지나시면 새벽에 초등학교 운동장에 줄 서서 있다가, 5분 정도 누군가가 떠드는 소리를 들은 다음, 집에 오시게 될겁니다. 더 허무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4 11:48

그걸로 쓰게 되는 돈이 대체 얼만데 계속 그렇게 하고 있는지 참 이해하기 힘듭니다-_-;;;;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