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맛 나는 삼겹살 고추장 찌개

사실은 요즘 음식을 잘 못 해먹는다. 시간 여유도 없지만, 그것보다 마음의 여유가 없다. 음식은 서둘러서 만들면 맛이 없어진다. 느긋하게 즐기면서 해야 맛이 있는데, 요즘은 그럴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 그래서 스트레스가 잘 안 풀린다.

그래도 뭔가 만들어 먹어야 할 것 같아서, 떨이로 파는 삼겹살 쪼가리들을 사다가 고추장찌개를 끓였다. 이건 청국장을 먹여 키운 돼지라는데, 얼마나 맛이 다른지는 잘 모르겠다. 고기가 조금 더 연한 것 같기도 하다. 진짜 충실하게 먹인다면, 청국장이든 녹차든 뭐든 고기맛에 반영이 되기는 할 것이다. 소도 옥수수 먹인 소, 풀 먹인 소 맛이 다르다고 하니까.

어쨌든, 남비에 고추기름을 살짝 두르고, 고추가루까지 넣고 중불에 삼겹살을 볶는다. 적당히 불맛이 배었다 싶으면 물을 붓고, 고추장을 넣고 끓인다. 팔팔 끓기 시작하면 불을 줄여 아주 약한 불에서 적당히 시간을 들여 끓여준다. 마늘과 파를 넣고 맛을 좀 낸 뒤, 양파와 호박을 차례로 넣는다. 각각의 야채를 넣고 난 다음 불을 좀 올려 국물의 온도를 회복시켜주고 나서 그 다음 야채를 넣는다. 두부를 넣고, 냉장고에서 굴러다니던 팽이버섯을 넣은 뒤 불을 끈다. 색은 그럴싸한데, 무엇인가 맛이 좀 덜 든 느낌이었다. 차라리 짬뽕을 끓여먹을까, 하는 생각이 잠시 들었다. 어쨌거나 밥을 담아 창가의 식탁에 앉아 먹는다. 점심에 혼자 집에 앉아 밥을 먹고 있노라면, 김이 무럭무럭 올라오는 걸 멍청히 지켜보고만 있을때가 있다. 가끔 그 순간이 현실처럼 느껴지지 않는다.

 by bluexmas | 2009/10/19 10:40 | Taste | 트랙백 | 덧글(10)

 Commented at 2009/10/19 11:2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0 11:04

그래도 뭐든 꾸역꾸역 먹기는 하는데, 정말 너무 꾸역꾸역 먹기만 하나..? 하는 생각도 있어요. 절대 끼니는 거르지 않는답니다^^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10/19 14:05 

그래서 집에서 혼자 점심을 먹을 때는 밥이나 반찬을 새로 만들지 않는다, 가 저의 규칙(…) 입니다. 저녁 역시 아주 가끔 합니다. 집이 가까우면 좀 놀러라도 갈 것을 말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0 11:05

그래도 저는 점심에 뭔가 만들어 먹는 것을 굉장히 좋아해서요. 어째 어두운 집 보다 밝은 집에서 음식만드는 게 더 낫더라구요. 가까우시면 놀러오셔서 점심 같이 드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09/10/19 15:58 

김이 사라질 정도로 식으면 차가운 현실의 맛과 마주하게 되는건가요

저리 쓰시니 너무 슬프잖아요 따끈할 떄 얼른 먹어주어야지요 모처럼 맛있게 만든건데 흑흑..

고추장찌개를 먹어본 적이 없어요..

집에 고추장이 가끔 있긴 하지만 새까만 색에 맛도 된장스러워서 따라해도 저 맛이 나지 않을 것 같구^^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0 11:06

그게 싫으니까 팔팔 끓여서 따뜻하게 먹어야죠^^ 고추장도 아주 매운 것이 있고 덜 매운 것이 있고 뭐 그런 것 같더라구요. 고추장 찌개를 집에서 안 끓여 드시나봐요.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19 18:38 

ㅠㅠ 진짜 찌개국물이 짬뽕국물같네요.

앞에 곰인형이라도 앉혀놓고 드심이.. (이 문제가 아닌가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0 11:07

네, 두반장만 넣으면 정말 짬뽕 국물이었을거에요. 누가 옆에 없어서 그런 걸 느끼는 건 아니구요, 점심에 회사 다니면서 일하는 사람들은 밥을 밖에서 먹으니까요….

 Commented at 2009/10/20 18:01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21 00:30

아, 불맛은 그냥 삽겹살을 좀 볶아놓고서 냈다고 우겨보는 거지요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