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tchen Confidential – 왠지 내게는 별 매력없는 무용담

뭐 잘 나가는 쇼도 있고, 책도 베스트셀러네 뭐네 말도 많고 해서 기대를 잔뜩 하고 읽어봤지만, 아쉽게도 저에게는 그다지 매력이 없는 책이었습니다. 시간 나는대로 드문드문 읽어서 다 읽었을 무렵에는 대체 살때 무슨 기대를 했었는지조차 기억이 나지 않았기 때문에 대체 왜 별로 재미가 없다고 느끼는지 저도 뭐라고 딱 꼬집어서 말하기 어렵지만, 찬찬히 생각해보면 이 책이 음식 자체에 대한 얘기보다는 그 음식을 만드는 사람의 경험담이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어차피 요리사가 자기 얘기를 쓴 책이니 그게 바로 음식 얘기가 아니겠느냐, 라고 반문하실 누군가도 있겠지만, 저는 어째 읽고 나서도 음식 자체에 대한 얘기는 별로 기억이 나지 않았습니다. 그 유명한 브런치에 관련된 일화를 빼 놓고는…

그러나 그렇다고 해서, 그의 글들에서 계속해서 넘쳐나는 그의 직업정신 같은 것들마저 무시하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 저도 육체적이라면 굉장히 육체적이라고 할 수 있는 직업군에 종사하지만, 항상 요식업종/의학 분야보다 힘들다고 생각한 적은 없어서 뭐 읽다보면 넘쳐나는 그의 직업에 대한 사랑에 ‘나는 또 얼마나 내 직업을 사랑하고 있나’ 라는 쓸데없는 자기성찰마저도 해보게 됩니다.

참, 우연히 어느 블로그에 갔다가 우리나라에 번역본이 나왔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는데, 대체 어떻게 번역했나 들여다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대체 이 작자의 건들거리면서도 은근히 박식해 보이려고 애쓰는 말투를 어떻게 옮겼는지 알고 싶거든요(개인적으로는 이 분위기를 별로 즐기지 않았습니다).

 by bluexmas | 2007/08/27 12:32 | Book | 트랙백 | 덧글(9)

 Commented by 그대로두기 at 2007/08/27 13:02 

쓸데없는 자기 성찰 ㅎㅎ

3~4년 전에 읽어서 구체적인 감상은 가물하지만.

건들거리는 느낌은 기억해요.

마초적인 과장들도요.

그래서 재미없었냐하면…

전 꽤 재미나게 읽었어요.

이 아저씨. 스스로 쓴 글이 맞다면,

꽤나 도취해서 쓰는 스타일일 것 같은데.

몸으로 일하며 글쓰기 욕망에 불타오르는

남자를 상상하는 게 꽤 흥미로웠거든요.

번역하는 분이 고생했을 거라는 생각은

저도 했어요.

전문용어도 많고, 비속어도 많아서.

요리쪽 감수는 제대로 받은 건지 모르겠지만.

원래 글의 오류인지, 번역의 오류인지 알 수 없지만.

깔끔하지 못한 부분들도 있었어요.

(무슨 말인지 모르겠다는 의미죠.)

 Commented by 쏘리 at 2007/08/27 15:56 

전 이거 드라마로 봤는데요.

거기 나오는 ‘존 조’라구 한국계 배우 매력에 빠져서 보느라 너무 재미있게 봤어요.ㅎㅎ

 Commented by blackout at 2007/08/27 22:55 

근데 이 아저씨 멋지게 생긴건 사실. 이 아저씨가 하는 비교적 최근 쇼중에, 세계를 돌아다니며 이것저것 먹어치우는 쇼가 있었잖아요? 그거 보고, 야, 저게 라이프구나. 나도 저렇게 살면서 돈벌면 진짜 좋겠다…라는 생각을 했었어요. 역시 직업선택이 중요한것 같아요. ㅠㅠ

 Commented at 2007/08/28 10:4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08/28 12:28 

그대로두기님: 저도 그런 점에서 높이 사요. 책 이렇게 쓰는게 참 어려운 일인데… 번역은, 저는 거의 기대도 안 한답니다. 이제 번역에 저는 희망을 버렸어요.

쏘리님: 거의 시트콤정도면 될 것 같은데…드라마가 있는지 몰랐는데요?

blackout님: 저는 이 양반의 쇼 No Reservation을 딱 한 번인가 봤는데, 저기 남 미 어딘가 가서 벌레 타코 먹던데요? 그것도 좋으시다면 직업으로… 전 먹기 싫은 것도 먹어야만 하는 직업은 절대 사양해요. 너무 힘들것 같아서…

비공개님: 저는 일부러 어려운 단어를 많이 쓴 것 같아서 그게 좀 마음에 안 들었어요. 제가 좋아하는 Jeffrey Staingarten의 책을 꼭 읽어보시라고…

 Commented by intermezzo at 2007/08/29 22:08 

http://www.hani.co.kr/arti/specialsection/esc_section/232447.html

^^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08/30 13:03 

그… Heat라는 책은 저도 사려고 생각하던거라서, 이번달 내지는 다음달에 살까 해요. 그나저나 역제가 ‘앗 뜨거워’ 라니, 정말 앗 뜨겁네요-_-;;;

좋은 정보 감사드려요~ ^^

 Commented by 큐팁 at 2009/07/15 13:25 

그래도 음식 사업을 시작하려는 사람들에 대한 충고는

나름 자신의 직업에 대한 진지한 태도를 엿볼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조지 오웰의 ‘Down and out in Paris and London’을

저자가 이 책에서 소개해준 덕에 알게 되어서 말이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09/07/16 00:23

저도 사실 나름 즐기면서 읽기는 했고, 또 텔레비젼 쇼도 재미있게 봤습니다. 그냥 이 사람이 가진 능력에 비해 여러가지 면 때문에 조금 뻥튀겨졌다고 생각했거든요. 사실 쉐프로서는 어떤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결국 음식 만드는 사람인데…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