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일요일 오후의 된장질

비가 아주 잠시 한풀 꺾인 틈을 타서 밖으로 뛰쳐 나왔다. 그러니까 꼭 일주일 만이다. 오늘은 정말 오리 물갈퀴를 달고서라도 밖에 나오려고 했는데, 비가 좀 잦아들어서 다행이다. GS 타워 근처의 모 커피가게에 있는데, 까놓고 말해서 이 집 에스프레소도 정말 더럽게 맛없더라. 그나마 기본이 더블샷이라는 점에서 위안을… 삼고 싶지만, 맛 없는 에스프레소가 더블샷이면 그것도 곤욕이다. 다 마시기 피곤하니까.

혼자서, 아무도 보장해주지 않는 결과를 위한 일에 매달린다는 건 그렇게 쉬운 일이 아니다. 그래서 스스로 생각하기에 잘 된다 싶으면 기분이 좋아지고, 안된다 싶으면 나빠진다. 요즘 계속 널뛰기를 하고 있는데 올라가는 꼭대기는 바로 옆에 있는 GS 타워만큼 높고, 떨어지는 바닥은 델마와 루이스에서 두 여자가 과감하게 차를 몰고 떨어지거나 최근에 개봉한 스타트렉에서 어린 커크 함장이 의붓아버지의 빈티지 자동차를 과감하게 버리는 낭떠러지의 맨 아래만큼 깊다. 그렇게 너무 높은 위와 너무 낮은 아래를 오르락내리락하면 멀미난다. 지금도 속이 메슥거린다.

빵 못 먹은지 며칠이 지났는데, 오늘은 어디가서 식빵을 사나. 홍대 앞에서 빵을 사 보고 싶은 몇 군데를 발견했는데, 뭐 거기까지 갈 수는 없고.

 by bluexmas | 2009/07/12 16:57 | Life | 트랙백 | 덧글(6)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7/12 18:11 

역삼역 근처군요^^ 근방에서 가장 안전한데가 삼성역 현대백화점 지하겠죠, 좋은지는 모르지만 일단 먹거리가 많긴 하더군요.

이미 커피를 드셔서 소용은 없겠지만, 삼성역4번출구쪽 [티모시스 커피]가 캐나다 체인인데, 에스프레소 나쁘지 않습니다.

사람 기분이 롤러코스터가 된다해서,세상이 몇초만에 확 바뀌는건 아닌만큼.. 일단 맛있는 것 좀 드시면서 기분전환하시는게~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3 00:36

네, 사실은 산동교자 길 건너에서 된장질 중이어서 볶음밥이라도 먹어볼까 어렵사리 찾아갔더니 문을 닫았더군요. 결국 저녁을 못 먹었습니다… 집에 와서 어떻게 먹었는데 욕구불만이 느껴지는데요? 글로리아 진스의 에스프레소는 꽝이더군요. 티모시스는펠로우님 블로그에서 글을 봤는데 찾아가봐야겠습니다.

전 조금만 먹으면 바로 살이 쪄서 맛있는 것도 자주 못 먹는 비련의 인생이에요 사실.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7/14 00:36

산동교자도 그렇고, 화상중국집들은 거의 다 일요일에 문을 닫습니다. 참고하시길~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6 00:45

감사합니다. 참고할께요. 오늘 저녁에 연남동의 오향만두에 갔는데, 생각보다는 별로더군요. 깐풍기는 정말 농담수준이었습니다.

 Commented at 2009/07/12 20:5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3 00:38

지지난주에 홍대 앞 마라향에서 저녁 약속 잡아서는 가는 길에 들러서 빵 사다 먹어봤어요. 잘 만든 빵인데, 너무 비싸던데요? 오늘 근처 가는 길에 무려 압구정동 기욤에 들어서 빵을 사왔는데, 이건 너무 비싸서 빵이 아니라 빵님이고 사온게 아니라 영접해온 결과… 단독 포스팅으로 예우해줘야 하는 빵님이에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