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나나와 바나나 우유

바나나가 귀하던 시절, 바나나 우유라는 게 있었다. 바나나를 먹을 여건이 안 되었던 사람들은 대신 바나나 우유를 먹고, 그 맛이 바나나 맛이려니 생각하고 살았다. 잉어 우유도 아니고 소나무 우유도 아닌, 바나나 우유라는데 바나나 맛이겠지… 라고 생각하는 순진한 믿음이 있었다.

세월이 흐르고 흘러, 바나나라는 과일이 흔하디 흔한 상황이 되었는데도 그때 바나나 우유의 맛이 바나나 맛이라고 순진하게 믿던 사람들 가운데 몇몇은 진짜 바나나를 먹고 그 맛이 바나나 맛이라고 인정하기를 거부한다. 내 주변에서는 진짜 바나나를 먹고 화를 내던 사람도 있었다. 이게 진짜 바나나 맛일리 없다면서. ‘바나나 우유가 진짜야, 그 맛이 바나나 맛이야’ 라고 너무나도 멀쩡한 표정으로 얘기를 하니, 뭐라고 반박을 할 여지조차 찾을 수가 없었다. 그냥 기가 막힐 따름이었다. 그래, 너는 바나나 우유나 먹고 살아라. 이 바나나가 흔하디 흔한 세상에서도, 그냥 바나나 우유나 먹고 그게 바나나 맛이려니 생각하고 살아라…그러나 제발 좀, 다른 사람한테는 그 맛이 진짜 바나나 맛이라고 우기지나 않았으면 좋겠구나. 액상과당이 널 그렇게 만들었니? 순진한 믿음이 세월 때문에 발효되어 고집으로 승화되면, 가끔은 짐승에게나 가할 수 있는 매도 약이 안 된다. 인류라는 생물체의 집단에 존재하는 저 따위의 감정은, 때로 후천성 면역결핍증 따위의 질병보다 더 지독하게 느껴진다. 아무도 그 심각함을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않으니까.

 by bluexmas | 2009/08/09 00:57 | Life | 트랙백 | 덧글(3)

 Commented by 아이 at 2009/08/09 01:08 

은유나 비유인거죠?

설마 진짜 저런 사람이 있을리가….^^;;;;;;;;;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8/10 00:15

믿거나 말거나지요^^;;;;;

 Commented by zizi at 2009/08/11 18:02 

그 바나나맛우유, 가끔씩 먹고 싶어요. 삼각 커피우유같이 재미로 먹는 그런 거라서요.

둘 다 맛때문에 먹는 건 아니라서 포장이 바뀌면 아마도 안먹을 것 같지만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