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컴퓨터, 토요일 아침

눈을 뜨자마다 새 컴퓨터를 포맷했다. 딸려 나온 500기가짜리 드라이브가 한 덩어리라서, 새로 파티션을 나누고 포맷을 한 뒤, 옛날 컴퓨터에 담겨 있는 것들을 옮겨 담아야 되기 때문에 벌써 시작된 이번 주말은 그렇게 쉬는 그것이 될 것 같지 않다. 하여간, XP까지를 다루던 서툰 솜씨로, 부팅디스크를 넣고 다시 윈도우를 깔면 그 과정에서 파티션을 나눌 수 있는 기회가 생길 것이라고 믿었는데 몇 번을 다시 해도 그런 메뉴가 나타나지 않는다. 그제서야 인터넷을 뒤져보니 비스타에선 그렇게 하지 않고도 파티션을 나눌 수 있다고… 그러니까 괜히 포맷을 한 셈이다. 역시 성질 급한 건 이런 상황에서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지금까지 썼던 컴퓨터는 2002년 미국에 올 때 조립해서 가져온 것이다. 지금 생각해보면 그냥 여기 와서 사는게 훨씬 나았을텐데, 아는 것도 없고 해서 그냥 사 오는 게 낫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 그전까지는 학교 근처에 살면서 대학원에 다니는 친구들 도움을 받아 하드웨어쪽도, 그리고 소프트웨어쪽도 도움을 받곤 했었는데, 이젠 그 친구들이 없는 동네에 가니까 나 혼자 이런 것들을 해결할 줄 알아야 된다고 생각하고 친구를 불러 말하자면 일대일 강습을 받아 컴퓨터를 조립하는 법을 배웠다. 그리고는 그때까지만 해도 알고 지냈던 눈먼 후원자들의 도움을 받아 컴퓨터 본체가 딱 맞게 들어가는 가방을 구해서는 손에 들고 비행기에 타서 아틀란타까지 들고 왔다. 지금 생각해보면 완전한 바보짓이 아니었을까 싶다.

어쨌든 그렇게 친구에게 열심히 배웠지만,  그 이후로 컴퓨터를 처음부터 끝까지 조립할 일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리고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사실은 덩치가 큰 PC 따위 다시는 사고 싶은 마음이 없었지만, 지금까지 써 온게 PC인데다가 직업이 시각적인 정보를 생산하는 종류이기 때문에, 가지고 있는 학교 및 회사에서의 작업물들을 계속 보관하고 또 필요한 용도에 쓰기 위해서라도 PC는 계속해서 나의 컴퓨터일 수 밖에 없을 것 같다. 그러나 비스타는 일단 눈으로 볼 수 있는 부분에서부터 실망스럽다. 너무 번잡스럽다고나 할까… 어쨌든 꼭 필요한 프로그램들을 깔고, 꼭 필요한 용도가 아니라면 이 컴퓨터는 훌륭한 사양과 엄청난 모니터를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의 사랑을 그렇게 많이 받을 것 같지는 않다. 나에겐 2안이 있고, 그 2안이라는 것이 지금 미국 대륙을 횡단해 내 곁으로 다가오고 있기 때문이다. 몬타나로부터 여기까지, 그 긴 여정을 거쳐.

 by bluexmas | 2008/05/10 22:58 | Life | 트랙백 | 덧글(5)

 Commented by Eiren at 2008/05/12 13:07 

2안은 혹시 서브 노트북으로 주문하셨는지^^ 토네이도가 조지아와 오클라호마를 강타해서 정전된 곳이 많다고 들었는데 피해는 없으셨나요? 어제 오늘 이 동네엔 비가 좀 온다-정도였는데 중남부 지방에는 토네이도가 왔더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8/05/13 12:12 

2안은…곧 공개하겠죠 뭐^^ 정전은 안 되었는데 바람이 너무 무섭게 불더라구요. Eiren님은 어디에 계세요? 한 번도 어디 계신지 얘기 안 해주신 것 같아요.

 Commented by 도로시 at 2008/05/13 15:57  

홋- 벌써 조치를 마치셨군요. ^^; 역시 부지런하셔요~

 Commented by Eiren at 2008/05/14 12:32 

저는 토네이도 피해는 남부지방보다는 적지만, 눈폭풍의 강도는 훨씬 엄청난 곳인 미시간에 살고 있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8/05/16 15:57 

도로시님: 저 부지런한 사람 아니에요~-_-;;;

Eiren님: 그러고보니 얘기하신적도 있는 것 같아요. 앤 아버에 계실까요? 아니면 다른 동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