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 제이브라운- 의미없는 장식과 시각적 완성도

공사하는 걸 오래 지켜보았는데 나가 있는 사이 문을 열었기에 케이크 두 종류(각 5,500원)를 사왔다. 맛만 놓고 보자면 불만 없다. 계산할때 ‘동물성 생크림 100%’를 강조하던데, 잡맛 없고 깔끔하다. 안 가본지 오래지만 피오니보다는 조금 더 복잡한 조합이고 더 낫다(피오니는 할줄 아는 걸 잘 한다는 측면에서 좋지만 아무래도 다양하지 않아 금방 질린다). 다만 치즈케이크의 바닥에 깐 스폰지는 촉촉하다 못해 수분이 꿀럭거릴 정도로 넘쳐났다. 시럽 과잉이라고 생각하는데 위의 치즈로부터 수분을 흡수했을 가능성도 있다.

멀쩡한 맛에 비해 눈으로 보는 완성도는 좀 떨어진다. 쇼윈도우를 쭉 둘러보았는데 살짝 과장해서 말하자면 조잡하다. 그리고 크게 의미 없는 고명이 그 조잡합을 증폭시키는 경향이 있다. 그 예가 바로 사진의 오레오다. 솔직히 마카롱조차도 케이크의 맛과는 별 상관없는 헛심쓰기라고 생각하는 터라 오레오는 더더욱 이해가 안 간다. 물론 따로 떼어놓고 보자면 식품공업의 승리이자 훌륭한 과자다. 하지만 이러한 케이크 위에 올라 앉아 주의를 앗아갈 자격은 없다. 게다가 수분 때문인지 이미 너무 눅눅해져 형태만 지키고 있는 수준이라 더더욱 의미가 없었다.

이 정도의 맛이라면 질적인 팽창에 포함시켜도 큰 무리가 없다고는 보는데, 그래도 아주 흡족하지는 않다. 큰 케이크를 자른 조각 케이크도 의미는 있지만, 이제 ‘프티 가토’ 종류를 더 많이 보고 싶다. <아몬디에>가 좋은 프티 가토를 내던 시절도 이제 과거가 되었으니 이제 그런 종류의 케이크를 내는 곳을 찾아보기가 어렵다. 신세계 본점의 <페이야드>에서도 프티 가토 비슷한 걸 팔고 있으나, 가만히 뜯어보면 그보다 만들기 쉬운 타르트로 흉내낸 것에 지나지 않는다. 케이크는 눈으로도 먹는 음식이고, 눈에게 맛있기 위해서는 보다 더 높은 수준의 기술이 필요하다. 분명히 어디엔가 그러한 기술을 쌓은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보는데…

 by bluexmas | 2013/11/25 16:18 | Taste | 트랙백 | 덧글(2)

 Commented by Chelsea Simpson at 2013/11/25 17:21 
눈으로 보기엔 초콜릿케이크처럼 보이는데 왜 오레오를 장식한걸까요? 그대로 두기 허전하니 뭔가 올려보려고 한건가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12/05 23:37
네, 그런데 간편하게 해결할 수 있으니까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