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리] 장원막국수

IMG_3587

좀 신기한 음식이었다. 엄청나게 깔끔해 보이는데 국물이 말도 안되게 두텁고, 기능보다 미적인 역할을 맡는 고명까지 감안하면 실제로는 완결성을 못 갖춘 느낌을 풍겼다. 그나마 윗둥과 아랫둥이 각각 확실하게 다른 질감을 주는, 깔끔한 신맛을 풍기는 배추김치가 그냥 나오고, 고명+a의 역할을 맡길 수 있는 수육을 1인 6,000원 정도로 큰 부담 없이 더할 수 있어 얼추 무마는 된다. 말하자면 막국수 한 그릇에 7,000원이지만 13,000원은 써야 할 것을 염두에 두고 가야 한달까.

IMG_3582 이런 국물을 왜 이런 면과 짝을 짓는지 조금 이해하기 어렵지만 그래도 전반적인 인상은 긍정적인데, 환경까지 감안하면 먹으러 가라고 권할 수 있을 것 같지는 않다. 일단 거기까지 가는 것도 좀 일인데다가 (현재 공사중), 가서도 좁은 언덕길 오르내리기+주차+웬만한 시간에는 빼도박도 못할 대기+깔끔하지만 넓지는 않은 주택 개조형 공간까지 감안하면 평범한 완성도의 음식에 너무 큰 품을 들여야 하기 때문이다.

7 Comments

  • 김승철 says:

    방문기올리려고애쓰섰읍니다. 그런데왜애쓰세요?요사이품격과신선함을잃어가는수요미식회에왜반응하세요?

  • 안준표 says:

    처음 장원 막국수가서 비빔 막국수 먹었을때가 생각나는데 그때 느꼈던 게 이건 막국수의 새로운 장르가 아닐까? 싶었던 인상이었어요. 뭔가 고명이 많이 올라가서 복잡한 맛이 느껴지고 김가루의 고소함, 양념장의 달큰한 맛이 어우러진 일반 막국수에 비해 상당히 미니멀한 느낌이면서도 뒷맛이 깔끔하게 떨어지고.. 뭣보다도 메밀면이 좋았다는 인상이었습니다.

    티비에 소개되고 나서 손님도 많아지고 대기도 길어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맛을 유지중인… 오히려 갈때마다 조금씩 개선되는 면이 보이는 흔치않은 집이라고 생각합니다.

    좀 더 쉽게 방문해서 먹을 수 있으면 좋겠다 싶은데 분점을 내거나 확장할 계획은 없으신가 봐요.

    그래도 이정도면 호평이 아닌가 싶네요. ㅎㅎ

  • 팬더천하 says:

    비판은 누구나 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다만 작가의 비판은 일개 블로거의 비판과 달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고기리 장원막국수가 별로라고 누구나 말할 수는 있지만, 작가의 타이틀이 붙은 사람이라면 본인이 생각하는 막국수에 대해서 최소한 설명은 하고, 비판을 하는 게 맞지 않나 싶습니다.

    그리고 그 전제에 동의하고, 그 비판이 맞다면 수긍할 텐데, 이렇게 밑도 끝도 없는 식의 평은 책을 산 독자에게 실망을 주는 일입니다.

    막말로 어떤 작가가 어떤 전제나 기준도 없이 한식의 품격은 6천원도 아까운 책이라고 평했으면 기분이 어땠을 지, 되묻고 싶습니다.

    최소한 막국수가 어떤 음식이고, 기본적으로 어떤 점이 중시되어야 하는 데, 이런 것을 무시했기 때문에 멀리서 갈 필요도 없는 음식이라고 비판했다면, 쉽게 수긍갔을 것이고, 그게 맛 칼럼을 쓰고, 팟캐스트를 진행하시는 분의 품격이라고 생각합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