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콘티넨탈 호텔] 딸기 뷔페-이것이 바로 한국의 맛

딸기 디저트 뷔페가 성업중인지도 몇 년, 올해까지 한 번도 가볼 생각을 하지 않았다. 다음과 같은 네 가지 이유 때문이다.

1. 딸기 자체의 한계: 적어도 다섯 종은 되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크기와 모양이 조금씩 다를 뿐, 맛은 대개 비슷하다. 이 글에서도 언급한 것처럼 앞에서 치고 나오는 단맛의 정도 차이가 있을 뿐이고, 그에 반비례에 신맛도 조금씩 다르지만 충분하지 않다. 궁금하다면 코스트코에서 수입 냉동 딸기를 사다 맛보면 차이를 느낄 수 있다. 물론 이건 딸기만의 문제는 아니다. 모든 과일이 단맛 위주로 바뀌고 있다. 난 단맛이 필요하다면 그냥 설탕을 먹겠다는 생각을 한다.

2. 과일의 조리에 대한 인식 부족: 역시 저 링크의 글에서 언급한 바 있다. 수분을 빼고 단맛과 신맛의 비율을 맞춰야 디저트에 더 잘 얽혀들어갈 수 있다. 질감도 마찬가지다. 물컹 또는 설컹거리는 질감은 페이스트리가 추구하는 부드러움과 바삭함 어디에도 어울리지 않고 오히려 방해만 할 뿐이다.

3. ‘세팅’의 문제: 온도에 민감하지 않은 음식은 없다. 케이크류의 디저트라면 상온에 오래 둘 경우 그 모양이 흐트러지며 질감도 나빠진다. 그렇다고 모든 음식을 진열장에 담아 손님에게 낼 만큼 세심한 배려를 베푸는 업장은 없을 것이다. 물론 가짓수를 줄이고 손님이 원하는 걸 꺼내주는 방식으로 운영한다면 불가능하지는 않을 것이다.

4. 뷔페 그 자체: 언제나 ‘질보다 양(또는 가짓수)’ 아니었던가.

이렇게 생각을 하고 있었는데, 얼마전 다른 사람의 딸기 애프터눈 티에 대한 글을 링크로 소개했다가 엄청난 리트윗을 타는 걸 보고, 사람들이 꽤 높은 관심을 두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가보았다. 결과? 인터넷에서 거의 아무런 정보도 찾아보지 않고 갔는데, 차려놓은 음식은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더 처참했다. 위에서 언급한 것 가운데 가장 큰 문제는 역시 2다. 세어보니 20여가지의 디저트가 있는데, 하나같이 아무런 생각이 없이 만든 것이었다. 거의 대부분은 굳이 딸기가 아니어도 되는 디저트에 생딸기를 얹거나 더했을 뿐이고, 나머지는 딸기향이나 분홍색을 더해 분위기를 냈다. 식재료로서 생것은 물론, 익었을 때 딸기의 맛이나 질감을 이해하고 엮은 디저트는 없다고 해도 지나친 말이 아니었다. 요리에서 ‘1+1=2’도 사실은 긍정적인 것이 아닌데 이건 ‘1+1=-1’의 수준이었다.

사진 오른쪽의 음식은 설명이 없었는데, 먹어보아도 뭔지 전혀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

한편 3에서 밝힌 것처럼 온도의 영향을 감안하더라도, 디저트의 완성도는 굉장히 나빴다. 마치 잇몸이 내려간 것 같이 틈새가 남아 있는 케이크나 주저앉고 질긴 애플 파이(스트루델?), 어딘가에서 씹힌 덜 녹은 냉동 딸기 등은 생각이야 차치하고서라도, 그저 몸이 먹는 즐거움조차 주지 않았다. 계산대 옆 진열장의 케이크도 가격(프티 가토 한 조각에 15,000)을 감안할때 큰 차이 없는 것을 보면, 그게 이곳의 수준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하여 30분만에 모든 걸 맛보고 퇴장, 시간 대비 가장 빨리 또 헛되이 쓴 돈으로 남았다.

결론은 간단하다. 바로 이런 음식이 정확하게 한국의 맛이다. 생산자는 음식 전반에 대한 이해나 생각이 전혀 없이 몸으로만 만드는데 그 물리적인 완성도조차 변변치 않다. 대신 이걸 질보다 양으로 압도하는 뷔페로 내놓으면 소비자는 어디도 아닌 호텔 로비에서 이를 흡수할 수 있다는 생각에 손을 잡고 모여든다. 여기에 애초에 공정성 같은 것에 대한 개념이 전혀 없는 매체의 기자는 홍보인지 보도인지 모를 기사를 열심히 써준다. 요즘 한식을 세계에 알린다는 서 아무개라는 사람이 정말 열심히 활동을 하신다던데, 너무나도 심오해서 이해하기 어려운 불고기니 막걸리 같은 광고 하지 말고 바로 이런 딸기 뷔페를 홍보하셨으면 좋겠다. 이 한 판에 정말 한국의 모든 것을 설명할 수 있으며, 여기에 쓸데없이 진지하게 반응하면 지는 거다. 그래서 글은 여기까지만 쓴다. 어차피 이건 글 한 편, 한 사람의 지적과 비판으로 절대 달라질 수 없는, 고질적인 병폐의 현실이다.

 by bluexmas | 2014/04/07 15:43 | Taste | 트랙백 | 덧글(9)

 Commented by 레니스 at 2014/04/07 16:10 
3년전에 워커힐에서 하는거 가보고 실망해서 다신 안갔는데 여전한가 봅니다..저 돈으로 그냥 신선한 딸기랑 정성들여 만든 딸기 타르트나 케이크를 먹는게 훨씬 낫겠다고 생각했어요. 그냥 보고, 사진찍어 기분 내는 느낌이랄까요…인터컨티넨탈이 그나마 메리어트나 쉐라톤에 비해 평이 좋은 편이라는데도 역시 별로 였나보네요…

 Commented at 2014/04/07 17:5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모퉁이 at 2014/04/07 18:10 
이걸 가셨다니… 단걸 무지 좋아해서 오육년전부터 디저트 뷔페 새로 생겼다하면 거진 다 가보는 편인데요, 호텔 딸기 뷔페류들은 다 꽝이었어요. 솔직히 예식장 수준의 디저트들을 왜 이런데서 먹어야하나 싶고, 특히 인터컨티넨탈은 로비라 어수선한데다 서비스도 꽝이었죠. 개인적으로 진짜 괜찮았던데가 코너스톤 디저트 뷔펜데 여긴 역시 수지가 안맞는지 몇달 하고 말더군요ㅠㅠ

 Commented by renaine at 2014/04/07 19:59 
학생 때 딸기 뷔페는 두어 번 갔었는데… 괜찮은 딸기 한 팩(열 알 정도) 에 700~800 엔씩 하는데 2500엔에 생딸기+디저트+샌드위치나 핑거푸드를 먹기에는 괜찮았어요.

사실 디저트 뷔페가 맛있을 수 없는 태생적 한계도 있고, 물리기 쉽기도 하고요. 피에르 에르메의 케이크/마카롱/샴페인/티 뷔페도 갔지만 두 접시 째에서 질리더라고요. 분명히 맛은 있는데 먹을 때 만족스럽지는 않았달까.

그나저나 저 쁘띠가또 가격도 생김새도 충격이네요 D:

 Commented at 2014/04/07 23:20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임윤 at 2014/04/07 23:21 
올리시는 글 항상 재미있게 읽고 있습니다.

 Commented at 2014/04/08 00:4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미소천사 at 2014/04/08 08:37 
딸기뷔페는 모르겠지만 동대문JW 메리어트 호텔

타볼로24 갔는데

거긴 직접 파티쉐가 만들어서 진열장에서 이야기하면

꺼내주더라구요. 덕분에 눅눅해지거나 혹은 흐트러진모양없는 디저트를 맛봤어요^^ 다른곳들과 달리..

디저트섹션에 파티쉐4분이 계속 계시니까

이것저것 묻고 가져가기도 좋고~^^ 급 생각나네요

 Commented at 2014/04/12 14:34 

비공개 덧글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