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KEA Basil-어떻게 키우나?

이케아? 아이키아? 바질? 베이즐? 생각하기 귀찮으니 그냥 대강 쓰자. 이것저것, 그러나 따지고 보면 다 쓸데 없는 것들을 산다고 이곳저곳들 다 돌아다니다가 거의 막판에 들른 아이키아에서 이 바질(베이즐? 아아… -_-;;;)킷을 발견하고 몇 개 집어왔다. 우리나라에 왜 이렇게 없겠나… 그냥, 아이키아에서 이런 것도 나온다는 게 신기해서 집어왔다. 들고 들어오는 짐에 넣어가지고 왔으면 지금쯤 꽤 자랐을 텐데, 그것까지 챙겨올 생각을 못 했더니 이제서야 키우게 되었다.

이런 것 해본 사람들이라면 다 알겠지만, 생명의 싹을 틔우는 절차는 무척 간소하다. 뚜껑을 열면 씨 한 봉지와 납작하게 눌러 놓은 흙, 또는 이끼 덩어리가 있는데, 여기에 물을 정해진 만큼 부으면 사발면처럼 부풀어 오른다. 씨를 뿌리면 그걸로 끝. 설명서는 당연히 없고, 지극히 아이키아스러운 포장지의 그림을 보니 10-11주 있어야 수확이 가능하다고 하니, 맛있는 우리나라 토마토-아무데서나 파는 토마토가 미국에서 유기농 전문 식품점 같은데 가야 살 수 있는 Heirloom 종류 같은 단맛이 난다-로 카프레제 샐러드를 해 먹으려면 아무래도 어딘가에서 모종을 사와야 되겠다. 어디에서 사면 되나(고국사정을 모른다는 농담은 이제 스스로 지겨우므로 그만 하고 싶으나, 정말 잘 모른다-_-;;;;)? 짐 정리되면 모짜렐라 치즈 만들어 볼까 생각중인데… 여름이 가기 전에 만든 모짜렐라와 키운 바질로 샐러드를 만들어서 먹고 싶구나, 꿍쳐놓은 백포도주 한 병 꺼내서.

참, 이거 어떻게 관리해야 되는지 모르겠다. 햇빛 아니면 그늘에 두어야 하는지, 물은 줘야 하는지(물 빠지는 구멍이 없다)… 블로그를 보시는 분들께 조언을 구해야 되겠구나, 굽신굽신.

 by bluexmas | 2009/06/15 10:16 | Taste | 트랙백 | 덧글(14)

 Commented at 2009/06/15 11:0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6 00:12

저거 말고 다른 회사에서 나온 파슬리랑 차이브도 있는데요. 다 저런 식이던데요. 아이들이 오글오글 무럭무럭 자라서, 생각은 안 했었는데 아무래도 다른 데에다 좀 옮겨심기라도 해야될 것 같아요. 바로 집 앞에 아파트 주말 농장 밭이 있어서, 거기에서 흙을 좀 퍼 나르죠 뭐. 큰 삼다수병 밑둥을 자르구요.

그리고 토마토 얘기는, 우리나라에서 어느 토마토를 사도 미국에서 먹던 아주 비싼 heirloom 종자보다 더 맛있다는 것이었어요. 그러니까 교배 안 된 heirloom은 두 개에 오천원, 뭐 이렇거든요. 색도 노랗고 파랗고… 모짜렐라 치즈를 만들어보려구요. 주문진의 두부 제조 재료 파는 쇼핑몰에서 치즈 재료도 팔더라구요.

 Commented at 2009/06/15 11:0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6 00:13

아이키아는 설명이 워낙 조촐하다보니, 아무 설명이 없더라구요. 다른 회사에서 나온 파슬리를 심는데, 거기에는 씨를 열 개만 넣으라고 하던데요? 바질도 그랬어야 되는데, 이거 어떻게 옮겨 심을 수 있을가요?

 Commented by Dia♪ at 2009/06/15 11:49 

햇볕을 좋아해서 그늘에 두면 시드는 걸로 알고있어요.

그리고 흙이 건조하지 않도록 물 주시고(빠지는 구멍이 없으니 너무 많이 주시면 안 될듯)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전 예전에 로즈마리 키우는데 바람을 좋아하는 줄 모르고 실내에서 키웠다가

죽였던 기억이 있어서요..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6 00:15

말씀 듣고 창가로 옮겨 놓았어요. 워낙 싹이 가냘퍼서 햇볕에 타버리는거 아냐… 라고생각했거든요.물도 줬구요. 빨리 좀 자라줘야 샐러드 만들어 먹을텐데요^^

 Commented by 우주소녀 at 2009/06/15 13:53 

작은 화분에 지금 너무 많아요;;; 좀 솎아내야 할 것 같은데요.

제 경우는 최소 10~13센티분에 1주 키웠어요… 줄기도 제법 굵고 크거든요.

열대종이라서 물 많이 해 많이 좋아해요. 🙂

갓 발아된 상태인 듯 보이는데요. 본잎나오고 한 참 있다가

다음 이파리들이 나오는데, 한 한달 넘게 정체된듯 보이지만,

일단 자라면 엄청 잘 자라요;

한 3-4쌍 나오면 가지치고 가지치고 해서 가지 많이 내주세요~

할튼.. 보시다가 좀 솎아내주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6 00:17

답글 달아주신 것 보고 고민에 빠졌어요-_-;;; 쟤들 어떻게 옮겨 심을 수 있을까요? 언제쯤 옮겨 심으면 될라나… 물도 주고 해 잘 드는 창가로도 옮겨 놓았구요. 한 일주일 정도 된 것 같은데, 어떻게 가지를 치는 건가요? 밑 가지들을 잘라주면 되는건가요? 이것도 생명이라 역시 쉽지는 않은 것 같아요^^ 죽지 말아야 되는데 T_T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6/16 01:06

일단 너무 많아보입니다. 너댓개만 남겨두는게 좋지 않을까 싶네요. 저도 민트를 씨앗부터 키웠는데, 과감하게 몇 개만 키우니 쏙쏙 올라와서 지금은 7-8cm 정도 된답니다.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6/15 17:09 

다들 이키아라고 불러서 그런줄 알고 있었는데, 이게 대만 몰이 아닌 모양이군요. 카오슝에서 한번 가봤습니다. 저는 B&Q를 좋아했어요.

바질은 파는 곳을 잘 못 보았는데, 그것도 역시 키울 수 있겠네요. 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6 00:19

네, 스웨덴의 가구/생활용품 상표죠. 거의 월마트 수준이지만 특유의 디자인으로 먹고들어가는… 이케아라고도 하고 또 아이키아라고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저도 모든게 처음이라, 바질도 키울 수 있을지 몰랐어요. 로즈마리 씨는 없는데, 그것도 키워 볼까 생각중입니다. 다진 생 로즈마리 잎하고 버터를 섞어 만든 로즈마리 버터를 닭 껍질에 발라서 오븐에 통구하면 맛도 좋고, 향도 좋거든요^^

 Commented by 백면서생 at 2009/06/16 01:04

생각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그렇게 만드는거 제이미 올리버 쇼에서 본 것 같기도 하고… 저는 오븐이 없는 작은 방이라 못 만든답니다. T.T 사실은 실력도 없어요.

 Commented by 점장님 at 2009/06/22 18:43 

저희집에 다 자란 바질 많은데.. ㅎㅎㅎ 로즈마리도..

저 화분에는 딱 3그루 정도가 적당해 보이네요.

저기 있는 것들은 어디 옮겨서 ‘잘’ 심으면 한 30%는 살 거예요.

하지만 저같은 경우는 다 솎아내서 버립니다 ;;

키우는 중에 가지치기도 중요합니다. (이것은 저도 연습중이예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23 21:51

목동 현대백화점에서 ‘바실’ 잎을 팔길래 사왔어요. 일단 토마토랑 샐러드좀 해 먹으려구요. 요즘 하루에 몇 개씩 솎아내서 버리고 있습니다. 한 반 벌써 버렸어요. 가지치기는 저도 해 본 적 없는데 업계에 종사하시는 아버지한테 좀 배울까 생각중이에요.

로즈마리 있으시면, 로즈마리 버터 만들어서 통닭구이 한 번 해 드세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