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nger리치도록 생강맛나는 아이스크림

기본 아이스크림을 한 번씩 다 만들어본 것 같아서, 뭘 만들까 고민하다가 생강아이스크림을 만들었다. 그다지 어려울 건 없고, 생강을 넉넉하게 넣어서 맛과 향을 우려내는데, 우유/크림이 금방 끓고 또 타기 쉬워서 생강맛이 충분히 우러날 때까지 보글보글 끓일 수 없으므로 생강을 먼저 물에 적당히 삶아서 말랑말랑하게 만들고 매운 맛을 좀 걷어 내는 것에만 신경쓰면 된다.

재료

생강 85 그램

우유 1 컵(250ml)

크림 2 컵(500ml)

설탕 3/4컵 (150g)

소금 약간

계란 노른자 5개

만드는 법

1. 생강을 채쳐서 냄비에 담고 2센치미터 정도 잠기도록 물을 부은 뒤 2분 동안 끓인 뒤, 물을 버린다.

2. 이렇게 데친 생강을 다른 냄비에 우유와 크림 절반, 설탕, 그리고 소금을 넣고 약한 불에 데운다. 불에서 내려 한 시간 정도 우유에 생강의 맛과 향이 스며들도록 한다.

3. 2를 다시 데우면서 채친 생강을 뺀다. 다른 그릇에 나머지 절반의 크림을 담고, 그 체를 올려놓는다.

4. 다른 그릇에 계란 노른자를 풀어놓고, 3을 다시 데워서 탬퍼링을 한 뒤 냄비에 섞는다.

5. 중간 세기의 불에서 4를 저어가며 끓이다가 체를 통해 3의 크림에 섞는다. 얼음물에 담궈 빨리 식히는 게 좋다.

6. 냉장고에 하루 정도 두어 숙성시켰다가 아이스크림 제조기에 얼린다.

만드는 법은 역시 다른 아이스크림과 별로 다른 구석이 없다. 맛은, 생각보다 훨씬 신선했다. 일단 물에 한 번 삶아서 독한 매운맛을뺐기 때문에, 한 번 정도 재탕한 생강차에 우유와 설탕을 섞은 맛과 비슷하다고나 할까? 책에도 나오는 것처럼, 레몬즙과 제스트를 섞어도 신맛이 잘 어우러질 것 같다.

이왕 생강맛으로 먹는 것, 진저리치게 생강맛 한 번 내보자고, 생강빵을 구워서 밑에 받쳤다. 예전에 구웠던 레시피가 여기에 있는데, 당밀이 없어서 단풍나무 시럽과 물엿으로 대체했더니 맛은 둘째치고 색깔이 진하게 나오지 않았다. 맛도 물론, 약간 딸리는 느낌.

위에 얹은 건, 튀일을 구우려고 했으나 반죽을 팬에 너무 많이 올려서 그냥 정체성이 없는 무엇인가가 된 아몬드 과자. 책을 찾아보니 생강과 아몬드의 맛이 잘 어울린다고 해서, 저민 아몬드를 반죽이 서로 모아주는 정도로만 있는 과자를 생각하고 구웠더니 더 얇게 펴지 않아 별 볼일 없는 무엇인가가 되어버렸다.

 by bluexmas | 2009/10/07 11:04 | Taste | 트랙백 | 덧글(33)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07 11:10 

쳇쳇쳇쳇…….-_-;; 아이스크림 메이커를 살테야요!!! T_T 아오 맛있겠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7 11:15

아이스크림 제조기 싼 건 만 얼마짜리도 있구요, 자체 냉각기가 달려서 얼릴 필요가 없는 것도 10만원 조금 넘던데, 저도 좀 업그레이드 할까 생각중이에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07 11:19

저번부터 사고싶었던 빅토리녹스 칼세트는 이마트에서 품절…

푸드프로세서도 사고 싶고 와플팬도 사고싶고……..위시리스트는 점점 늘어가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4

아, 그 칼이 품절인가요? 아쉽네요. 좋은 칼인데-_-;;; 또 들어오지 않을까요? 저도 도구 욕심 많은데 지금 여기에서 더 이상 늘리면 집이 좁아져서 요즘은 아무 것도 안 사고 있어요. 너무 이것저것 많거든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08 11:40

하나만 남았는데 가격은 2배였어요. ㅎㅎㅎ 전 도구욕심이 점점 늘어나서 책을 질렀지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41

아 그 가격에 두 배라면 사실 필요 없다고 봐요. 너무 비싸네요. 무슨 책을 사셨는지 궁금하네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08 11:43

요리에세이랑 여행책, 만화책잔뜩이요 ㅎㅎㅎ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45

^^ 저는 요리책 사셨다는 줄 알았어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10/08 13:45

요리책 대신-_-블루마스님 레시피가 있잖아요. ㅎㅎㅎㅎ

카프레제에 소금넣으니까 넘 맛있는거 있지요. 마늘넣어 올리브기름도 넣었더니 크흐-_-)b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07 11:12 

ginger리치도록 생강맛 ㅋㅋㅋ 우연이라면 너무 웃겨요. ㅠㅠ

디저트가 너무 완벽하게 생겼어요! 맛도 깔끔할 것 같아요^^

갑자기 배고파졌어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7 11:14

우연 아니에요~ 그런 생각으로 붙인 제목인데 아예 말씀하신 것처럼 제목을 바꿨어요. 생강맛이 은근히 깔끔하더라구요. 곧 점심시간이니까 버티세요^^ 오늘 점심에는 뭘 드시는지요?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07 11:17

아직 못정했어요. 회사 앞골목을 헤매다가 김치찌개, 돈까쓰, 칼국수.. 이런 흔해빠진걸 먹으러 갈 것 같아요. ㅠㅠㅠ 점심 맛있게 드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5

아, 전 언제나 도시락을 싸가지고 다녔어요. 한 10년 전에 회사 알바 같은거 할때도 심지어 참치캔 하나 달랑 싸들고 가기도 했지요. 점심 싸와서 먹으면 시간이 많이 남잖아요.

 Commented by Joanne at 2009/10/07 12:06 

후덜덜덜덜덜 점심이 다가오는 지금, 제 식욕을 엄청 자극하는 포스팅 ㅠ ㅠ(게다가 전 아이스크림 중독자라는 ㅋㅋㅋ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5

저도 아이스크림 광이에요, 오죽하면 만들어 먹겠어요^^

 Commented by 눈여우 at 2009/10/07 13:53 

제목이 ㅋㅋㅋㅋ 제목이 ㅋㅋㅋㅋ 너무 멋짐다! 먹어보고 싶어요 생강맛 아이스크림! 왠지 생강차맛이 살짝 날 것 같은 기분.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6

사실은 웃겨보고 싶어서 제목 붙였는데 웃겼을까요? 생강차맛이 나는데 은은하지 맵지는 않아요^^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10/07 14:21 

아 맛있겠다…

그러고보니 태국와서 아이스크림을 거의 안먹었는데

사진보니까 급땡기네요

방금 밥먹었는데 꺼내서 디저트로 먹고싶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6

태국에는 어째 열대과일로 된 맛있는 아이스크림이 있을 것 같은데요? 맛있는 음식도 많을 것 같구요.

 Commented by 홈요리튜나 at 2009/10/07 15:53 

지난번에 만드신 생강아이스크림보다 잘 만들어졌나봐요!

우유에 레몬이 더해지면 요거트맛이 날까요 헤….

별볼일 없다는 것치곤 너무 위풍당당해 보이는걸요??????

아이스크림 디저트…블루마스님표 풀코스 요리 죽기 전에 맛 볼 수 있겠죠 그렇겠죠 희망을 주세요 흑흑..안 그러면 억울해서 빛깔 나쁜 귀신 될 것 같아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7

아, 사실은 그때 만든 건데 밑에 깔 생강빵이랑 이것저것 만드느라 늦게 올리게 되었어요. 기회가 되면뭔가 같이 드실 수 있겠죠~ 빛깔 나쁜 귀신 되면 안되잖아요^^

 Commented by catail at 2009/10/07 19:04 

갖고 싶어요, 아이스크림제조기..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8

위에 달은 덧글에도 얘기했는데, 아이스크림 제조기 비싸지 않더라구요. 전 자체 냉각기가 달린 모델을 사고 싶더라구요. 미국에서는 300불은 하는데, 우리나라에서 파는 건 10만원대도 있던데요?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09/10/07 21:28 

제목이 넘 멋지네요 ㅎㅎ

전 뭐든 진한 맛을 좋아해서 그런지 글 읽으니까 맛이 막 상상되면서ㅠㅠ

정말 맛있을 거 같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9

이왕이면 좀 멋진 제목을 붙이고 싶었답니다^^ 생강맛은 은은한 정도지, 그렇게 진하지는 않아요. 미리 물에 삶아서 맛을 좀 뺐거든요.

 Commented at 2009/10/07 23:1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9

앗, 그곳은 아직 안 가봤습니다만….

 Commented by Claire at 2009/10/08 01:41 

제목 센스가 넘치는 군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39

저도 센스가 있으면 좋겠더라구요^^

 Commented by 나녹 at 2009/10/08 10:51 

ginger-rich로 읽었…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8 11:40

사실은 그렇게 붙이려던…

 Commented by 히라케 at 2009/11/28 23:29 

아. 생강 너무 사랑합니다.

능력자셨군요. 수트를 입은 남자는 200%의 매력이 발산되고 음식을 잘하는 남자는 300%의 매력이 발산되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1/28 23:30

겨울에 생강으로 할 수 있는 게 꽤 되죠. 생각은 많은데 바빠서 못만들고 있네요^^;;; 한때는 비교적 큰회사 다니는 양복쟁이이기도 했는데 제 자신이 정장입고 매력적이라는 생각은 한 번도 들지 않았어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