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반트 x 므농-거의 먹을 수 없는 케이크

‘프티 카토를 내는 집이 늘고 있는데 발전의 조짐이 아니냐’라는 이야기를 어디에서 나누었는데, 나는 바로 ‘그렇다’고 말하기가 어려웠다. 추세는 티라미스가 대표하는, 컵에 담긴 디저트류라고 보고 있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베린 같은 종류겠지만 그 정도로 공을 들여야 하는 것은 아니고, 사실 조각케이크 정도를 만들 기술로 용기에 요소를 켜켜로 담은 것이다. 물론 맛과 질감의 조합을 다양화해서 고급 디저트로 만들 수 있지만, 애초에 그게 목적인 게 잘 눈에 들어오지는 않는다.

하여간 그런 와중에 이런 곳에서도 프티 카토를 한다는 이야기까지 나와서 가본 곳이 홍대 앞의 디저트 카페 므농(Menon). 인터넷을 뒤져보면 ‘홍대 맛집’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여기에서 가게를 처음 연 것 같아서 대체 언제부터 그런 존재였는지는 모르겠다. 반트라는 화장품 회사에서 운영하는 것 같은데, 그 또한 처음 들어보았다.

사진에서 보았던 것 외에 조각 케이크도 여러 종류 있었는데 완성도가 좀 낮아서 놀랐다. 딱 떨어지지 않는 가장자리도 그렇지만, 맨 위 표면이 고르지도 않은 것은 다소 충격적이랄까. 가격(5~6,000원대)을 감안하면 기대를 크게 품지 않는 것이 낫겠지만, 이 정도로 시각적 완성도가 떨어지는 케이크라면 가격에 상관 없이 별로 먹고 싶어지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 한 번에 두 조각은 맛을 보는 것을, 기대를 접고 한 조각만 골랐다. 망고맛(6,000원)이었는데 가르려고 댄 나이프가 떨어지지 않았다. 맨 바깥의 켜가 두껍고 끈적해서 날에 들러 붙은 것. 작년 크리스마스에 먹었던 메종 엠오 케이크의 맨 바깥 켜와 비슷한 질감이었지만, 훨씬 더 두껍고 끈적했다. 전체 높이의 약 1/3을 차지하는데, 나이프에 들러 붙을 정도로 끈적거린다면 입에 넣었을 때 질감 또한 유쾌할 리가 없다. 그래서 다 걷어내고 보니, 실제로 내부엔 딱히 먹을 만한 요소가 없었다. 바닥의 시트 한 장과 망고 과육, 약간의 퓨레가 전부였다. 공허했다. 이건 정말 무늬만 프티 가토 아닌가. 보통 조각 케이크보다도 열등하다.

조각 케이크의 완성도만 봐도 프티 가토를 만들 수 있는 수준이라고 짐작이 안 들었던 터라 케이크 자체만으로는 별 감흥이 없었다. 하지만 이 형식을 빌어온 의도나 설정을 보니 만드는 사람도 못할 것임을 알지만 이렇게라도 해서 팔아보겠다는 의도가 꽤 진하게 배어 있어서 즐겁지 않았다. 달라 보여야 팔 수 있는 건 맞는데 정말 달라 보이게만 만드는 것조차 성공을 못한다면 왜 만드는 걸까. 최소한 먹을 수 있게는 만들어야 하는 것 아닐까. 파티셰 등 실무진에게 권한이 있는 건 아닐테고, 사업주가 원하는 제품군의 리스트를 냈을 가능성이 높은데, 과연 줄 수 있는 돈과 그로 살 수 있는 기술력 등등을 현실적으로 감안한 건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