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밤 기습 빵배달

사실은 어제 정말 집에 있고 싶었으나 그 빌어먹을 입주잔치 때문에 약속을 만들어서 밖에 나갔으니 오늘은 집에서 비교적 느긋하게 쉬면서 끝나지 않을 것이라고 이제 믿어지는 짐정리와 함께 식빵을 구웠다(짐정리하면서 빵을 구웠다니 별로 쉰 것 같지도 않네-_-;;;). 지난 목요일 생신턱으로 저녁을 같이 먹었을 때에 아버지가 너무 피곤해 보이셔서 신경이 좀 쓰였기도 해서 겸사겸사 한 덩어리 구워서 들고 가려고… 지난 번 레시피가 너무 순수(?)해서 그런지 식빵치고는 너무 딱딱하게 구워져서, 이번엔 계란도 좀 들어가는 부드러운 레시피로 구워봤다. 1차 발효가 끝나고 너무 열심히 가스를 빼는 경향이 있는지, 파는 것처럼 뽀대나게 부풀지 않아서 아직도 고민이다. 어쨌든 지난 번 보다는 보다 더 빵에 가까워보이는 무엇인가를 구워서 방금 들고 본가에 갔다왔다. 그리고는 직접 농사짓는 사람이 팔러 나왔다는 토마토와 오이, 우유와 물 등등을 얻어왔다. 사실은 빵만 드리고 이마트에 가서 장을 간단하게 보려고 수레까지 들고 갔었는데, 그냥 본가에서 필요한 걸 다 조달해서 장을 볼 필요가 없었다. 아버지는 그래도 얼굴에 피곤함이 좀 덜하셨고, 어머니는 아들이 대구 같은 데에서 올라오기라도 한 양 이것저것 잔뜩 싸 주셨다. 빵이 빵처럼 태어나지 않아서 고민은 계속된다.

 by bluexmas | 2009/06/28 23:01 | Taste | 트랙백 | 덧글(19)

 Commented by turtle at 2009/06/29 00:22 

포실포실 맛있어 보이는데요!

야밤에 갑자기 복슬복슬한(?) 빵이 먹고 싶어집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47

저는 복슬복슬한 강아지를 먹… 아니, 쓰다듬어 주고 싶어지던데요? 🙂

 Commented by 유우롱 at 2009/06/29 01:28 

빵처럼 태어나지 않은 빵은 제가 처리해드리겠습니다!! 막 이러고=ㅅ=;;

음 틀이 너무 크다거나 반죽양을 적게 넣으셨다거나.. 식힐 때 틀에서 바로 꺼내신다거나 하는건 아닐까욥?? <-사실 초보인 제가 자주했던 실수라서 해당안되실거라 생각은 하지만요..ㅠㅠㅠㅠㅠㅠㅠ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48

보기에 빵처럼 태어나지 않아도, 혀에서는 빵처럼 태어났다고 말해주더군요. 다른 건 잘 모르겠고, 아무래도 빵틀이 레시피에서 얘기하는 것보다 조금 큰 것 같아요. 시간을 맞춰서 구워도 빵 내부 온도가 너무 올라가는 것도 조금 문제인 것 같구요.

 Commented by basic at 2009/06/29 04:14 

저도 어제 식빵 구워보려고 했는데. 생각보다 복잡하고 무엇보다도 식빵틀이 없어서 포기했어요. –;; 대신 모닝빵을 구워봤는데 이건. 스콘과 비스킷의 중간 단계가 나왔네요. 반죽기 없이 손으로 하기엔 너무 리스크가 큰 듯.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49

손으로 반죽은 한 10분 정도 해야 된다던데, 그건 아무래도 너무 힘든 것 같아요. 빵틀을 하나 정도 사시는 것도 좋죠. 아주 비싸지는 않으니까요.

 Commented at 2009/06/29 07:4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0

아무래도 1차 발효때 반죽을 짓이겨서 그런 것 같아요. 다음에는 살살 다뤄보려구요. 저도 치아바타는 맨날 레피시만 들여다 보는데, 반죽이 너무 끈적거려서 사실 손으로 반죽을 안 만지는게 좋다고 하더라구요. 작년 여름 부터 생각만 했었는데, 한 번 만들어 볼까요? 🙂

 Commented by 사바욘의_단_울휀스 at 2009/06/29 09:00 

2차 발효하시나요? 그때 껍질부분에 수분이 날아가면

거품이 파괴되는경우도 생기더라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3

잘 돌아가셨죠? 아무래도 제 문제는 1차 발효 끝나고 너무 꽉꽉 눌러서 공기를 빼는게아닌가 싶네요. 다음에 만들 때에는 살살 눌러볼까 생각중입니다.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6/29 16:11 

외유내강형 식빵인가요 안이 어떨지 궁금하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4

외유내유형 식빵이던데요? 🙂 아침에 샌드위치 만드려고 잘라봤는데 안은 또 조직이 괜찮더라구요. 몇 번 공부하는 셈 치고 만들어 본 다음에 모아서 올리려고 생각중이거든요.

…근데 조신한 튜나는 얼마나 조신한가요? 아이디가… ^^;;;

 Commented by 조신한튜나 at 2009/06/30 08:11

지금 외유내강이라고 쓴 거 확인하고 창피^//^; 흐흐 그 전 아이디가 조신하지 못해서 바꿨어요!

 Commented by midaripark at 2009/06/29 23:15 

으하하 ‘아들이 대구같은 데에서 올라오기라도 한 양’

나간 자식 집에오믄 옆집이고 시골이고 간에

바리바리 싸주시는 엄마 마음..^^

안그래도 빵 통 안사먹구 핫케잌만 가끔 구워먹는데. <BXS 식빵> 맛있을거 같애 주문이요~후후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6

‘아들이 제주같은 데에서 올라오기라도 한 양’ 이라고 쓰려다가 과장이 너무 심해서 일단 대구까지만 내려갔지요.

핫케잌 좋아하시면 직접 가루 만들어서 드시는 게 더 맛있어요. 제 블로그 어딘가에 레시피도 있는데…빵은 뵙기 전에 만들게 되면 나눠 드릴께요^^ 가격은 삼만원입니당. 하하…

 Commented by xmaskid at 2009/06/30 06:44 

저는 이제 빵굽는거 포기하고 제빵기를 씁니다. 제빵기는 확실히 빵다운 빵을 만들어 내더라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3 00:47

아 전 또 기계를 사기 싫어서 그냥 오븐을 쓰려구요. 게다가 한 번에 두 덩어리씩 구우니까 그냥 오븐이 나은 것 같아요. 어떤 책에서는 빵 겉면이 제빵기에서는 그렇게 바삭하게 안 된다던데, 저는 잘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xmaskid at 2009/07/03 03:15

제거는 프렌치빵 mode가 있는데, 정말 엄척 바삭해지더라구요. 썰다보면 껍데기가 다 줄줄 부서질정도로… 이거 사고나서는 스탠드믹서는 빵반죽하는데 거의 안쓰게 되었어요. 무엇보다도 발효하는거 온도맞추는게 힘들었는데, 그걸 잘 해주니까 전 아주 만족스럽습니다. 도우 mode가 있어서, 2차발효까지해주고, 그다음에 성형해서 오븐에 구울수도 있어서 편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5 00:04

그, 그렇군요. 발효 온도 조절 면에서는 균일한 환경을 만들어 주는 제빵기가 훨씬 낫겠죠. 전 다음 주중에 베이글 도전 계획입니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