쫄병 달고나맛-효과적인 단맛의 증폭

MJKL7kG7S4qsiVmoLUimGQ_thumb_acfb

지난 주, 한 일억 년 만에 별 뽀빠이(삼양)을 먹고 별사탕의 넉넉함에 새삼 놀랐다. 그 사이 대한민국이 정말 살기 좋아졌구나. 어젯밤에도 너무 적적해서 또 먹으려고 편의점을 찾았는데 바로 옆에 쫄병 달고나맛이 있었고 비교 시식 결과 별 뽀빠이에 압도적인 1회 KO승을 거두었다. 사발면의 가는 면발을 500원짜리 동전 크기만 하게 뭉쳐서 아주 살짝 씁쓸한 달고나맛을 불어 넣고 가운데에는 별사탕을 각 1개씩 박았다. 아삭하지만 딱딱하지 않은 과자를 씹다보면 달고나의 그것보다 조금 더 또렷하고 집중력이 강한 별사탕의 단맛이 터지면서 전체의 맛이 증폭된다. 물론 과자에 비해 조금 더 딱딱한 별사탕이 이루는 질감의 대조도 인상적이다. 지금 박스로 주문하러 간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