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vs. Prison Break

올해로 여섯 번째 시즌인 24를 이렇게 챙겨서 보기 시작한 것은 사실 이번 시즌이 처음이기 때문에 뭐라 할 말은 없지만, 회를 거듭할 수록 저의 취향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일단 뭐 테러와의 전쟁이라는 닳고 닳은 소재와 초인에 가까운 주인공 때문이기도 하지만, 미국 내에서의 핵폭탄 테러와 대통령 암살 등 커져만 가는 자극의 강도를 보면서 시즌이 여기에서 더 거듭된다면 잭 바우어가 X-Wing을 타고 화성인과 전투라도 할 것만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 (그렇다면 R2-D2 대신 Chloe를 앉혀야 되나…).

사실은 그것보다 더 24가 제 취향이 아니라는 생각이 드는 이유는, 그렇게 각종 사건 사고들에 밀려 인간의 갈등이 그저 극의 양념 정도로만 취급되는 같다는 느낌이 들기 때문입니다. 물론 시국이 완전 개판인지라 대통령도 고민하고 잭 바우어도 고민하고 테러범인 파예드와 그레덴코 장군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겠지만 다들 고민은 한 회가 끝나고 그 다음회가 시작되는 일주일 동안 열심히 하고 막상 극이 시작되면 그저 열심히 몸을 움직이는 모습만을 보여준다고나 할까요… 뭐 말이 안 되는 것 같지만 제 생각은 그렇습니다.

사실 그렇게 따지면 Prison Break도 첫 번째 시즌에 비해서 흥미를 끌만한 요소를 잃은 것이 사실입니다. 첫 번째 시즌이 그렇게 긴장감 넘치게 느껴졌던 이유는 감옥이라는 극도로 통제되고 밀집된 물리적 배경 속에서 더 사실적으로 드러나는 등장인물들의 다양한 인생의 뒷배경 때문이었는데, 이들이 탈옥하고 난 뒤에는 어떤 장치로도 그만큼의 긴장감을 불러일으킬 수가 없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하여간, 그렇게 구구절절한 인생 살이의 일부로 감옥 맛도 보고, 또 탈옥 맛까지 보았던 주변 인물들이 하나, 둘씩 죽음으로써 그 구구절절한 삶에 화룡점정의 마침표를 찍는 가운데, 과연 용감한 형제의 삶도 그들과 같은 길을 따르게 될지…이제 네 편의 에피소드 밖에 남지 않았다고 하니 그래도 기대가 됩니다.

* 사진은 이번 봄 시즌 Gap의 광고에 출연한 Wentworth Miller입니다. 주말에 텔레비젼으로 Underworld를 보았는데, 그가 주인공 Scott Speedman의 재능을 약간 시기하는 nerd풍 동료 의대생으로 나왔더군요.

 by bluexmas | 2007/02/28 13:24 | Media | 트랙백 | 덧글(4)

 Commented by makondoh at 2007/03/05 11:25  

24와 프리즌브레이크의 특징은 역시 한 번 달리기 시작하면 멈출 수 없다는…

하지만 역시 내 취향은 하우스인 듯해…lost도 아직은 괜찮구…ㅎㅎ

참, 네가 이용하는 mp3 사이트 좀 알려주라…울 회사에서도 못구하는 음반이

많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7/03/05 13:26 

그 사이트…러시아에 뿌리 박고 있는건데, 요즘 모든 크레딧 카드 회사가 지불을 거부해서 실질적으로 영업 중지 상태라더라. 나는 아주 잠깐 카드 지불이 가능할때 50불 채워 놓은거 아껴가면서 쓰고 있거든. 하여간 주소는 www.allmp3.com

 Commented at 2008/02/01 23:2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08/02/04 13:03 

저도 프리즌 브레이크 새 시즌은 안 보구요. 그 외의 드라마도… 서울 갔다 온 다음엔 더더욱 텔레지변 안 보고 있어요. 생각하는 시간이 아까워서…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