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OD

커피의 균형-Stumptown Gesha Road Trip

딸려온 팜플렛의 이야기를 옮겨보자. 미국 오레곤 주 포틀랜드의 커피 로스터리 스텀프타운(stumptown)의 대표 듀앤 소렌센은 ‘문익점 코스프레’를 한다. 미국인이 꾸리는 파나마의 농장에서 게샤(Gesha, 발음이 비슷해서…

“수제” 토마토소스=헛수고

“수제” 토마토소스=헛수고

어디에선가 우연히 집에서 끓이는 토마토소스 이야기를 주워들었다. 미안하지만 헛수고다. 하지 않을 것을 권한다. 이유는 물론 아주 간단하다. 토마토가 맛이 없다. 원래 토마토의 맛은 굉장히…

[군산] 빈해원- 건물 120점, 음식 60점

주말, 신안과 목포에 갔다가 올라오는 길에 “군산 4대 중국집” 가운데 하나라는 빈해원에 들렀다. 열었으면 미친척하고 복성루에 들러볼까 했으나 휴업. 심지어 이성당 또한 입시-딱히 이해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