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앞 길거리에서 산 오 천원짜리 모자티

고등학교 때는 정말 심각하게, 빛을 안 보고 백일동안 갇혀 쑥과 마늘을 먹으면 나도 사람이 될 수 있을까? 라고 생각했다. 물론 살찐 사람을 사람 아닌 존재로 매도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는데, 나도 좀 보통체격의 사람으로 살고 싶었다. 특히나 가장 하고 싶었던 건 소위 말하는 ‘보세 옷’을 사 입기. 초등학교 때에도 아동복보다는 당시 유행하던 뱅뱅이나 브렌따노 등등의 어른 캐주얼의 큰 치수 옷을 사서 입었던 나는, 정말 하나의 치수만으로 나온, 상표가 없는 옷가게의 옷들을 입어보고 싶었다. 그러나 그건 그 뒤로 10년도 더 지나서야 가능하게 되었다. 물론, 허리에 맞는 바지를 사서 거의 반 정도의 기장을 잘라내는 아픔 따위에 대해서는 굳이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 아마 바지를 두 벌 정도 사면 남는 감으로 한 벌의 바지를 더 만들 수 있었을런지도 모르겠다.

각설하고, 지난 주엔가 홍대 앞 길거리를 돌아다니다가 저 모자티(‘후디’ 라고 불러야 하나?)를 샀다. 가격은 무려 오 천원. 옛날의 아픔이 있어서 요즘도 치수가 안 나와있고 입어볼 수 없는 옷은 사기를 꺼리는 편인데, 어째 맞을 것만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들었다. 게다가 오 천원이라면 눈 딱 감고 살 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지 않아도 모자티를 하나 정도 사려고, 백화점에서 이것저것 보고 다녔던 참이었다. 잘 어울리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너무 좋아하기 때문이다. 어쨌든 집에 들어와서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입어봤는데, 맞았고, 무려 크기까지 했다. 나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보세옷이 몸에 맞기까지 너무 오랜 시간이 걸렸다.

 by bluexmas | 2009/09/18 16:55 | Life | 트랙백 | 덧글(10)

 Commented by FromNil at 2009/09/18 18:05 

지금은 날씬한 삶을 영위하고 계신다는거군요! ^^ 부럽~~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8 21:58

아 네 저주받은 육체와의 끝없는 전쟁이에요. 아주 괴롭네요 T_T

 Commented by delicious feelings at 2009/09/18 20:49 

저도 옷을 사면…좀 커봤음한다는..ㅎ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8 21:58

저는 옛날에 정말 아주 큰 옷을 사곤 했지요. 생각해보면 참 슬픈 나날이었네요…T_T

 Commented at 2009/09/18 22:1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9 10:07

알겠습니다^^

참, 저는 배에 타이어를 두르고 있어요…T_T

 Commented by liesu at 2009/09/18 22:54 

음식하는 걸 좋아하시는 분이 살이 쉽게 찌는 체질이라는 건 정말 슬픈 일인 듯.ㅜ 전 발이 커서 신발을 쉽사리 사지 않는데.. 발은 살이 빠지지도 않으니, 평생 이렇게 살아야할 듯.;; 그래도, 호주는 큰 신발이 많아서 좋아요. 한국가면… orz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9 10:07

그래서 만들어서 다른 사람 주거나 하죠. 뭐 그렇게 많이 먹고 싶어서 만드는 건 아닌데, 또 만들다 보면 많이 먹게 되겠죠-_-;;; 저는 머리도 커서 맞는 모자 찾는데 힘들기도 해요T_T

 Commented by basic at 2009/09/20 02:09 

운동을 열심히 하시는 분은 주변에 bluexmas님뿐이라 질문할 사람이 거의 없는데…음…왜 boot camp dvd 있잖아요? 그런 거 사서 집에서 틀어놓고 하면 과연 효과가 있을까요? 요즘 심각하게 고려중이랍니다…벨리댄스도 있고 희한한 거 너무 많더라고요. 언제나 3불에 폭탄세일하던데…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22 01:13

뭐든지 꾸준히 하면 효과가 있을텐데, 3불에 폭탄세일하는 게 다 이유가 있어서겠죠?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