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으로 딱 -‘속도전’ 크림 비스킷

집에서 비스킷 만들기, 레시피만 보면 그렇게 어렵지 않다. 그러나 실제로 만들어 보면 생각보다 결과물이 신통치 않다는 걸 깨닫게 되는데, 그건 언제나 들어가는 버터의 온도를 정확하게 맞추기 어렵기 때문이다. 차가운 버터와 밀가루를 섞는 레시피는 대부분 그렇다. 뭐니뭐니해도 비스킷의 생명은, 겉은 바삭하지만 속은 부드러운 질감인데, 집에서 비스킷을 구우면 그런 질감을 얻기가 그렇게 쉽지 않다. 물론 조금 더 따지고 들어가자면 부드러운 비스킷은 밀가루의 단백질 함량과도 연관이 있다(단백질 함량이 적을 수록 부드러운 비스킷이 만들어진다고 한다. 그리고 같은 다목적 밀가루라도 단백질의 함량이 조금씩 다르고… 밀가루의 세계도 은근히 복잡하다). 게다가 생각해보니 버터밀크를 우리나라에서 구할 수 있는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버터 대신 크림을 쓰는 비스킷을 만들어 보았다. 사실 꼭 만들어 봐야겠다고 생각했던 건 아닌데, 신통치 않았던 젤라토를 만드려고 크림을 샀다가 유효기간이 지나도록 다 쓸 수가 없어서 울며 겨자먹기로 만들었던 것이다, 실험도 해 볼 겸. 그리고 결과는 놀라웠다.

먼저 레시피.

재료(8개 분량)

2 cups unbleached all-purpose flour

2 teaspoons sugar

2 teaspoons baking powder

1/2 teaspoon salt

1 1/2 cups heavy cream

만드는 법

간단하지만 약간의 순발력이 요구된다(그러므로 ‘속도전’ 크림 비스킷). 우선, 오븐 예열-화씨 425도, 섭씨 220도-을 포함한 모든 준비를 끝내 놓아야 한다. 이 비스킷은 반죽해서, 자르자 마자 굽지 않으면 생각한 만큼 부풀어 오르지 않을것이라고, 레시피를 참고한 책에서는 으름장을 놓고 있다. 그러므로 모든 준비를 끝내 놓는다, 굽기 위한 판까지.

1. 밀가루와 설탕, 베이킹 파우더, 소금을 그릇에 섞어서 준비한다.

2. 1/4 컵만 남기고 크림을 1에 붓고 나무 주걱으로 젓는다. 곧 반죽이 형성되는데, 아주 짧은 시간, 그러니까 30초 정도만 반죽을 저은 다음, 그릇에서 꺼낸다.

3. 2의 과정에서 그릇에 남아 있는 마른 밀가루가 있으면, 남은 크림을 한 티스푼씩 섞어준다.

4. 3으로 남은 밀가루와 크림이 섞이면, 2에서 만든 반죽과 합친다. 책에는 이렇게 설명을 하고 있지만, 직접 만들어 보니 밀가루와 크림이 잘 섞여서 그렇게 신경 쓰지 않아도 될 듯. 만약 밀가루가 잘 섞이지 않으면, 3의 과정을 반복하면 된다.

5. 위의 결과물을 30초간 손으로 반죽한다. 이 과정이 쉽지 않다. 반죽히 굉장히 축축하고 끈적끈적하므로 정말 아주 빠른 속도로 반죽을 만져주지 않으면 손에 묻어나는 등, 곧 난장판이 된다.

6. 반죽을 잽싸게 2 센치미터 정도 두께로 편 뒤, 8등분 해서 바로 굽는다. 책에는 15분이라고 되어 있는데, 18분 정도를 구웠으나 아주 노릇노릇해지지 않은 것으로 보아 20분 정도 구워도 될 것 같다. 소심해서 20분이 되기 전에 뺐는데, 다음에는 그냥 내버려 둬봐야 할 듯.

어쨌든, 그렇게 해서 비스킷을 만들었다. 맛은, 정말 생각보다 놀라웠다. 그동안 생각날 때면 연습한답시고 비스킷을 만들었다가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았었는데, 그건 대부분 겉만 바삭해야 될 비스킷이 속까지도 바삭해져서 문제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비스킷은 겉은 바삭거리고, 속은 정말 잘 만든 비스킷이 그렇듯 야들야들했다. 엄청난 지방이 들어 있으므로 쓴 맛이 나도록 뽑은 차와 같이 먹었다. 레시피에는 반죽을 얼렸다가 구워도 같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는 얘기가 없어서 일단 반죽한대로 다 구웠는데, 다음에 만들면 적당히 냉동시켰다가 구워볼 생각이다. 크림 값이 좀 비싸긴 하지만 그래도 버터보다는 싼 것으로 알고 있으니 비스킷을 좋아하는 사람에게라면 강력 추천하고 싶은 레시피. 오늘 같은 일요일 아침으로 딱이다.

 by bluexmas | 2009/06/14 09:53 | Taste | 트랙백 | 핑백(1) | 덧글(24)

 Linked at The Note of Thir.. at 2010/07/02 09:00

… 있는 걸 그때가 되어서야 먹은 내가 너무 한심해서. 결국 딱 한 번 밖에 먹지 못하고 돌아오게 되었는데, 그렇게 효모를 써서 부풀린 비스킷이 생각나서 늘 쓰는 생크림 비스킷 조리법으로 실험을 해 보았다. 버터나 쇼트닝을 쓰는 조리법으로도 효모를 써서 부풀릴 수 있을텐데 정확하게 어떤 방법으로 만드는지 감이 잡히지 않는데다가 요즘은 … more

 Commented by seraphina at 2009/06/14 10:27 

오~ 맛있어보여요~ 비스킷은 한번도 도전 안해봤는데 한번 도전해보고 싶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29

이 레시피는 쉬우니까 꼭 도전해보세요! 처음 도전으로는 쿠키보다 더 쉬우거에요^^

 Commented by Rencia at 2009/06/14 12:06 

으에… 맛나보이긴 하지만 좀 어려워보여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29

아아.. .이 정도면 정말 쉬운 레시피에요… T_T

 Commented by 몬스터 at 2009/06/14 12:41 

으헉!! 너무 맛있어 보여요.

저 비스킷 잘먹는데. ㅋ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1

저도 잘 먹어요. ㅋㅋㅋ

 Commented by Amelie at 2009/06/14 14:33 

양념들 사이에 있는 비트가 눈에 쏙ㅎㅎ

생크림 사게 되면 한번 만들어 봐야겠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1

그렇죠! 비트는 저의 음식에 미원과도 같은 역할을… -_-;;;

꼭 만들어보세요! 후회하지 않으실거에요^^

 Commented by liesu at 2009/06/14 15:33 

스콘 먹고 싶다고, 근데 굽기도 사러 나가기도 귀찮다고 몇시간 째 생각 중이었는데…….. 아이, 보지 말아야 할 포스팅을 봐버린 기분이예요. orz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2

앗, 죄송해요 T_T 그러나 호주엔 생크림 좋은 것 많을테니 한 번 꼭 시도해보세요. 스콘이나 비스킷이나 거기서 거기니까 그냥 이 레시피를 조금만 변형하면 스콘이 될 거에요(다음에 저도 시도해봐야겠네요^^)

 Commented by december at 2009/06/14 15:39 

버터밀크는 우유1C에 레몬즙 1t 던가 섞어 실온에 20분 가량 두면 대체품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들었어요. 한 번 검색해보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2

아, 맞아요! 저도 답글 보고 생각이… 다음에 팬케잌 반죽 만들면 그렇게 버터밀크 대체품을 만들어서 부쳐 먹어야 되겠네요.

 Commented by 페이토 at 2009/06/14 17:00 

어릴때 엄청 좋아했던 기억이 나네요.. 안먹어본지 너무 오래됬어요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3

그럼 한 번 만들어보시는 것도… 전 KFC에서 먹어본 게 처음이었어요.

 Commented by 페이토 at 2009/06/14 22:34

전 파파이스였는뎅ㅋㅋ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6

하하, 다 거기서 거기네요, 그렇죠? 원래 미국 남부 지방에서 나온 것이고 파파이스나 KFC의 근원을 생각하면 뻔한거죠. 남부에선 비스킷 못 만드는 가정주부-특히 할머니-가 없다고들 해요. 오기 직전에 그 동네에만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 비스킷을 먹고 정말 놀라 기절할 뻔 했었죠. 위의 두 프랜차이즈와는 너무 비교가 안되게 맛있었거든요.

 Commented by zizi at 2009/06/14 17:42 

아- 맛있겠다~~

저도 식재료 뭐쓰시다 살펴보다가 비트를 보고 ‘헉-‘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14 22:34

비, 비트가, 위의 답글에서 얘기한 것처럼, 모든 음식의 조미료처럼 쓰여요, 쿨럭…

(사실은 바로 뒤가 세탁실인데 딱히 둘 데가 없어서 거기에 그냥 둔거랍니다)

 Commented by nothing at 2009/07/15 15:32 

안녕하세요 초면에 죄송하지만; 이 레시피 가져가도 될까요? 저도 성공하는 비스킷(…)만들고 싶어서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6 00:47

그럼요, 가져가셔서 성공한 비스킷 올려주시는 겁니다!!!

저도 사실 성공 잘 못하는데요, 너무 안 만진 것도 아니고 또 너무 만진 것도 아닌, 반죽의 상태가 있는 것 같아요. 손으로 적당히 만져주시고 바로 잘라 구우시면 생각보다는 좋은 결과를 얻으실거에요^^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04 18:21 

블루마스님 저 오늘 비스켓 레시피 찾다가 이걸로 만들었는데 맛있더라고요! ㅋㅋ 바삭바삭하고.. 좋은레시피 감사해요. 트랙백을 하고싶은데 어떻게하는지 모르겠네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4 21:58

트랙백용 주소가 글에 나오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그 주소를 긁어서 트랙백 창에 붙여넣기 하시면 될 것 같아요^^ 이 비스켓 레시피 정말 훌륭하더라구요~

 Commented by 잠자는코알라 at 2009/10/04 22:09

성공했어요! 이렇게 하는게 맞나 모르겠지만ㅋㅋ

감사합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10/04 22:14

별말씀을요, 이 비스켓 정말 맛있으니까 종종 해서 드세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