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카메라

웬만하면 회사 사람들 모르게 조용히 살 생각이었는데, 어느 날 점심 먹고 인터넷 뒤지다가 같이 일하는 선배에게 들켜가지고는 대부분 니콘이나 캐논, 특히 캐논으로 가는데 왜 하필 펜탁스냐고, 나는 보통 인기있는 쪽으로 가기 때문에 캐논 살텐데…등등의 얘기를 한참동안 들어야만 했죠. 결국 그런 이유 때문에 웬만하면 회사 사람들 모르게 살 생각이었지만(요즘 살림 좀 피나본데- 뭐 이런 얘기도 들었답니다. 물론 농담이겠지만…-_-;;;)… 사람들의 그런 말들과는 상관없이 이 카메라는 좋은 녀석이에요. 물론 수동카메라를 잘 다루시는 분들에게는 모자란 녀석이겠지만, 저처럼 자동만 쓰던 사람에게는 다 알지도 못할 만큼의 기능에, 표준 AA 건전지를 쓰는 장점도 있고, 사진의 질에 대한 평도 좋고… 저는 사실 천만화소 사진도 필요없고 복잡한 기능도 아직은 필요없고 또 대포렌즈(필요하다면 광각이 필요하겠죠. 대부분 건물사진을 찍을테니)도 살 생각이 없는데다가, 이것보다 적어도 $150이상 비싸면서 기능이 모자란 니콘이나 캐논은 별로 내키기도 않더라구요(이 카메라는 렌즈 포함 $530정돈데 요즘 사면 $100 리베이트가 있어 결국은 $430정도에 사는거죠). 이렇게 말해봐야 인기있는 걸 사야된다고 말하는 사람에들에겐 변명처럼 들릴게 뻔하기 때문에 아무 말도 하지 않을 뿐이죠. 내가 내 돈으로 카메라를 사면서도 사람들에게 말을 들어야 되고 변명과 같은 얘기를 늘어놓을 뻔 하다니…참 안타깝죠.

언제나 그러하듯이 솜씨없는 목수가 연장을 탓하는 것이겠죠. 뭐 새 카메라가 좋은 사진을 보장할리 없다는 걸 저도 잘 알지만 적어도 뷰파인더 들여다보고 셔터릴리즈 버튼을 누르는 인내심 정도는 키워주지 않을까요. 한 달 동안 사진 찍는 연습 좀 많이 해봐야 될 것 같아요. 어째 초점 맞추는 것도 어렵더라구요(참고로 전 사진 찍는 감도 없지만 기술적인 면에서는 유치원 수준).

 

 

어째 주인이 카메라의 눈에 첫 모델이 되어야만 할 것 같더라구요. 며칠 전에 머리 잘랐는데, 어째 또 짝짝인 것 같죠?

 by bluexmas | 2007/11/25 18:49 | Life | 트랙백 | 덧글(18)

 Commented by Eiren at 2007/11/25 19:35 

왓-사진으로나마 처음 뵙겠습니다.오른쪽이 조금 긴 것 같긴 한데 깔끔하고 단정한걸요^^

친구 중에도 펜탁스를 유달리 좋아하는 친구가 있어서 뭔가 펜탁스만의 느낌이 다르구나-하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쓰는 사람 마음에 가장 드는 걸 사는 것이 당연하지 않겠습니까..사진기 사신 것 축하드립니다^^.좋은 사진 많이 찍으세요~

 Commented by 사바욘의_단_울휀스 at 2007/11/25 20:02 

직접 자르시나요? 대단하시군요.^^

저도 그카메라 사려고 했다가 운이없어서 놓쳤는데

가끔 사진 구경할수있으려나요?

 Commented by intermezzo at 2007/11/25 23:07 

사진배우러 잠깐 다녔을때 저만 빼고 다들 고수분들이셨거든요. 저는 니콘 필름slr을 썼었고 다른 분들은 거의 캐논dslr. 두 세분 정도만 니콘dslr…그런데 펜탁스 가지신 분이 딱 한분 계셨는데 그분 사진 색감이 제일 마음에 들었어요. 저는 모종의 이유로 ^^:: 캐논 스무디를 마음에 품게(그리고 결국 지르게;;) 되었지만, 사진색감은 개인마다 취향이 다르고 역시 실력대로인 것 같아요. 제가 펜탁스를 가진다고해서 그때 그분 색감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도 아니고요 ^^ 좋은 사진 많이 찍으셔서 종종 올려주세요 ^^

 Commented at 2007/11/26 00:5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turtle at 2007/11/26 02:38 

안녕하세요? 눈팅만 하다가 처음 글 남겨 봅니다. 🙂

펜탁스 K100 좋은 카메라로 알고 있어요.

인기 많은 카메라를 사용하면 모르는 게 생겼을 때 물어볼 구석이 좀 더 많고, 렌즈 구하기가 조금 더 편리하긴 하겠지요. 하지만 그런 이유 때문에 카메라를 사는 건 아닐 텐데 말이에요. ^_^;

 Commented by 소냐 at 2007/11/26 03:22 

왓~ 사진이닷. 이번에는 전면 사진이네요~~ ^^ 왜, 제가 보기엔 머리 괜찮은데요.. 스웨터도 이뻐요!

고리적 자동카메라 하나 달랑 있는 저로서는 수동 카메라 사신 거 너무 부러워요. 좋은 사진 많이 찍어서 올려주세요.

 Commented by 笑兒 at 2007/11/26 04:27 

와악!! 케이백이다!! 저도 펜탁 좋아해요 😀 예전에 가지고 있던 똑딱이가 펜탁이였는데; (물론 조금은 다르겠지만, ) 펜탁 색감 보다가; 캐논이나 니콘, 올림푸스등을 보면 -_-;; 왠지 물빠진 듯한 느낌이 나서 ;ㅅ;

히힛, 앞으로 사진 유심히 봐야겠어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1/26 09:39 

Eiren님: 사실 몇 번 사진 올린 적 있어요. 머리는 언제나, 언제나 짝짝이랍니다. 그것도 늘 오른쪽이 짧아요.

사바욘님: 이 카메라 요즘 많이 있을텐데요. 계신 곳에서는 안 파는건가…

intermezzo님: 스무디는 뭔가요? 오늘 사진 좀 찍어볼까 했는데 하루 종일 비가 오고 흐려서 기회가 없었어요.

turtle님: 반갑습니다. 자주 덧글 남겨 주세요. 최근에 Big Sur 다녀오셨나봐요. 저는 작년 12월에 차 몰고 Highway 1을 달려 올라갔었는데, 한 밤중에 Big Sur를 지나갔죠. 어찌나 춥던지…다음엔 낮에, 그리고 따뜻할 때 지나가고 싶더라구요.

그리고 펜탁스는 또 나름 렌즈군이 엄청 많고 K 시리즈는 예전 펜탁스 필름 카메라의 렌즈도 쓸 수 있다고 하더라구요.

소냐님: 머리, 옆에서 보면 짝짝이랍니다 -_-;;;

笑兒님: 기회 닿는대로 사진 열심히 찍어 올릴께요^^

 Commented by 재인 at 2007/11/26 09:51 

저도 이걸로 살까 고민 중이였어요. 앞머리 괜찮아보이는데 ^^;

 Commented at 2007/11/26 11:4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intermezzo at 2007/11/26 13:07 

아, 스무디는 캐논 20d의 별명이예요.^^ 20=스물…

 Commented by turtle at 2007/11/26 18:26 

제가 간 날도 날씨가 좋지만은 않았지만 거친 건 또 거친 대로 구경하는 맛이 있었어요. Big Sur 뿐 아니라 1번 도로 자체를 한 번 타 볼 만한 것 같습니다. 🙂

앞으로 덧글 열심히 달겠습니다.

 Commented by 샤인 at 2007/11/26 23:04 

자세히 안읽고 그냥봤을땐 전혀 생각못했는데 ‘짝짝인거같죠?’ 라고 하시고 다시보니 앞머리밖에 안보인다는 ㅎㅎㅎ

스웨터가 참 잘어울리시네요.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1/27 13:05 

재인님: 강추해드리고 싶어요~ 그리고 문제의 머리는 옆머리랍니다. 언제나 짝짝이로 자르죠.

intermezzo님: 찾아봤는데 제 카메라의 거의 두 배네요. 좋은 카메라 쓰시는군요~

turtle님: 저는 아예 밤이라 정말 아무것도 안 보이고 무서워서 덜덜 떨면서 운전했어요. 1번도로 샌프란시스코까지는 타봤는데, 그 위는 겨울에 위험하다고 사람들이 극구 말리더라구요. 그래서 다음으로 미뤘지만 꼭 다시 타보고 싶어요.

샤인님: 스웨터… 사실은 새로 산 거에요^^

 Commented by 카렌 at 2007/11/28 12:25 

저런 차림 너무 좋아요^-^ 잘어울리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1/29 12:53 

^^ 감사합니다. 저 스웨터는 저도 제일 좋아하는 스타일이어서 색깔별로 살 것 같아요 -_-;;;

 Commented at 2007/12/08 18:39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2/10 12:26 

그럴리 없을텐데요? 역시 실물확인만이 살 길입니다요…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