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리 엔젤] 백설기 롤케이크-떡이어도, 아니어도 묘한 속임수

백설기 롤케이크라니 궁금했다. 과연 어떻게 떡을 크림과 함께 말았을까? 그리하여 거금 21,900원(할인가, 정가는 27,000원)을 치르고 사와보니 놀랍도록 먹을만 했다. 다만 그 먹을만한 지점이 떡과 크림의 조합이 아니라 도지마롤에 무한수렴했으므로 묘했다. 거의 물컹할 정도로 촉촉한 “떡”과 크림의 조합이 정말 도지마롤을 쏙 빼닮았으니, 그렇다면 사실 일반적인 롤케이크를 먹어도 되는 것 아닐까?! 정말 신기할 정도로 떡의 질감도 쌀맛도 나지 않아 포장지를 뒤집어 보니 재료는 계란(난백액), 박력분, 탈지분유와 물엿. 그렇다면 이건 쉬폰케이크 아닌가? 여기까지 알고 나면 호기심도 궁금증도 사라지고 아, 내가 또 빌리 앤젤에게 속았구나!라는 생각이 들고 만다. 계란 노른자도 쓰지 않은 시트로 만들어 놓고 백설기 롤케이크라 이름 붙이면 어떻게 하느냐고요. 이쯤 되면 빌리 앤젤이 아니고 빌리 데빌이라 불러야 할 것 같다. 아까운 내 돈.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