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출간 일자 확정과 잡담

1. 책의 출간 일자가 10월 1일로 잡혔다. 오늘까지 많지 않은 그러나 평소보다는 많은 마감을 끝내고 교정지 기다리는 중. 목욕재계라도 해야 하나. 공중목욕탕 안 간지도 오래.

1-1. 사실 책 쓰는 1년 동안 자의반 타의반으로 기고가 거의 없었는데 요즘 조금 생기고 있다. 그러나 크게 기대는 못한다.

2. 오랜만에 교동 골목을 지나쳤는데 열심히들 먹는 치킨이 너무 바짝 튀긴 거라… 직장인들 힘들게 번 돈으로 그 돈 버느라 쌓인 스트레스 풀기 위해 사먹는데 좀 더 맛있는 걸 먹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2-1. 근처 맥도날드에서 치킨 너겟 한 상자 사서 맥주와 함께 먹는 건 어떨라나. 시청광장은 음주가 안 되나? 9, 10월의 서울만큼 길에서 맥주 마시기 좋은 곳도 드문데. 자고로 이 맥주라는 술은 좀 시끌벅적한 도시의, 그 시끌벅적함이 닿을락 말락한 큰길의 바로 뒷골목에서 먹어야 제맛이다. 맛없는 국산 생맥주보다는 편의점에서 우르퀠이나 산토리 프리미엄 몰츠라도. 2인 1조로 행동하면 된다. 한 명이 맥도날드에서 치킨 너겟을 주문하는 동안 다른 한 명은 편의점에서 맥주를 산다. 맥도날드 앞에서 기다리고 있다가 얼른 근처 빌딩 옆구리 같은데 자리 펴고 온도가 변하기 전에 먹고 마신다. 프렌치프라이는 “옵션.”

2-2. 맥도날드의 전반적인 수준이 어떤지는 모르겠으나 메세나폴리스에서 두 번 먹은 결과 훌륭했다. 더블 쿼터파운더 치즈에 프렌치 프라이. 미안하지만 어설픈 수제버거보다 낫다.

2-3. 국산맥주도 미안. 그러나 너희들에게는 답이 없다.

2-4. 아직까지 퀸즈 에일을 찾지 못하고 있다. 드셔보신 분.

3. 근 20년 전 읽었으나 무슨 바람이 불어 기형도의 시집을 샀다. 유작집에 시집이 다 들어 있는 것으로 알고 있으나 그 똑 떨어지는 느낌이 좋아 그냥 시집을 샀다. 교보에서 잠깐 펼쳐봤는데 유작집의 산문은 차라리 손글씨로 실었더라면 어땠을까 싶더라. 커트 코베인 가사집인가도 그렇지 않던가. 그런 느낌.

3-1. 시집 추천 받습니다. 뭐라도. 완전 백지라 다 좋습니다.

3-2. 언젠가 손글씨로 쓴 책을 내고 싶다는 소망이 있다.

 by bluexmas | 2013/09/13 00:45 | Life | 트랙백 | 덧글(34)

 Commented by 디스코볼 at 2013/09/13 04:40 
심보선 시인과 백석 시인의 시집 추천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2
넵 감사합니다. 찾아볼게요^^

 Commented by sf_girl at 2013/09/13 05:36 
저는 시인은 아닌데 David Orr의 평론과 해설을 추천합니다. 시 감상과 관련된 미스테리가 그분 글을 읽고 좀 풀렸고 인용하는 시도 주옥같았어요.

아, 얘기 나온 김에 위키피디아 찾아보니 본인도 시를 쓰긴 하나봐요.

http://en.wikipedia.org/wiki/David_Orr_%28journalist%29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3
넵^^

 Commented by nothing at 2013/09/13 08:55 
이성복 시인의 그 여름의 끝 이라는 시집 좋아해요

윤동주 시인도 너무 유명하지만 좋아하구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3
알겠습니다~

 Commented at 2013/09/13 13:1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3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13 13:3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4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13 14:1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4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maria at 2013/09/13 15:31 
황지우 시인의 시가 좋았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4
찾아보겠습니다.

 Commented at 2013/09/13 15:3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6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13 23:12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7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14 00:4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7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14 02:4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18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바람과 나무 at 2013/09/14 11:02 
<여장남자 시코쿠>와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나는 미남이 사는 나라에서 왔어> 추천해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8
감사합니다. 찾아 일겠습니다.

 Commented by 홍차도둑 at 2013/09/14 13:37 
제주도의 제스피 맥주 마시겠다고 벼르고 그래서 지금 제주도에 왔습니다. 어제 마셔보고 실망했지요. 점장님께 감상 이야기해 드리고 더 발전하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세븐브로이를 자주 마시지만 맘에 안드는 면이 있습니다.ㅂ발전을 바래서 마셔는 주지만 더 커졌을 때에도 발전이ㅇ없다면 정말 실망할거 같아요. 오후 세시에 하는 축구나 보고 와야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9
세븐 브로이는 쓴맛이 너무 많이 남습니다. 제주도 밀맥주 궁금한데 드셔보셨군요. 단가의 걸림돌을 넘더라도 여전히 맛 자체의 이해가 남아 있습니다. 사실 전 그게 더 어렵다고 봅니다. 퀸즈 에일도 그런 느낌이었고요. 세븐 브로이와 비교해 드셔보시면 좋겠습니다.

 Commented by Ithilien at 2013/09/15 23:00 
확실히 맥도날드는 매장별로 그리 크지않은 편차랑 가격에비해 적절한 맛때문에 어설픈 버거집 가느니 맥도날드를 찾게 되더라고요.

신선도 편차는 있지만 일단 토마토랑 양상추정도는 들어가고 말이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9/26 11:19
근데 생각보다 편차가 심하네요. 그렇다기보다 대부분 못 만들고 몇 군데 조금 나은 상황이랄까요?

 Commented at 2013/09/25 22:05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1:20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9/26 16:11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10/01 23:10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10/01 23:13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10/01 23:14

비공개 답글입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