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달더라…소공동의 메밀국수집, 송옥

메밀국수라는 음식도 생각보다 집에서 해먹기 번거롭기 때문에, 웬만하면 밖에서 먹는 걸 좋아한다. 메밀국수라는 딱지를 달고 나온 국수 자체를 못 믿기도 하고, 국물도 파는 건 사서 먹기 싫은데 또 만들기는 귀찮다.

잘 알려진 집이라고 믿고 있는 소공동, 남대문 시장 길 건너의 송옥은 차고 더운 메밀국수와 우동 등등을 한다. 아무 생각 없이 그 길거리를 지나가다가 간판을 보니 생각이 나서, 간식으로 일 인분, 메일 두 장을 먹었다. 몇 년 만에 먹어본 것인지 잘 기억이 안 나는데, 예전보다 국수가 훨씬 쫄깃거린다는 느낌이었다. 옛날엔 그냥 끊어지지 않았나 싶었는데, 잘 안 끊어지더라. 뭐 면이야 그렇다고 쳐도 얼듯말듯 차갑게 나오는 국물이 맛있었는데, 어째 너무 달다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었다. 적당히 달짝지근한게 좋기는 한데, 그런 정도를 조금 넘어서 설탕이 너무 많이 들어간 듯 느껴졌다. 이 집 말고 어디 더 나은 집이 없나 알고 싶다.

그 자리에서 45년을 장사했다고 하니 뭐 나름의 요령도 있고 방법도 있겠지만, 국수가 나오는 주방 앞 카운터에 물이 흥건하다거나, 메밀이 담겨 나오는데, 국수 몇 가닥이 제자리를 못 찾고 용기 가장자리에 대롱대롱 매달려 있는 걸 보고 좀 신경을 써 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 건 오래되거나 오래되지 않거나, 비싸거나 혹은 비싸지 않은 음식을 하거나에 상관없이 어떤 식당이든 신경 쓸 수 있는 것 아닐까?

이 날 메밀을 먹고, 그 너무 달짝지근한 국물 때문에 다시 먹으러 가겠나…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며칠 뒤 그 바로 밑에 있는 중국집에서 오향장육으로 저녁을 먹고, 입가심이라도 할까 들렀다가, 둘이 들어와서는 일 인분 시킬 수 없냐고 물어봤다가 그럴 수 없다고 해서 그냥 나왔다. 벌써 배가 부른 상황이었으니 어떻게 보면 안한다는 얘기를 들은 게 더 낫기는 했지만…?

 by bluexmas | 2009/06/28 10:55 | Taste | 트랙백 | 덧글(16)

 Commented by windwish at 2009/06/28 11:17 

메밀국수 사진만 봐도 조금 시원해지는 느낌이네요.

역시 여름엔 면요리가 좋습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8 11:26

그렇죠? 역시 여름에는 면이 좋더라구요. 파스타를 포함 집에 몇 가지의 면이 있어요. 최근엔 팻 타이를 해 볼까 쌀국수도 사왔지요^^

 Commented by windwish at 2009/06/28 11:59

와! 저 팟타이 정말 좋아하는데~

요리하시면 레시피 올려주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8 23:03

네, 몇몇 태국재료들이 필요하지만, 까나리 액젓과 기타 재료들로 어떻게 대체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잘 만들게 되면 올릴께요^^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6/28 11:18 

유명하고 중장년층의 입맛에 맞춘 가게죠^^; 저도 ‘약간 달다’는 생각은 했습니다. 건대입구>어린이대공원역 방면으로 대로 좌측에 [시마다]란 작은 일본가정식 가게가 생겼습니다. 일본에서 공부한 주방장이 메밀8:밀가루2의 비율로 괜찮은 소바를 판다하니(전 거기서 튀김덮밥만 먹어서;;) 즐기세요~

제 생각엔..고객 기호를 맞추기 위해,일본식으로 간장국물에 가츠오부시 비율이 높고 그런 곳은 찾기 힘들다 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8 11:28

예전보다 훨씬 더 달다는 느낌이었어요. 사실 지난 몇 년의 바깥 생활 덕분에 단 맛에는 이골이 났다고 생각했는데, 그래도 너무 달더군요. 전 사실 좀 찝찔한 느낌, 그러니까 펠로우님께서 말씀하신 그런 국물이 좋은데 직접 만드는 것 외에는 방법이 없으리라 봅니다. 말씀해주신 집에는 한 번 가봐야 겠네요. 최근에 메밀과 밀가루가 8:2로 섞인 메밀 부침가루를 샀는데, 이걸로 면을 뽑아봐도 괜찮겠는데요?

 Commented by 펠로우 at 2009/07/02 11:10

아, [시마다]엔 일부러 가지않는게 좋겠네요.. 어제 6500원 소바 먹어봤는데, 인간적으로 양이 너무 적더군요. 단 한판.. 짜증나서 근처 백화점에서 빵 더 사먹고 그랬습니다.. 이 정도 분량이라면 개인적으로 추천 철회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02 15:53

아 그러셨군요. 그 가격에 너무 양이 적으면 좀 그렇죠. 한 끼 식사가 한 될 정도라면좋은 정보 나눠주셔셔 감사합니다^^

 Commented by 늄늄시아 at 2009/06/28 15:15 

아…메밀국수집….여름이라더 더욱 달게 내온건 아닐가요? 생각해보니 저희동네에도 있었던것 같네요 30년 넘게 메밀국수만 팔아온…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8 23:04

아, 그럴까요? 차라리 짠 건 먹어도 단 건 싫더라구요. 어느 동네 사시는지 모르지만 30년 넘게 메밀국수라니 한 번 가서 먹어보고 싶은데요?

 Commented by basic at 2009/06/29 04:17 

음. 집에서 해 먹기에는 어려운 가요? 한국마트 가면 메밀국수 면을 팔긴 한다던데..시도하기 왠지 망설여지는;;; 역시 장국때문인 듯 해요. 지난 4년간 못 먹었네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7

아뇨, 그렇게 어렵지는 않은 걸로 알고 있어요. 일본 국수는 그래도 좀 낫지 않나 싶네요. 저도 직접 만들어 볼까 생각중이에요.

 Commented by PIAAA at 2009/06/29 07:47 

맛있는 소바 먹고 싶어요. 홍대 근처엔 영- 없다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8

홍대 근처에는 사실 음식점이 많아도 먹을만한테는 별로 없죠. 애들은 또 왜 그렇게 넘쳐들 나는지…

 Commented by 점장님 at 2009/06/29 19:32 

저도 주말에 메밀국수 먹었는데.. ㅎㅎ

파는 건 달죠, 아무래도. 근데 그래야 잘팔린다더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9 23:58

전 그래야 더 잘 팔린다는게 잘 이해가 안 가지만… 레시피좀 알려주세요! 저도 집에서만들어 먹고 싶거든요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