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컨

기억을 더듬어 보면, 별명이 펠리컨이었던 시절도 있었던 것 같다. 왜 그랬는지 차마 여기에서 밝히기는 좀 그렇다. 어쨌든 그래서 그런지 펠리컨을 좋아한다. 만화 캐릭터로는 그렇게 많이 활용되지 않았지만, 90년대에 나왔던 것으로 기억되는 오리 스크루지와 세 손자(또는 조카?)만화에서 나왔던 ‘Launch Pad(재방영 될때에는 ‘발사대’ 라고 번역되어서 세 오리 친구들이 ‘발사대 아저씨한테 물어봐’ 라는 식으로 대사가 나왔었다-_-;; 거의 ‘아사삭 대장‘ 수준인거잖아, 고유명사일텐데)’ 가 펠리칸이었다. 펠리칸이 원래 그런 새인지는 모르겠지만 만화에서 런치 패드는 어수룩해서 맨날 사고만 치는 종류의 캐릭터였다 . 어째 난 그런 종류의 등장인물들을 좋아한다. 어수룩하고, 계산 같은 건 잘 못하고, 실수투성이고… 내가 펠리칸으로 불리던 시절에 늘 그렇게 멍청한 사고만 잔뜩 치고 다녀서 그런가?

어쨌든, 사진과 같이 넉넉한 펠리컨의 부리를 보고 있노라면 왠지 아기를 나르는 임무도 황새보다 펠리컨이 도맡아서 해야될 것 같다. 황새의 부리는 너무 약해보이기도 하고, 또 펠리컨은 아예 주머니조차 내장되어 있지 않나? 아기를 나르다가 배가 고파져서 그냥 삼켜버리고 하면 대략 낭패… 어째 어수룩한 척 시치미를 뚝 떼면서, ‘아니 그게 아니고 입에 침이 너무 많이 고여서 그냥 훌러덩 미끄러져서 들어갔어, 꺼억’ 하고 둘러대면서 트림을 늘어지게 할 것 같기도 하다.

 by bluexmas | 2009/09/22 00:50 | Lif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9/22 00:58 

명동을 걷다가 본 펠리컨같은데, 정확히는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2 01:00

네, 그 눈 스퀘어 건너편을 펠리컨이지요. 아예 사람들 들어가서 사진 찍으라고 입도 큼지막하던데요

^^

 Commented by 푸켓몬스터 at 2009/09/22 01:13 

지나가면서 들어가보곤 싶었지만 저에겐 너무 좁은 펠리컨…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3 23:25

앗, 저에게도 넉넉할 것 같지는 않은데요? 몬스터님은 건장하신가봐요.

 Commented by 제이 at 2009/09/22 01:23 

펠리컨만화가 워낙 인상적이어서….ㅎㅎㅎㅎㅎ 왠지 친해지면 물고기도 막 나눠줄거같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3 23:25

그렇죠? 펠리컨은 왠지 좀 어수룩한 성격으로 나오잖아요. 친해지면 정말 물고기 막 나눠주고 구워서 같이 먹자고 그럴 것 같아요. 히히..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09/09/22 01:53 

저 펠리컨 좋아하구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를 몸에 담아다닐 수 있다는 그 여유로움이 너무 좋아요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3 23:26

그런 의미에서 캥거루도 좋지요~ 지난 봄에 동물원에서 캥거루를 봤는데 어째 걔들은 여유롭다 못해 늘어져 있더라구요-__;;;;

 Commented at 2009/09/22 03:3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3 23:29

요즘 워낙 치킨의 군웅할거시대라서, 페리카나가 있는지 잘 모르겠…있는데요?+_+

http://www.pelicana.co.kr/ 그런데 여기 펠리칸도 좀 구태의연하네요. 닭 접시 들고 있고 손 벌리고 있고… 자기 사촌을 팔아 먹는 놈의 표정치고는 좀 뻔뻔스러운 듯.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9/22 16:00 

파리지옥을 연상케 하는 저 두둑한 부리주머니

전 잠시 황새가 아니라 펠리컨이 저기에 아기를 담았던가 하고 착각했어요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3 23:29

어째 그래야만 할 것 같지 않나요? 그래서 저도 황새보다 펠리컨이 아기를 날라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