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앞] 옥루몽- 그릇이 아까운 분유빙수

사실 빙수를 즐겨먹는 편은 아니다. 시원하다기보다 차갑고, 또 대부분 텁텁하도록 달다. 더위를 달래줄 먹을거리는 그게 아니라도 얼마든지 많다. 특히 줄까지 서야 한다면 더더욱 먹을 이유가 없다.

그래서 백만번 쯤 지나다녔으면서도 옥루몽의 빙수를 어제 처음 먹어봤다. 기다리고 싶지 않아 냉방 안되는 가게 앞자리를 택했지만, 그나마도 빙수가 오래 걸려 기다려야만 했다.

굳이 빙수를 즐겨 먹지 않는다고 이야기한 건, 분유에 물을 탄 환원유로 빙수를 만들거라는 생각을 해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전혀 기대를 못해서 그런지, 처음 몇 입이 굉장히 텁텁했다. 빙수가 대부분 텁텁한 건 사실이지만, 이 정도라면 정말 먹을 의미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분유를 쓰는 이유는 분명히 있다. 특히 탈지분유라면 지방이 있는 보통 우유보다 훨씬 더 잘 언다(알코올와 지방은 어는 점을 낮춘다). 하지만 그것보다는 단가가 더 큰 이유일 것이다. 만약 지방이 문제라면 무지방 우유를 얼려도 되기 때문이다. 이게 3,4000 원에 파는 동네 분식집 빙수라면 별 불만이 없겠지만, 8,000원이다. 팥은 비교적 멀쩡했지만 얼음은 군데군데 조금씩 뭉쳐 있었고, 떡도 어느 정도 보관이 어렵다는 건 알고 있지만 그래도 지나치게 질겼다. 이런 걸 반짝반짝 윤이 나는 놋그릇에 담아 같은 재료의 수저와 함께 내어놓으면 딱 그렇게 밖에 생각할 수 없다. ‘아, 그릇 아깝다’라고. 그러한 측면에서 딱 요즘의 홍대와도 같다.

여름이라고 이런 것도 줄 서서 먹어야 하는 우리 현실이 참 딱하다.

 by bluexmas | 2013/06/28 16:22 | Taste | 트랙백 | 덧글(28)

 Commented by Ithilien at 2013/06/28 16:34 

음. 8천원에 얼음이 뭉쳐있는건 참 난감하군요.저희 대학쪽 빙수들도 돈은 8~9천원인데 빙질은 우울한걸 봐선 하향평준화가 대세인듯합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0

엄청나게 뭉친 수준은 아닙니다만 아예 없어야겠죠.
 Commented by 화호 at 2013/06/28 17:35 

아…이 맛에 그런 비밀이 있었군요=_=;;;

요즘 이런류의 빙수집이 벌떼같이 일어나던데… 컨셉은 밀탑에 질은 하향평준화되어서 맛은 거기서 거기더라구요-_-;;;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0

여기만 분유 쓰지는 않을 거에요.
 Commented by 피어나는꽃 at 2013/06/28 17:36 

옥루몽에서 팥죽을 먹고 많이 실망해서 빙수는 안 먹어봤는데 그가격에 우유가 아니라 탈지분유라니..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0

팥죽도 그런가요? 팥 삶은 건 그래도 분유 얼음보다 나았습니다…
 Commented by 루필淚苾 at 2013/06/28 20:12 

가려고 벼르고 있던 곳인데 그런 맛이라니…

줄서서 먹을 가치는 없나 보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1

제가 쓴 글을 참고하시는 줄 몰랐네요. 결정은 본인이 하시는 겁니다.
 Commented by 알렉세이 at 2013/06/28 20:20 

음. 분유를 쓸 줄이야…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1

여기만 그런 건 아닐겁니다.
 Commented by 호모덕질 at 2013/06/28 20:39 

팥빙수는 밀탑이랑 동빙고 빼면 제가 만들어먹는 편이 나은 것 같아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1

비수기에 동빙고 가서 팥죽 한 번 먹었는데 별로였어요.
 Commented by 김뿌우 at 2013/06/28 21:33 

가격은 밀탑 현실은 슈퍼마켓 팥빙수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1

그건 좀 극단적인 비교고요.
 Commented at 2013/06/28 23:28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7/03 13:12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6/29 01:03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7/03 13:12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6/29 00:46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7/03 13:12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rice at 2013/06/29 11:55 

앗 이게 탈지분유맛이었다니…….. 가격과 양에 기겁했던 기억이ㅠㅠ 진짜 더운 여름날 지치도록 기다려서 먹었었네요..흑흑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2

네 사실 얼음 양이 너무 많습니다. 쓸데없다고 생각할 정도로요.
 Commented at 2013/07/01 10:24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7/03 13:13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눈보라소년 at 2013/07/02 16:59 

사람 별로 없는 시간대에 갔을때는 뭉쳐있지 않았는데, 또 바쁠때는 그렇지 않은 모양이군요 ㅎㅎ 제 생각에는 사람들이 모험을 즐기지 않는게 문제인 것 같습니다. 많이 가는곳만 가니 바쁜곳은 바쁜대로 망가지고, 괜찮은데 안유명한 곳은 또 고 나름대로 망해가고…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3 13:13

심한 건 아니었지만 아예 뭉친 구석이 없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Commented by 잘생긴 사냥꾼 at 2013/08/03 23:44 

안녕하세요^^실례합니다~저는 옥루몽 관계자랍니다 ㅎ검색하다 알게되어… 정확하지않은 정보를 유포죄로 잡아가고싶지만 ㅎ 죠크구요 ^^저희는 분유를 쓰지않습니다 레시피를 알려드릴수는 없지만 매일우유와연유 그리고 다른한가지는비밀 하지만 분유는 절대사용하고 있지않음을 알려드리구요 다혈질이 아닌데 제가 급 흥분하여 가입까지해가며 답글을 남깁니다 저는 곧 분당서현점울 오픈할 예정이라 …흥분을 할수밖에 없는 입장임울 이해 바랍니다^^감사합니다
 Commented by 잘생긴 사냥꾼 at 2013/08/03 23:48 

참 얼음이 뭉쳐있는건 유감이네요 죄송합니다 ㅠㅠ교육을 다시햐야겠네요 ㅠㅠ죄송합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