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먹은 음식들

한참동안 와인에 대한 얘기가 없었는데, 그 사실과는 상관없이 저는 꾸준히 주말마다 와인을 마셔댔습니다. 몇 주전에 손님이 찾아오셔서 밥을 먹는 자리에서 Malbec을 마셨는데, 생각보다 마음에 들어서 또 다른 아르헨티나 와인을 마셔봤습니다. 색이 굉장히 진해서 full-bodied라고 생각이 들지만, 실제로는 medium-body정도인데다가 굉장히 부드럽습니다. 마음에 들었다는 얘기죠. 가격도 저렴하셔서 $10 안쪽.

버섯과 올리브 기름, 소금이 전부인 버섯볶음. 지난 번에 요리강좌에 가서 배운게 제가 생각한 것보다도 더 팬을 뜨겁게 달군 다음 버섯을 넣고 팬을 흔들지 말고 두라는 교훈(?)이었는데, 사소한 정보였지만 굉장히 맛있는 버섯볶음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아스파라거스와 빨간 피망으로 만든 간단한 샐러드. 빨강과 녹색이 완전 크리스마스 분위기라면 좀 억지일까요? 올리브 기름과 balsamic vinegar, 섈럿, 마늘, 후추, 소금으로 만든 드레싱을 썼습니다. 연말 어느 potluck같은데 해 가면 순박한 미국인들이 festive하다고 좋아할 듯.

언제 마지막으로 해먹었는지 기억도 나지 않는 불고기. 정말 어릴때는 불고기 먹기 힘들었는데… 아무래도 약간 오래 익힌 듯한 사진입니다. 늘 아무렇게나 양념을 해서 먹었는데, 이번엔 책을 보면서 간장과 설탕 비율도 공부해보고… 역시 음식 만들기에는 기본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연말 어느 potluck같은데 해 가면 순박한 미국인들이 festive하다고 좋아할 듯.

이번 주는 이틀 반 정도만 나가면 연휴라서, 집에서 책이나 보면서 음식이나 만들어 먹을 생각입니다.

 by bluexmas | 2007/11/19 13:08 | Taste | 트랙백 | 덧글(11)

 Commented by 그대로두기 at 2007/11/19 13:15 

억지 아녜요.^^

사진 보고 저도 딱 ‘크리스마스구나’했는걸요.

버섯 볶음 팁은 저도 ‘그래야지’ 하고 생각하지만.

늘 제대로 못 지키는 것.

 Commented by 쏘리 at 2007/11/19 13:43 

옆집에 살면 포크만 들고 놀러가고 싶어용~~ㅠ0ㅠ/

 Commented by 현재진행형 at 2007/11/19 14:06 

저도 말백을 정말 좋아하는데요. 말백 아니라도 아르헨티나나 칠레 산 와인들이 참 마음에 들어요.

음식들이 정말 맛깔스러워 보여요. ^^ 아스파라거스는 정말 크리스마스 같아요!

^^

종종 놀러오겠습니다. 잘 부탁드려요.

 Commented by jjay at 2007/11/19 20:38 

버섯을넣고 흔들거나 젓지 않으면 물이 안 나오더라고요.

유용유용!

저도 말벡이 입맛에 잘 맞더군요. 게다가 저렴해서 더 사랑해주지않을수가 없어요..

 Commented by blackout at 2007/11/20 00:16 

버섯은 흔들지 말아야 하는거군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1/20 13:18 

그대로두기님: 다음에는 꼭 버섯 ‘그대로 두세요^^’

쏘리님: 포크, 저도 많으니까 그냥 오셔도 돼요~^^

현재진행형님: 저건 말백은 아니고 Bonarda라는데요? 반갑고 자주 들러주세요^^

jjay님, blackout님: 한참 흔들지 말라는 건, 재료를 넣으면 일단 팬의 온도가 내려가니까 그 온도가 회복될때까지 두라는 얘기고, 또한 표면의 caramelization을 방해하지 말라는 의미겠죠.

 Commented by intermezzo at 2007/11/20 13:37 

음..그럼 버섯을 넣고 한참 둔 다음에 뒤적이라는 뜻인가요? ^^;; 그릇에 담을때까지 전혀 건드리지 말아야한다고 이해했는데 그럼 바닥이 타지 않을까 생각했다가 위에 쓰신 덧글을 보니 ‘한참동안’ 흔들지 말라고 하셔서…..저의 이해력부족을 탓해주세요 ㅠ.ㅠ 한수 가르침을 부탁드립니다

 Commented by jjay at 2007/11/20 16:23 

아! 그렇군요!

 Commented by j at 2007/11/21 10:22  

저도 그저께 알라모스 말벡 마셨는데 가격이 2.5배이군요– 요즘 한국에선 말벡이 대인기랍니다 아르헨티나 와인의 재발견 ㅇ.ㅇ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11/21 15:03 

intermezzo님: 조만간 남은 버섯 볶으면서 다시 포스팅 올릴께요. 기대해주세요^^

jjay님: ^^

j님: 여기에서도 식당에 가면 30불 정도 할거에요. 세금포함에서 10불 조금 못 되게 주고 샀으니까요.

 Commented by intermezzo at 2007/11/21 15:41 

왕기대하고있겠습니다 🙂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