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보신이 필요해-무쇠 솥 닭 백숙

날이 너무 더워 병든 닭처럼 몸이 축축 쳐진다고 느끼면, 닭을 먹어줘야 할 필요를 느끼게 된다. 닭이 된 것 같은 느낌이 드는데 닭을 먹다니 뭔가 이상하지만…

이마트에서 나도 못 먹는 인삼 따위를 먹였다는 싸가지 없는 닭을 사다가 같이 들어있는 백숙 재료를 넣고, 찹쌀을 배에 채운 뒤 무쇠솥에 넣고 끓인다. 더치 오븐 Dutch Oven 이라 불리는 이 무쇠솥은 워낙 무겁고 또 두꺼워 열 전도율이 좋으니 일단 국물이 끓기 시작하면 불을 가장 약하게 낮춰 놓아도 온도가 정말 잘 유지된다.

그렇게 두 시간쯤 끓이면 보통 냄비로는 얻기 힘든 아주 뽀얀 국물이 우러나온다. 이렇게 뽀얀거 다 먹어도 되나 싶을 정도로 뽀얀… 어쨌든 두 시간인가 세 시간쯤 끓인 뒤 일단 닭을 꺼내 뜯어 먹고, 속에 채워 넣은 밥을 먹어 봤는데, 물에 잠기지 않은 부분의 닭, 그러니까 등쪽에 들어있던 쌀이 아주 약간 덜 익어서, 남은 국물에 다시 쌀을 넣고 죽을 끓여 먹었다. 인삼 따위 까지 먹여 키운 닭이라고 그랬는데, 뭐가 특별히 다른지는 알 수 없었다. 시장에서 백마리씩 냉장고에 쌓여 있는 가운데 들고 왔던 것보다도 오히려 맛은 별로였다. 닭고기 자체의 감칠맛, 또는 고소함이 남지 않는 밍밍한 맛이었다고나 할까? 어쨌든 그렇게 몸보신하고 이틀동안은 병든 닭과 같은 기분을 느끼지 않았다. 올 여름은 또 닭 몇 마리를 먹어줘야 지나가려나, 이제 6월의 마지막 날인데.

 by bluexmas | 2009/06/30 10:34 | Taste | 트랙백 | 덧글(16)

 Commented at 2009/06/30 11:2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25

네, 여름엔 저도 식욕이 사실 별로 없어요. 그래도 어제 오늘 좀 시원해서 괜찮네요. 계속 토마토 고구마 바나나 이런 걸 우유에 섞어서 갈아 마시는 걸로 한 끼 정도를 때우고 있어요.

“더치 오븐” 20불 주고 샀는데 정말 최고에요. 비싼건 에나멜 코팅이 되어 있지만 전 그냥 감지덕지…

 Commented by 닥슈나이더 at 2009/06/30 12:32 

아~~~ 영양탕이 생각나는군요…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27

아~~~ 영양이 가득한 영양탕이죠. 근데 그 양 친구 영양을 넣고 끓인거죠? ㅠㅠ;;;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6/30 12:52 

식당에 흔히 있으면서도, 진득한 걸 먹기 힘든게 삼계탕인 듯 해요. ‘한국인은 뭐 영계를 좋아한다’는 이유를 대고 닭과 병아리 중간 수준의 작은닭을 넣고.. 대체로 깨끗한 위생처리를 한 식당이 드뭅니다. 경복궁옆 체부동 [토속촌]이 삼계탕으로 가장 스타일은 있는데, 지저분한 게 흠이더군요. 3번 가 먹으면 1번은 꼭 설사병이 나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29

사실 식당에서 먹기 싫은 이유는, 일단 삼계탕이라는게 식당에서는 미리 끓여놓은 것일테고, 그냥 느긋하게 퍼질러 앉아 먹고 싶은데 그것도 안 되고 뭐 그래서죠. 닭도 너무 안 자란 건 맛이 없더라구요. 1/3 확률로 설사라면 별로 권해드리고 싶지 않은데요?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6/30 13:00 

백숙은 여러 마리 넣고 끓여야 국물이 진하게 우러난다고 하지만 집에서 직접 해먹는 것도 맛만 좋더라구요. 다음 식사로 재활용도 가능해서 유용하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30

그렇죠. 국물 많이 끓여 놓으면 몇 끼 먹을 수 있으니까요. 저 솥으로 끓이면 정말 뼈골 다 빠진 닭이 되어서 국물이 끝내주더라구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6/30 23:12 

저는 명동 영양센터 좋아합니다. 삼계탕도 괜찮습니다만 튀김이 고전적이라 좋아합니다. 그 이름도 유명한 전기구이 통닭 말입니다. 30년 전에 어머님이 사 들고 오시던 그 포장이 아직 같아서 더 좋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31

저희 동네에 무슨 정체를 알 수 없는 술집이 있는데요, 그 전기구이 닭을 가게 앞에다 매달아 놓고 구워 파는데 가끔 한 밤중에 가게 문 닫았을 때 지나가면 팔고 남은 닭이 기계에 매달려서 주인 없는 가게를 지키더라구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7/03 02:01

바로 그거에요. 요즘에는 장작구이라고 그런 식으로 파는 곳도 있는데, 그냥 기름만 빼서 퍽퍽하기 이를데 없더군요. 역시 영양센터가 최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5 00:05

그렇죠, 그게 기름을 뺀다고 능사가 아니니까요. 사실 닭에는 기름기가 별로 없기도 하구요.

 Commented by turtle at 2009/07/01 01:24 

아니 이런…ㅠㅠ

그러고보니 이번 여름 들어 아직 삼계탕을 한 번도 못 먹었네요. 하긴 이제 갓 하지를 지났으니까 조만간 본격 제철인 셈이려나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33

아직 여름이 길게 남았으니 두세번은 드실 수 있지 않을까요?^^ 블로그 닫으시니까 들릴데가 한 군데 줄어서 섭섭하네요^^

 Commented by 상규니 at 2009/07/01 21:06 

밸리에서 보고 들어왔는데, 키야… 삼계탕 제대로 끓여서 드시네요. 😉

전 ,진득하게 끓여서 먹어야는데, 성격이 급해선 압력솥으로 간단하게 끓여먹거든요.

말씀하신대로 인삼을 먹였느니 멀 먹였느니 그러는데, 그냥 시장에서 육계 6천원주고 사다 인삼같이 넣어줘선 먹는게 제일 낫더라구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34

아, 저도 압력솥 쓰는거 좋아하는데 쓰는 압력솥 손잡이가 고장나서 못 쓰거든요. 사실 압력솥이 더 경제적이죠. 금방 끓으니까요. 시장 닭은 여름에 사기가 사실 좀 무서워서요. 집까지 들고 오는 시간이 길어지면 좀…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