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와 상처의 주말

토요일, 자전거를 끌고 나갔다가 자빠지면서 튕겨나갔다. 이유는 아직도 잘 모르겠다. 방향을 틀면서 브레이크를 살짝 밟았는데 바퀴가 미끄러졌다. 다행히 흙바닥이었는데 무릎이 닿는 자리에 자잘한 돌이 있어 오른쪽을 장렬하게 갈았다. 이 얼마만에 맛보는, 갑작스러운 육체의 상처란 말인가 라고 생각했는데 이왕 맛보는거 옛날 생각 좀 해보라는 배려였는지, 집에 와서 저녁을 만들다가 역시 오른쪽 검지에 화상을 입었다. 무쇠팬에 돼지고기를 굽다가 오븐으로 옮기는데, 분명 행주로 쌌는데도 손잡이가 너무 뜨거웠다. 놓치면 더한 참사로 번질 것 같아 참으면서 다시 가스렌지 위로 옮겼다. 그 대가로 요즘 10원짜리 2/3만한 물집을 얻었다. 주말이 이랬다.

 by bluexmas | 2013/06/24 04:20 | Life | 트랙백 | 덧글(12)

 Commented by gini0723 at 2013/06/24 07:48 
으윽 괜찮으신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2 15:56
네 나아가고 있습니다~

 Commented at 2013/06/24 09:2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at 2013/07/02 15:56

비공개 답글입니다.

 Commented by 나녹 at 2013/06/24 09:52 
자전거로 출퇴근 하는 친구 하나도 최근에 넘어지면서 허벅지 날아가고 손목도 다쳤다더라고요. 조심하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2 15:57
뉴욕에서 자전거는 진짜 위험하지 않나요? 장구가 필요할 듯.

 Commented by Nobody at 2013/06/24 10:46 
고생하셨네요 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2 15:57
아뇨 뭐 주의했는데 자전거가 미끄러져서 좀 억울합니다ㅠ

 Commented by 천하귀남 at 2013/06/24 10:53 
자전거 넘어지면서 무릎찰과상을 몇번 당하고 보니 그나마 피해를 줄이려고 이제느 긴바지 부드러운 재질 위주로 입게 되더군요.

상처 처치를 뭘로 하셧을지 궁금한데 제경우 메디폼 같은 보습밴드류 써보니 이거 정말 탁월하더군요.

http://brainage.egloos.com/5677179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2 15:58
생각 못하고 있었는데 덕분에 많이 도움되었습니다. 감사드려요. 이번 기회에 여러 제품 써봤는데 미국에서 만든 오리지날이 가장 좋더라고요.

 Commented by 날다람 at 2013/06/24 13:31 
주말에 고생하셨네요 ㅜㅜ 조심 하세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7/02 15:58
네 감사합니다 ㅠ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