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의 3단계

대강 아는데 많이 아는 척하는 사람은 싫어한다.

잘 모르는데 많이 아는 척 하는 사람은 증오한다.

아예 모르는데 아는 척 하는 사람은 동정한다. 이런 사람들은 차라리 불쌍하다.

너도 저 세 부류 가운데 어디에 속하지 않겠느냐고 누군가 손가락질한다. 대답 대신 그냥 웃는다^^

 by bluexmas | 2009/10/11 00:21 |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10/11 00:27 

저도 좀 속이 찔리는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6

제 얘기에요^^;;;

 Commented by Amelie at 2009/10/11 00:34 

저,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6

아니, 저라니까요-_-;;;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11 00:44 

저….저 부르셨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6

으히히 저에요 저…T_T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09/10/11 00:48 

자기가 아는 것에 대해서 부풀려 말하는 사람보다

모르는 것은 모른다고 정직하게 말할 줄 아는 사람이 정말 매력있게 느껴지는데

생각보다 그런 사람이 드문것 같습니다

정말 똑똑하고 용기있는 사람만이 할 수 있는 것 같아요 오히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6

다들 피라냐처럼 기다리고 있다가 모른다고 말하면 바로 덮쳐서 뜯어먹는 세상이니까요.

그래서 모른다고 말은 못하고 자꾸 이상한 얘기만 늘어놓지요.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0/11 03:31 

저는 대화가 끊어지는걸 염려해서 가끔 반쪽짜리 지식으로도 넘어가는 경우도 있죠

워낙 잘난맛에 살아서 저런 실수를 했는지는 잘 모르겠네요 껄껄

누군간 기억하고 있으려나..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7

대화가 끊어지는 게 참 부담스러울때가 있지요.

 Commented by 아이 at 2009/10/11 06:49 

많이 알수록 오히려 말을 아끼게 되는 것 같아요.

점점 더 그렇게 느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7

아예 밖에 안 나가면 말을 저절로 아끼게 되어서 좋더라구요.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09/10/11 16:02 

그리면 그릴수록 더 모르겠더라구요….앎도 이랑 비슷한 것 같아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13 00:07

부족한게 더 많다고 느끼는 상황이 오면 가끔 힘들죠.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