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THERS

img_1104

11월

11월만 되면 ‘작은 아씨들’의 구절이 기억난다고 말하는데 좀 더 정확하자면 11월에 대한 구절이 있다는 사실은 기억하지만 정확하게 어떤 이야기인지는 이제 기억하지 못한다. 별로 기억나는…

과천 

과천 

1988년 아니면 89년이었다. 처음 과천 현대미술관에 갔던 해다. 같이 갔던 친구들의 기억을 감안하면 1989년이어야 할 것 같은데 아무래도 또 다른 일이 생각난다. 그래서 1988년이…

IMG_0593

10월

한마디로 이상한 달이었다. 2070년까지 찾아오지 않는다는 긴 연휴로 시작했기에 짧을 거라고, 금방 지나갈 거라고 믿었는데 이상하게도 길었다. 연휴를 보내고 남은 이십 몇일을 쭉 늘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