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콩버터를 사재기한 이유

뭐랄까, ‘너이기를 원했던 이유’ 같은 거라면 좀 멋지기라도 할 것 같은데 그저 땅콩버터를 사재기한 이유라니 어째 좀 좀스럽다. 땅콩버터는 그저 땅콩버터일 뿐, 금도 아닌데.

아무 것도 들지 않고 그저 땅콩과 소금만으로 만든 땅콩버터를 찾아 헤매다가 지쳐 이마트에서 산 스키피와 타협하고 살던 어느 날, 현대백화점 식품 매장에서 사진의 땅콩버터를 무려 반값에 파는 걸 발견했다. 기름이 위에 분리되어 떠 있는 걸 보니 땅콩만으로 만든 것이 분명한 땅콩버터. 그렇지 않아도 Peanut Butter & Company는 땅콩버터만 전문적으로 만드는 회사인데다가, 맨하탄 번화가에 샌드위치만 파는 식당도 운영하고 있는 그야말로 땅콩버터의 전문가들인데 대체 어떤 연유로 이들의 땅콩버터가 여기까지 굴러들어와서 스키피 따위에 밀려 반값에 팔리고 있는 걸까?

…라는 물음을 가지려다가 일단 월간 땅콩버터 소비량과 진열되어 있는 땅콩버터들의 유효기간을 살펴보고는, 그 유효기간이 다 할 때까지 먹을 수 있을만큼을 사버렸다. 그리고는 집에 돌아와서 사진에서처럼 흐뭇한 마음으로 탑쌓기 놀이를 했다. 그래봐야 한 통에 삼천, 삼천 오백원 정도였으니까.

왜 이 땅콩버터들이 반값에 팔리고 있었을까? 아마 잘 안 팔려서? 그렇다면 왜 잘 안 팔렸을까? 추측해보건데, 위에 저렇게 기름이 뜨는 걸 보고 사람들은 뭔가 잘못되었다고 생각하지 않았을까 싶다. 아니면 뚜껑을 열고 저어서 위아래를 섞어주기가 귀찮았던가. 그러나 대부분의 경우, 어떤 땅콩버터들은 멀쩡한데 왜 쟤들은 위에 저렇게 기름이 떠 있을까? 라는 생각을 하고 그냥 스키피 따위를 들고 갔을 가능성이 무척 크다.

스키피처럼 상온, 혹은 버터가 딱딱해지는 냉장실 안에서도 꺼내 바로 펴 바를 수 있는 촉촉하고 부드러운 상태를 유지하고 있는 땅콩버터에는 수소화된 지방(Hydrogenated Fat)이 들어있다. 간단히 말해서 불포화결합을 가진 유기화합물에 수소를 더해 포화결합상태로 바꿔주는 것인데, 이 기술 또는 화학반응은 1900년대에 독일과 프랑스의 화학자들이 개발해 식물성 기름으로 마가린을 만들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같은 기술로 요즘 나오는 ‘버#가 아니라니 믿을 수 #어’ 와 같은 제품들이 냉장실에서 갓 꺼낸 그대로 빵에 발라 먹을 수 있는 상태를 유지할 수 있는 것이다.

이 수소화된 지방이 골칫거리가 된 것은, 요즘 모두가 호환과 마마보다도 더 두려워하는 트랜스 지방이 바로 이 수소화 과정을 거쳐 생성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수소화된 지방이 더해졌으면서도 트랜스 지방은 없는 마가린 종류가 나온지도 오래니까, 이 문제는 철저히 개인의 판단과 선택에 맡기는 편이 낫다. 개인적으로는 트랜스 지방을 논하기 이전에 맛과 질감이 싫어서 수소화된 아쟈유 등이 들어간 땅콩버터는 사먹지 않는다.

그렇지만 수소화된 지방이 더해진 보통의 땅콩버터가 아니라면 땅콩버터가 들어가는 쿠키레시피 따위는 실패할 확률이 높다. 수소화된 지방이 없으면 온도에 따라 땅콩버터가 그냥 액체로 변해 흘러버리기 때문이다. 사실 순수하게 땅콩만으로 만든 땅콩버터는 맛을 위해 노동력을 바쳐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으니, 뚜껑을 열어서 기름이 쏟아지지 않도록 조심스레 버터칼이나 젓가락 따위로 버터를 저어 기름을 최대한 잘 섞어준 뒤 냉장고에 다시 넣어서 어느 정도 단단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그리고 그렇게 열심히 저어도 바닥에 이르면 기름은 없는 딱딱한 땅콩덩어리를 만날 확률도 높다.

사실 그 중독되기 쉬운 맛과 질감 때문에 땅콩버터는 위험한 음식이기는 하지만, 적당히 먹는다면 단백질 섭취원으로도 훌륭하다. 통밀빵에 땅콩버터를 한 숟가락 정도 바르면 열량도 적당하고, 영양소도 골고루 얻을 수 있는 간식이 되니까. 영화 ‘A Love Song for Bobby Long’의 스칼렛 요한슨처럼 땅콩버터를 바른 숟가락에 엠엔엠 초콜렛을 찍어서 먹으면 대략 낭패.

*참고문헌: Harold McGee / On Food and Cooking, 네이버 사전

 by bluexmas | 2009/08/12 10:21 | Taste | 트랙백(1) | 덧글(55)

 Tracked from 아케르나르의 항해일지. at 2009/08/12 20:53

제목 : 트랜스지방은 어떻게 생길까..

땅콩버터를 사재기한 이유 이 글을 읽다가 의문이 들어서 트랙백 합니다. 탄소 이중결합을 갖고 있는 액체 기름(불포화지방)을 경화시키리면 수소를 첨가해야 합니다. 위 그림의 탄소간 결합(C=C)을 이중결합이라고 하고, X의 위치에 따라 시스와 트랜스로 나뉩니다. 참고로 위 그림은 시스형태입니다. 여기서 X에는 다른 알켄이 쭉 이어지거나, 글리세롤이 붙어서 지방의 구조를 이룹니다. 보통 이 불포화지방……more

 Commented by 키르난 at 2009/08/12 10:24 

한 통에 3천원 남짓이면 정말 싸군요.;ㅅ; 집 앞 슈퍼에서는 스키피 종류도 통당 6천원입니다. 그러니 다른 것 안 들어 있고 그저 땅콩과 기름만 들어갔다면 더 비싸야 할 것 같은데 말이죠.

언젠가는 집에서 땅콩버터 만들어 먹는 글도 올라오지 않을까 기대합니다. 후후후….;;;

 Commented by xmaskid at 2009/08/12 11:17

사실 땅콩버터만들기는 쉬워요~ 땅콩 넣고 푸드프로세서로 곱게 갈면 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47

성탄꼬마님이 제가 하려던 얘기를 해주셨네요. 구워서 갈면 땅콩버터가 됩니다. 유기농 식품 전문점에는 팥빙수나 아이스크림 기계처럼 땅콩버터 기계도 있지요. 레버를 당기면 갈색의 땅콩버터가 꿀럭꿀럭… 꼭 뭐처럼 꿀럭꿀럭 나옵니다요 -_-;;;

 Commented by 자두맛사탕 at 2009/08/12 10:36 

싸게 파는 이유 -> 유통기한을 잘 보세요.

유화제를 넣지 않았기 때문에 기름이 분리되어 있는 것입니다.

이마트내 유기농매장에서 파는 땅콩버터는 다 저렇고 훨씬 더 비싸게 팔리고 있지요.

원래 비싸게 팔려야 할 땅콩버터를 싸게 팔고 있는 이유라면 유통기한 마감 임박 밖에 없습니다.

백화점에서 수입과자를 반값세일 할 때도 다 저런 이유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2 10:43

위에 유통기한내에 다 먹을만큼 샀다고 썼는데요. 아직도 한참 남은 상태에서 샀습니다. 유통기한이 한달 뒨데 미쳤다고 저렇게 많이 살리는 없겠죠? 유통기한이 많이 남았는데도 저렇게 싸게 파는게 이상하다고 생각해서 쓴 글입니다. 게다가 기름이 분리되는 것이 유화제 또는 수소화된 지방을 넣지 않았기 때문이라는 얘기도 하고 싶었던 것이구요.

덧글을 쓰시려면 글을 읽고 쓰시던지요.

 Commented by 자두맛사탕 at 2009/08/12 11:04

앗.

자세한 내용을 쓰셨군요. 죄송.

저도 한달전에 롯데백화점에서 저거 2천원에 팔고있길래 사려다가

유통기한이 어디에도 찍히지 않아서 찝찝해서 안 샀는데.

저건 정확히 적혀 있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48

유효기간이 좀 알아보기 어려운, 뚜껑 바로 밑의 병 몸통 부분에 찍혀 있습니다. 아직 남아있으면 꼭 확인해보세요.

 Commented by xmaskid at 2009/08/12 11:15 

땅콩버터는 저에겐 comfort food와도 같아서 회사일에 지쳐 집에왔을때 크게 한숫갈 떠서 조금씩 갉아먹으면 그렇게 마음이 편안해질수가 없더라구요. 저도 이제는 스키피는 졸업하고 테디베어가 그려진 녀석으로 갈아탔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49

오, 테디베어가 그려진 땅콩버터는 뭘까요? 사실 코스트코 유기농 땅콩버터가 최고랍니다. 근처에 코스트코 있으면 도전을 해보세요. 가격도 두 병에 8불 안쪽이었던가? 비싸지 않았어요.

 Commented by xmaskid at 2009/08/13 23:21

http://xmaskid.egloos.com/4206880 요 사진에 있는 땅콩버터인데, 역시 소금과 땅콩으로만 만들어져있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5 01:21

오 그렇군요, 포장이 예쁘네요^^

 Commented by Charlie at 2009/08/12 11:21 

어느 현대백화점인가요? 땅콩버터가 이제 바닥을 보였는데 큰통은 부담스럽고 작은통은 비싸고 해서 걱정하고 있었는데, 이걸 보니 너무 기뻐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49

저는 목동 현대에서 봤는데, 다른 현대나, 백화점 식품매장에 가시면 있지 않을까 생각이 드네요. 어차피 수입은 백화점이 아닌 유통회사에 할테니까요. 더 큰 통도 삼천원에 팔지 모르니 한 번 찾아보세요~

 Commented by 아이하라 at 2009/08/12 12:07 

피넛버터만 보면 Meet Joe Black의 브래드 피트 생각나요 ㅎㅎ

엠엔엠 속에 아예 피넛버터가 들어가있는거 저 진짜 좋아하는데 ㅋㅋ아 근데 살이-_-;;

땅콩이랑 소금으로만 만든 건 스키피 같은 애들이랑 맛이 많이 다른가여?

가끔 사람들 보면 오히려 진품을 알아보지 못할 때가 많은듯여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1

앗, 저는 그 영화 안 봐서 잘 모르겠네요. 엠엔엠에 피넛 버터 든 것도 맛있지만 Reese’s 같은 것도 짭잘하면서 단게 맛있죠. 완전 칼로리 폭탄-_-;;;

땅콩이랑 소금으로만 만든 건 수소화된 기름이 빚어내는 조금 더 부드러운 질감은 없어요. 어느 부분은 좀 뻑뻑하게 느껴지기도 하구요. 가짜가 많아지면 진짜가 가짜행세를 하게 되죠. 바나나 우유를 마시고 그게 바나나 맛이라고 우겨대는 것처럼…

 Commented by 유우롱 at 2009/08/12 12:33 

우와 ㅇㅅㅇ 땅콩버터를 저렇게 올려쌓으시다니 정말 장관이예요 ㅋㅋㅋ

그나저나 전 첨에 사진만 보구 헉 블루크리스마스님 이젠 땅콩버터까지 만드셨나요!! 라고 생각했어요=ㅂ=;; 뭐든 만드는 남자 이남자.. 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2

더 많았으면 더 멋진 장관을 연출했을텐데요~

땅콩버터는 만들 수 있는데 저런 통은 만들기 좀 어렵지요… 뭐든 만들지는 않는답니다^^ 초콜렛 같은건 그냥 사먹어요. 물론 일년에 한 두 번 사먹지만;;;

 Commented by copacetic at 2009/08/12 12:39 

엇 어디 현대인가요?? -_-;; 저 땅콩버터 홀릭인데 사러가야겠습니다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2

목동 현대에서 샀는데, 다른 곳도에서도 찾으실 수 있을 것 같네요~ 남아 있었으면 좋겠어요.

 Commented by Frey at 2009/08/12 13:04 

죄송한데 좀 여쭤보고 싶은게 있습니다. 액상의 불포화지방을 고화시키기 위해서는 반드시 트랜스지방이 되어야 한다고 알고 있습니다만, 트랜스지방이 없는 마가린이란게 가능한지요? 트랜스지방이 없는 고체 형태의 마가린이라면, 포화지방으로만 구성된 건가요?

 Commented by PIAAA at 2009/08/12 14:32

딱딱한 고체 상태로 만들기 위해서 수소화시키는 과정에서 트랜스 지방이 나타난다고 들었어요. 마가린이 위험한건 네모난 상태의 고체마가린이지 사실 통에 든 소프트마가린은 괜찮다고 들었는데, 정확한 정보인지는 잘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Frey at 2009/08/12 14:49

별 차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식물성 기름은, 즉 불포화 지방은 식용유처럼 실온에서는 액체가 되어야 합니다. 어느 정도라도 고화가 되어 있다면 포화 지방이 되었거나 트랜스 지방이 되었다고밖에 볼 수 없을 것 같은데요. 저도 생화학을 공부한지 좀 오래되어서 잘 기억이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4

저도 대학 새내기때는 화학공학과를 다녀서 화학을 좀 알 것 같으나 벌써 십 오년 전이라서… 제가 참고하는 책에 그렇게 나왔는데 어떻게 분리한다는 얘기는 안 나와있었던 것 같아요. 다시 찾아보고 보충하든지 하겠습니다.

그런데, 미국의 식품공업이라는게 가짜를 더 잘 만드는 꼼수를 부리는데 능해서, 아마 방법을 이끌어내지 않았을까 싶네요-_-;;;;;

 Commented by 제이 at 2009/08/12 13:11 

-_-;;땅콩버터 사재기에 동참해야될것같은 기분!!!! ㅎㅎㅎㅎ

어디에요~ 어디~ 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4

목동 현대였어요~ 사서 저처럼 탑 쌓아보세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8/12 13:37 

오, 마구 사고 싶어집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4

왠지 같은 물건을 죽 쌓아 놓으면 뿌듯할 때가 있어요. 같은 이유로 수퍼마켓에 가면 내 물건도 아닌데뿌듯함이…;;/;;

 Commented by nabiko at 2009/08/12 13:46 

앗 저거 맛 보고 싶네요!…부산엔 현대백화점이 넘 멀어서..orz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5

울산은 현대가 꽉 잡아서 전혀 엄한 아파트촌에 현대백화점이 덩그러니 있던데요? 깜짝 놀랐어요.

 Commented by 늄늄시아 at 2009/08/12 14:13 

1통에 3천원 남짓이라.. (..사재기 해 둘까나?)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4

(…그러시던지요)

 Commented by soohah at 2009/08/12 14:55 

몰랐던 좋은 사실을 알고 가네요. 현대백화점들은 죄다 멀지만 어딘지 알려주시면 저도 사러 가고 싶은 생각이.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2:32

제가 산 곳은 목동점이었는데, 다른 현대백화점도 아마 똑같이 세일하겠죠? 아예 다른 백화점에서도 사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되니까 가까운 백화점에 들러보세요~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8/12 15:22 

달콤함보단 역시 짭짤함이 중독성 있는 것 같아요. 숟갈로 듬뿍 퍼먹으면 으음~~~~~~맛있게 찌덕찌덕

비어버린 통과 함께 몰려오는 허무함은 크리지만요.

사진보고 덧글 달다보니 몰려오는 땅콩버터에 대한 갈망이 으아….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5

그렇죠, 짭짤함이 최고죠…

먹은 칼로리에 대한 눈물이 빈통을 꽉 채우더라니까요 T_T

 Commented by 사피윳딘 at 2009/08/12 15:27 

으음… 구입하고 싶어지는 포스팅입니다….. (저도 땅콩버터 좋아하는데 말이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6

그쪽 동네에 계시다면 허머스를 드실 기회가 많지 않을까요? 전 허머스도 엄청나게 좋아하는 편이거든요.

 Commented by 달리는 바위 at 2009/08/12 16:07 

저 기름조차 오로지 땅콩에서 나온 거란 말씀이신가요? 호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6

네, 땅콩으로 식용유도 만드니까 기름이 엄청나게 많겠죠.

 Commented by 플라피나 at 2009/08/12 16:35 

소재를 원하는 댓글들이 줄을 서니 저도 모르게..

정말 사고 싶어졌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7

네, 졸지에 무슨 땅콩버터 홍보대사라도 된 기분입니다-_-;;;

물론 돈은 받지 않았어요-_-;;;;

 Commented by 비맞는고양이 at 2009/08/12 17:01 

오오….. 담부턴 땅콩버터를 살땐 유심히 보고 원숭이가 그려진걸 사야겠군요!! 한번 먹어보고싶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7

원숭이도 원숭이지만 기름이 분리된 걸 사시면 될거에요! 꼭 도전을!!

 Commented by Frye at 2009/08/12 17:39 

냉장고에 넣었을 때 딱딱해지는 건 괜찮은가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7

네, 그건 괜찮을 것 같은데요. 맛에는 변함이 없더라구요 @_@

 Commented by 델리슈 at 2009/08/12 20:20 

어랏 피넛버터앤코의 땅콩버터, 저도 정말 좋아하는 거예요. 값도 싸고, 첨가물도 없는데다가 상큼한 파란 뚜껑에 무엇보다 저 원숭이가 너무 귀여워서 ㅋ_ㅋ 이번에 저도 세일하길래 크런치 타임 몇개 재어뒀는데 잊고 있다가 이 포스팅 보고 찬장에서 꺼내 지금 먹고 있어요. 땅콩 조각들이 아주 어마어마하게 들어가 있어서 갠적으론 스무스 오퍼레이터보다 요게 더 완소! 종류가 아주 많은 것 같은데 한국엔 저 두개만 들어오는 것 같아서 아쉬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1:58

크런치와 크리미는 짬뽕과 짜장처럼 선호도가 갈리죠. 전 잠이 덜 깬 아침에는 크리미를, 잠이 다 깬 아침에는 크런치를 좋아해요. 잠 덜깨서 이에 땅콩 끼면 기분이 나쁘거든요-_-;;;

저도 이 회사에 관심을 많이 두지는 않는데, 꽤 많은 종류의 땅콩버터를 만들더라구요.

 Commented by 피어나는꽃 at 2009/08/12 20:25 

bluexmas님 포스팅보고 가서 오늘 사왔답니다.

크런치와 스무스 오퍼레이터 각 1개씩 사왔어요. 크런치는 재고가 딱 1개 있는걸

가져왔답니다. 후후후^^

좋은 정보 감사해요. 그런데 저 휴가여행 다녀와서 돈 아껴야 하는데 어흑..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2:04

앗 사셨군요!

그래도 한 칠천원밖에 쓰지 않으셨으니 재정적 손실이 그렇게 크지 않으실거라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따찌야나 at 2009/08/12 21:43 

오옷, 현대백화점 어느 지점인가요; 전지점에서 동시에 하는 건 아닐거같아서……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2:04

목동점 특별행사라는 얘기는 없었으니 전 지점에서 할 것 같기는 한데 벌써 시간이 좀 지나서 있을까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zizi at 2009/08/12 22:36 

그러고보니 저도 마가린에는 경계심을 나타내면서 땅콩버터에는 의심을 갖지 않았었네요.

요즘은 끊었지만 예전에 스키피를 즐겨먹었기 때문에 흠칫했어요. -ㅁ-;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2:05

스키피가 그래도 다른 제품들 보다는 조금 나은 것 같아요. 뭐 마약도 아닌데 좀 드셔도 괜찮지 않을까요? 히히

 Commented by Claire at 2009/08/13 01:13 

스키피는 예전에 가끔 먹었는데..

저 땅콩버터는 처음 보네요 ^^

여튼 정보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3 22:05

네, 기회되면 드셔보세요~

(이러니까 정말 홍보대사 같네요-_-;;; 돈은 안 받았어요 정말…T_T)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