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콘에 오레오를 솔솔 뿌렸더니

그저께 리뷰했던 마너 웨하스가 맛있다고 호들갑을 떨었더니 동네 편의점 사장님이 오레오 팝콘을 추천해주셨다. 과자에 관심이 많은 것 같은데 해외 직구로 비싸게 팔리는 게 조금씩 싸게 들어왔으니 먹어보라고 했다. 그리하여 한 봉지 6,000원이 좀 넘는 오레오 팝콘을 먹어 보았다. 오레오는 악마의 음식이므로 부스러트려 팝콘에 뿌린다면 맛이 없을 수가 없다. 그래서 사실 먹기도 전에 승부는 결판이 난 것이나 다름이 없으나 막상 먹어보면 약간 실망스럽다. 오레오의 손길을 누리려면 팝콘 또한 마음을 단단히 먹고 준비를 해야 하는데 아무래도 즉석 조리가 아니다 보니 다소 눅눅해져 매가리가 없다. 입에 넣으면 일단 오레오가 사르르 녹으면서 단맛의 멍석을 쫙 깔아주니 팝콘이 바삭하게 부스러지면서 고소함과 짭짤함을 마음껏 펼쳐줘야 되는데 유약하다. 고소함만 그럭저럭 기가 살아 있을 뿐 바삭하지도 짭짤하지도 않다.

설상가상으로 눅눅한 팝콘 쪼가리에 이 사이에 끼기 시작하면 맛의 잔치는 금세 내실 없는 난장판으로 전락해 버린다. 인터넷을 뒤져보니 해외직구 제품만 한 봉지에 15,000원쯤에 팔리고 있는데 그런 가격이라면 굳이 먹어볼 필요는 없고, 혹시 지나가던 편의점의 진열대에 내가 산 가격대로 깔려 있다면 한 번쯤 경험치를 쌓는 차원에서 도전해 볼만은 하겠다. 무엇보다 오레오의 크림이 바삭하지도 짭짤하지도 않은 팝콘에 미치는 영향을 음미해보시라.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