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ndom Playlist

누군가 음악 얘기를 했는데 대답을 못 하고 있었다.

Gemma Hayes / Home

얼굴만 보고 샀던 1집이 별로였으므로 다음 앨범을 살 생각은 해 본 적이 없다. 조금 낫게 들리기는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다시 지갑을열 것 같지는 않다. 아직도 무엇인가가 부족하다.

Marvelous 3 / Freak of the Week

부치 워커는 뭐랄까, 시대를 잘못 골라서 음악을 내놓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엔 너무 미끈한 노래들을 내놔서 욕을 먹는데, 너무 미끈하게 만드는 것도 욕 먹을 건덕지가 되나? 여러번 놓치다가 작년 여름엔가 공연을 봤었는데 역시나 공연은 소문대로였다.

Styrofoam / After Sunset

언젠가 알던 누군가가 권해주었던 노래는 이런, 막말로 샤방거리는 테크노가 아닌, 박자를 많이 쪼개는 글리치 따위 처럼 들리는 것이었는데 그걸 기대하고 샀더니 이런 노래들로 가득찬 앨범들이 손에 떨어졌다. 당황스럽지만 뭐 듣기에는 나쁘지 않았으니까.

Radio Dept. / Where Damage Isn’t Already Done

스톡홀름의 어느 레코드 가게에 가서 유행하는 스웨덴 음악을 추천해달랐더니 쌓아준 씨디 가운데 한 장이었다. 이 노래를 들으면 이상하게 은희의 노을 생각이 난다.

Hayden / Where and When

이 노래가 좋아서 마이스페이스를 뒤져봤더니 다른 노래들은 의외로 또 별로라서.

Kate Herzig / Wish You Well

혼자 있는 시간에 혼자 있는 공간에서 이런 노래를 듣는 걸 좋아했는데,

That Dog / Never Say Never

이들을 좋아했다기 보다 위저를 좋아했고 맷 샤프를 좋아했고 렌탈스를 좋아하다 보니 호기심에 사봤었다. 뭐 그저 그랬다. 바이올린을 들고 있는 여자의 이름이 페트라 헤이든이었나? 최근에 푸 파이터스의 ‘스킨 앤 본즈’ 디비디를 샀더니 거기에서도 바이올린 세션을 맡고 있어서 깜짝 놀랐다.

Parachutes / Tree Roots Turns Into Forts

오프닝 밴드 따위는 봐서 뭐해, 라는 생각으로 공연장 밖에서 시간을 죽이고 있을때 들었던 이 탬버린 소리가 아직도 기억난다. 누군가 물어보면 한 백만년 쯤 전 일이라고 얘기하게 될 것 같구나. 그나저나 올해 앨범 나올거라고 그러던데 왜 소식이 없냐.

Echobelly / Great Things

요즘 세상에 이런 노래 좋다고 그러면 구리다고 욕 먹지 않을까? 그나저나 세 번째 앨범은 정말 못 들어주겠더라.

Ride / Leave Them All Behind

뭐 욕 먹을거면 옛날 노래 하나 더 올리는 것도… 이 공연 DVD로는 안 나오려나?

밖에 나가고 싶지만 나가봐야 재미 없다는 걸 뻔하게 아니까 더 재미없는 토요일 오후구나.

 by bluexmas | 2009/06/06 17:27 | Music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starsail at 2009/06/06 21:42 

Radio dept, Ride 정도가 눈에 그나마 익숙하네요. 평소에 들으시는 음악 중 무작위로 뽑으신건가요? 상당히 우울한 류의 음악을 즐기시는듯..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08 06:30

그런가요?

 Commented by Amelie at 2009/06/06 22:39 

버퍼링이 느려서 전부 다는 못듣고요 ㅠㅜ

왠지 좋을 것 같은 곡만 몇개 골라서 들었는데

Radio Dept, Parachutes 두 그룹(?) 모두 마음에 쏙!

블로그 좀 뒤져서 이거 저거 더 들어봐야 겠어요 +_+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08 06:31

파라슈츠는 저도 정말 좋다고 생각하는데, 시규어 로스 공연 보러 가서 어물쩍 거리다가 오프닝 놓치고, 또 한정으로 나온, 그림 예쁜 씨디도 놓쳐서 두 배로 아쉬운밴드에요T_T 시규어 로스가 밀어주는, 뭐 멤버가 같이 노래도 만드는, 그런 밴드더라구요.

 Commented by lessue at 2009/06/07 12:34 

예전에 부치 워커 dvd 를 구매했는데 공연 멋지더라구요. 그나저나 미끈해서 욕먹고 있었다니..ㅜㅜ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08 06:33

부치 워커 공연 정말 잘 해요. 저도 일본 부도칸 공연이 있거든요. 직접 보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별별 노래 리메이크를 다 해서 그걸로도 악명(?)이 높죠. 켈리 클락슨 노래도 리메이크 했고, 아이튠에는 아마 리메이크 한정 앨범 같은 것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미끈해서 욕 먹는다는 건 다른게 아니라, 에이브릴 라빈이나 심플 플랜 같은 팝 가수/밴드 노래를 만들어서 욕 먹는다는 뭐 그런 얘기죠. 왜 그 미끈미끈한 소녀 취향 노래 있잖아요.

 Commented by lessue at 2009/06/08 06:46

아 프로듀싱한 애들때문에.. 직접 보셨다니 부럽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09 01:26

네, 뭐 거기에서 혼자 쭈그리고 살 때는 할 일이 없어서 공연 꽤 많이 봤어요. 부치워커는 정말정말 공연 재미있게 잘 하더라구요. 게다가 아틀란타 출신이라 공연을 꼭 거기에서 시작하고 또 꽤 자주 해요.

 Commented at 2009/06/08 06:4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6/09 01:27

말씀해주신 김에 여력이 나면 매주 이런거 하나씩 올려볼까 생각해요. 종종 들러주세요. 캐나다에서는 음악들 구하기 어렵지 않으실거에요.

 Commented by Raye at 2010/04/26 22:55 

ㅋㅋbluexmas님이 이런 음악 들으시는지 몰랐네요. 에코벨리라니… 왕년의 브릿팝 밴드 아닙니까. 90년대 초반에 잠깐 떴다가 사라진.. ‘그레잇띵즈’는 제가 제일 좋아하는 곡이었어요.ㅋRide 라이브는 브릭스턴에서 했다는거 같은데, 브릭스턴 아카데미에서 했던걸까요? 92년이면 한참 전인데, 2002년의 브릭스턴은 한낮에도 총격전이 있다는 동네였는데 92년엔 대체 어땠을지 상상이 안가네요.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0/04/26 23:15

네 에코벨리 좋았는데 세 번째 앨범이 폭삭 망했던데요. 저도 그레잇띵즈 좋아했어요. 홍진경이 모델로 나온 CF의 배경음악이었죠. 라이드의 라이브는 라이브 앳 브릭스턴 아카데미에요. 비디오 테이프로는 가지고 있어요. 박스 세트에는 몇 년 도인지 기억은 안 나는데 레딩 라이브가 있구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