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vember 2nd, 2017

IMG_1945

눈먼 에머이

정녕 내가 에머이에 대한 글을 쓰지 않았던가? 그렇다면 아마도 의미가 없다고 느꼈기 때문이었으리라. 첫 매장이라고 알고 있는 종각점에서, 나는 대접을 받아들자마자 당황했다. 이게 뭐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