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bia Crest Grand Estate Merlot 2002

누군가 싸구려 포도주는 오래 뒀다 먹는게 아니라고 그랬다. 뭐 의도적으로 오래 묵힌 건 아니었다. 단지 먹을 시기를 계속해서 놓친 것 뿐.

누구나 알고 있는 콜럼비아 크레스트의 바닥에서 두 번째 딱지, 그랜드 이스테이트의 멀롯. 캡도 나오고 샤도네이도 나오고 이것저것 다 나오는데 멀롯 말고 다른 걸 마셔본 기억은 없다. 10불 안짝에 이것보다 더 무난한 녀석이 없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어서 꽤 많이 마셔봤다. 결국 2002산을 주말에 마셔 없앴지만, 한때 2002년 부터 2006년산까지 다 가지고 있었다. 2007년 산도 나왔던가? 어째 기억에 마셔봤던 것 같은데 별로. 2003년산은 지지난주에, 친구들과 홍대뒷쪽 마라향에서 산동소계를 먹을 때 곁들였다. 친구의 표현을 빌자면 한풀꺾여서 오향이며 팔각으로 양념된 닭과도 잘 어울렸다.

물론 이 녀석은 이 녀석 원래의 가격에 팔릴때 빛을 발한다. 3만원 가까운 가격이라면 매력은 급감.

 by bluexmas | 2009/07/14 15:41 | Wine | 트랙백 | 덧글(4)

 Commented by 원똘 at 2009/07/14 16:22 

오옷! 좋은잔 쓰시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6 00:39

아, 귀찮아서 모가지 없는 싸구려 써요. 하나에 한 3천원하나? 보기만 좋아 보여요. 두꺼워서 사실 좀…

 Commented by 케이힐 at 2009/07/14 23:32 

요즘 마트가도 3.5만원씩이나 하더군요.. 너무 비싸졌어요 ㅠ_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6 00:40

음, 그렇다면 안 사마시는게 상책입니다. 알라모스 말벡 세일하면 만 오천원에 나오던데요. 캡은 무려 만원에도 나왔던 것 같습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