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크초콜릿 ‘빈 투 바’ 13+5종 맛보기 결과

밸런타인데이 특수를 맞이해 어느 매체에서 초콜릿에 대한 원고와 18종 다크초콜릿의 맛보기 패널에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받았다. 정작 매체는 받아보지 않아서 어떻게 실렸는지는 모르겠으나, 그와 별개로 그 맛보기 결과를 간단하게 요약해 공개한다. 이왕 비교해서 맛보는 것, 가지고 있던 마스트 브라더스 및 몇 종의 초콜릿 바까지 더해 한꺼번에 비교해보았다. 평가를 위해 자료를 좀 찾아보았는데, (다크) 초콜릿의 맛은 초콜릿 자체의 맛, 질감, 그리고 그 둘을 감안한 전체적인 인상으로 나눠 생각할 수 있다. 다크초콜릿은 밀크에 비해 초콜릿의 함량이 높으므로 신맛을 포함한 초콜릿의 복합적인 맛이 잘 살아 있어야 한다. 요즘은 종종 코코아 가루를 추가로 더해서 맛을 한층 더 강화시키는 제품도 있는데 장점이니 딱지를 한 번씩 읽어보는 것도 좋다. 한편 설탕은 초콜릿의 쓰고 떫고 신맛에 균형을 잡아주는 역할을 하는데, 함유량이 높으면 지나치게 단 것도 문제지만 질감이 부드럽지 않고 서걱서걱(grainy)할 수도 있다.

한편 요즘은 커피처럼 원산지를 강조한 ‘싱글 오리진’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는데, 맛보기에 포함된 18종 가운데도 껴있었지만 그만큼의 개성을 지닌 것은 없었다. 또한 전반적으로 내가 기대하는 다크초콜릿 ‘빈 투 바’의 강렬함이 ‘이거다’ 싶은 것도 없었다. 좋은 선택이지만 방점을 찍어줄만한 것은 없달까.

빈 투 바(bean to bar)의 개념은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된다. 원래 카카오 콩을 가공하는 과정은 커피와 비슷하지만 그보다 조금 더 복잡하고 번거롭다. 산지에서 발효를 거쳐 말린 콩을 볶아 맛을 내는 것까지는 흡사하지만 콩을 으깨어 초콜릿으로 가공하는 한 단계가 더 남아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발로나니, 칼리보니 하는 생산업체가 미리 그 단계까지 가공한 커버춰를 녹여 템퍼링해 결정 구조를 다듬는 단계부터 가공하는 것이 종래의 방식이었다면, 이젠 가공업체가 그 앞단계까지 맡아 자신들이 원하는 맛을 낸 다음 만든 초콜릿 바가 바로 ‘빈 투 바’다. 대개 초콜릿에 바닐라(이도 원산지를 따지는 경우가 많다. 마다가스카르 등등), 비정제 설탕(특유의 맛이 초콜릿과 더 잘 어울리지만 원산지나 가공 상태를 감안할때 빈 투 바에 더 잘 어울리는 짝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을 더한다.

아래는 한꺼번에 비교 요약한 결과다. 맛본 것들 가운데 얼마나 많은 종류가 쉽게 살 수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참고하시길.

1. 에디아르 탄자니아 다크초콜릿 75%

2. 벨바스 트러플 프랄린

3. 뵨스테드 슈페리어 다크 70%

4. 에델비터 유기농 다크 99%

5. 비바니 유기농 다크 85%

6. 그린앤블랙 다크 85%

7. 델라비우다 다크 70%

8. 델라비우다 다크초콜릿 봉봉

9. 린트 엑설런스 다크 70%

10. 바인리히 다크 70%

11. 마리벨 시그니처 바 다크

12. 미셸 클뤼젤 누아르 드 카카오 72%

13. 미셸 클뤼젤 누아 인피니 99%

 by bluexmas | 2014/02/11 08:48 | Tast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Sean at 2014/02/11 10:50 
비바니 다크초콜렛 달고 삽니다. 다크초콜렛은 맛이 괜찮으면 식감이 영…

그나마 가격대비 비바니가 낫더라구요.

제가 먹어본 것은 4-5종이니 많지도 않지만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2
네 비바니 좋더라고요. 맛있는 거 찾으면 그나마 다행이지요. 계속 이거저거 안 드셔도 되고요.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4/02/11 10:53 
에디아르 탄자니아는 한번 세일하기에 산적 있는데(그래도 9천원이었을걸요) 돈 아깝더군요..

보통 백화점에서 타협안으로 구하는게 그린앤블랙인데, 더 좋은 게 확실히 있군요.

다른 초콜릿도 한번 사먹어봐야겠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2
그린앤블랙이 코코아가루를 더해 맛을 좀 더 낸 경우라고 기억합니다. 미셸 클리젤이 좋던데 가격이 얼만지 모르겠네요.

 Commented by renaine at 2014/02/11 11:33 
린트 곰돌이의 잔해(시체..?)가 눈에 확 들어오네요’ㅡ’

전에 유기농을 몇 가지 먹어 봤는데 맛이 영 아니라 그냥 여러 가지 먹어보고 있어요. 제일 쉽게 구할 수 있고 그 중에 나은 건 cafe-tasse 더라고요. 다크만.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3
네 뭐 유기농이라 다 좋지는 않죠 맛 보장의 척도는 아니니… 저 린트 곰돌이는 정말 엄청나게 답니다. 카페 타세는 그 커피 그림 있는 직사각형, 500원 동전만한 것이죠?

 Commented by 맹한 북극여우 at 2014/02/11 18:16 
13번 참 궁금하네요 스윗함없이 overall 4.5주신거보면 거의 최고의 초콜렛이 아닌가 해서요..

그나저나 기라델리는 후보에도 없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4
99%치고 좋다는 이야깁니다. 기라델리는 후보군에 없더라고요.

 Commented by deure at 2014/02/12 02:53 
갑자기 초콜렛이 먹고 싶어지는 포스팅입니다. 이런 비교제안을 받으시다니 그저 부러울 뿐입니다. 다같이 모아놓고 조금조금 먹어본다는게 정말 매혹적인 발상이네요 >_< 보통 칠십 퍼센트대를 좋아하는데 80퍼센트는 처음 봅니다. 비바니 먹어보고 싶어졌어요 ~ 다행히 이번 발렌타인데이는 대보름하고 겹쳐서 솔로는 신이 납니다 ^^!!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4
근데 저 정도 먹어보면 지겹습니다. 80%부터는 정말 균형이 잘 맞아야 하더라고요.

 Commented by 레키 at 2014/02/12 11:59 
이거보고 5번 비바니구했습니다 85프로 70프로

맛이 기대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4/02/13 12:44
오 그렇군요. 드시고 말씀해주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