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의 낮술(9)-문어 비엔나와 마지막 한정판 맥스

굳이 집안 분위기까지 들먹이지 않더라도, 비엔나 소시지를 먹을 기회는 어릴 적에 그렇게 많지 않았다. 다른 소시지보다 고급이라서 그런가… 하여간 이런 종류의 가공육은 거의 먹지 않는데, 그렇게 비엔나를 잘 못 먹던 어린 시절 아버지의 동창 모임인가를 위해 어딘가로 떠났던 기차여행의 점심 도시락 반찬으로 먹었던 비엔나가 생각나서 한 봉지 사봤다. 뭐 술은 당연히 맥주가 잘 어울릴테니, 마지막 남은 한정판 맥스를 마시기로 했다. 정말 한정이었는지, 소리소문 없이 깔렸다가 소리소문 없이 사라졌더라. 여름용인데 조금 더 일찍, 그러니까 4-5월 쯤에 나왔어도 좋았을 것을…

소시지야 뭐 복잡한 조리법을 필요로 하는 게 아니니, 한쪽 끝을 네 갈래로 갈라서 팬에 튀기듯 볶았다. 열을 받으면 벌어지는 게 꼭 문어를 닮았다고나 할까… 소시지에는 또 감자가 잘 어울리니까, 소금을 짭짤하게 넣은 물에 감자를 삶아서, 마요네즈와 머스터드를 섞고 레몬즙을 살짝 더해 버무려 샐러드를 만들었다. 껍질을 벗길까 말까 좀 망설였는데, 벗기니까 맛이 좀 밋밋했다. 파를 송송 썰어 넣어서 심심할 것 같은 감자의 식감에 아삭거림을 살짝 더했다. 풀도 좀 먹어야 할 것 같아서 양배추를 채쳐서 넉넉히 까는 것으로 안주=점심 완성.

여기에 오랜만에 끓인 어묵국을 곁들였다. 삼호어묵인가 그랬는데 생각보다 별 맛이 없어서 살짝 실망. 잘 끓일 수 있는 국을 세 손가락으로 꼽으라면 그 가운데 하나일텐데, 어묵 맛이 별로…

어쨌든, 이번 토요일의 낮술 먹는 과정은 여느 때보다 굉장히 검소하고 간단했다>_<;;;

 by bluexmas | 2009/09/08 11:48 | Taste | 트랙백 | 덧글(15)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9/08 12:50 

저도 어묵국 제일 좋아하고 많이 합니다. 저는 대림이 제일 맛있더군요. 비엔나 소세지는 어느것이 진짜 비엔나인지 모르겠습니다. 저렇게 많이 파는 것도 있구요, 그 왜 아주 작은 캔에 들어있는 수입산 말입니다. 그것도 비엔나라고 되어 있던데, 어떤 종류가 원래 비엔나 일까요.

그나저나 마지막 저놈은 어째 카리비안의 해적에 등장하는 그 문어 선장 같은 포스가 느껴집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08 19:54

아, 그 캔에 들어있는 건 정말 밀가루 많이 넣은 것 같더라구요. 언젠가 두 캔을 사서 하나는 먹고 나머지는 오 년 동안 냉장고에 내버려뒀죠.

말씀 듣고 보니 정말 저 녀석은 그런 포스가 풍기네요 -_-;;;

 Commented by 킬링타이머 at 2009/09/08 13:53 

하하 깨눈의 연출이 귀여워요…

요즘의 비엔나는 너무 고기함량이 적어져서 맛이 없음…

어렸을때는 미스진이 쵝오였죠. 켄터키프랑크랑. 쫀쫀해요 빠방 ㅎ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08 19:55

그래도 90퍼센트 넘게 국산 돼지고기라고 하더라구요. 차이는 모르겠지만.

미스진 요즘에는 나오지 않나요? 켄터키 프랑크에 칼집 넣어서 구우면 최고였는데… 광고도 기억하시는군요 @_@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9/08 15:23 

팩맨의 적들이 생각나는 소세지가~

어묵도 맛있지만 전 그 안의 무랑 다시마가 더 좋더라구요 어묵육즙을 옴팡 담은 부드러운 그 맛:9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08 19:56

네, 맛난 어묵국은 무랑 다시마, 멸치로 국물을 내다가 무가 적당히 익었을 때 꺼내서 썬 뒤, 어묵을 끓이다가 마지막에 합쳐서 끓이면 되더라구요. 그럼 무도 적당히 맛있고… 너무 오래 끓이면 무가 부서지니까요.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09/09 00:41 

아.. 비엔나소세지 너무 좋아하는데 정말 밤에 뜻하지 않게 이렇게 테러를 당하다니요;;; 허거덩;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09 00:44

히히 전 언제나 테러 전문이라서 많은 아이템들을 준비하고 있지요~

 Commented by basic at 2009/09/09 01:12 

와우. 비엔나 소세지 정말 먹어본 지 오래 됐어요. 완전 먹고 싶네요. 마지막 문어를 꿀꺽!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09 10:33

문어맛이 아니라서 조금 아쉬우실지도^^;;;

 Commented by nabiko at 2009/09/09 11:53 

아 저 마른안주에 눈이 가네요!+ㅁ+)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0 12:00

아, 저 마른 안주 자체는 맥주에 덤으로 나오는 싸구려였구요, 말린 새우는 어머니가 단골로 가시는 전라도 곰소의 건어물가게에서 사신 건데, 거기 물건이 정말 좋더라구요~

 Commented by zizi at 2009/09/10 00:54 

비엔나의 갈라진 다리들이 귀여워요. ㅋㅋ

전 버릇이 들어서 늘상 5갈래로 자르는 편인데, 제 짝이 어느 날 심각하게 말하더라구요. 자기는 다리가 4개인 것이 좋다고요. 어쩐지 충격이었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9/10 12:00

앗, 어떻게 하면 다섯갈래로 가를 수 있는지 그것도 궁금한데요? 보통은 칼질 두 번 해서 네 갈래나 아니면 두 번 더해서 여덟…너무 많나요? @_@

 Commented by zizi at 2009/09/10 12:59

어머;; 기행을 하는 것처럼 보이게 이런 실수를! 5이 아니고 6이에요; 8은 너무 많아서요. ㅎㅎ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