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img_1104

11월

11월만 되면 ‘작은 아씨들’의 구절이 기억난다고 말하는데 좀 더 정확하자면 11월에 대한 구절이 있다는 사실은 기억하지만 정확하게 어떤 이야기인지는 이제 기억하지 못한다. 별로 기억나는…

img_6658

11월

10월 24-25일, 팔자에도 없던 이틀 연속 피아노 연주회를 다녀오면서 마음이 무거웠다. 예매하던 6월, 나는 희망에 부풀어 있었다. 11월은 드디어 오랫동안 뿌린 씨를 거두는 달일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