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대앞] 쉐즈롤-간판보다 너무 멀쩡한 롤케이크

롤케이크를 딱히 좋아하는 건 아닌데, 치아바타처럼 구멍 숭숭 뚫린 오텔두스 롤케이크에 황당함을 금치 못한 김에 홍대앞의 <쉐즈롤>에 가봤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초등 분위기 물씬 풍기는 간판 때문에 품었던 선입견보다 훨씬 훌륭한 케이크가 나와 당황했다. 귀찮아서 링크조차 클릭하기 싫을 분들을 위해 사진을 아래 다시 올린다. 기공도 기공이지만 크림의 양이나 말아놓은 매무새가 너무 차이 난다. 심지어 케이크의 색이 진하게 난 부분과 속살, 하얀색 크림 사이의 색깔 조화도 좋다. 3,500원이니 고작 500원 더 비싸다는 걸 감안하면 고민할 여지가 전혀 없다. 원래 케이크는 눈으로도 먹는 음식이고, 그를 위해서 만드는 이의 기술에도 돈을 치른다.

물론 맛도 훨씬 낫다. 이런 롤케이크라면 일본풍의 맛을 떠올리게 되는데, 보통 그렇게 여기는 것보다 단맛이 조금 더 강하다. 대부분의 케이크가 너무 안 달다는 것을 감안할때 적당한 수준이다. 케이크에 ‘쫀득하다’는 형용사는 확실히 칭찬은 아닌데 아주 살짝 탄력/저항이 있는 편. 아무래도 입자가 조밀해서 그런 듯. 촉촉함이 떨어지지 않으며, 크림과 함께 먹으면 균형이 맞는다.

두 쪽 다 싸오려다가 한 쪽은 먹고 녹차 케이크는 싸왔는데, 이건 팥 때문인가 ‘플레인’보다 살짝 더 달다. 한편 바로 그 팥은 한 군데 몰아넣은 설정이나 그걸 감안한 삶은 정도가 생각을 하게 만든다. 팥을 삶아보면 익힌 정도와 껍질의 처리가 함께 간다. 심이 적당히 살아서 씹히게 삶으면 껍질을 두는게 식감에 어울리지만, 남아 있지 않을 정도로 부드럽게 삶으면 껍질이 질겅질겅 씹혀 방해가 되니 차라리 거피해버리는 게 낫다. 여기 든 팥의 삶은 정도는 후자여서 크림의 부드러움에 껍질이 반하는 느낌이었다. 차라리 조금 덜 삶고 식감의 대조를 준다는 설정으로 크림 전체에 조금씩 나눠 넣으면 어떨까 싶었다.

어쨌든 만족스러웠는데, 간판이랑 분위기는 바로 옆옆옆집인 수아브에 “컨설턴팅” 좀 했으면 좋겠다. 홍대엔 간판이랑 인테리어만 그럴싸하고 음식은 엉터리인 곳이 많아서 그와 반대면 적응이 안된다.

 by bluexmas | 2013/06/12 10:37 | Taste | 트랙백 | 덧글(11)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3/06/12 12:14 
쉐즈롤 간판이 어떤지 궁금하네요. ^^; 지난번에 한국 갔을 때, 롤케잌이 의외로 인기네… 싶었는데, 일본식 제과(?) 영향을 많이 받아서 그런가 싶기도 하고, 예전에는 어르신 선물용으로나 샀던 것 같은데… 그러고보니 크림을 얇게 바른 두번째 롤케잌이 딱 옛날 롤케잌 모양이예요. *_* (그래도 저렇게 구멍이 뻥뻥 뚫린 건 참 너무하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4 16:22
검색해 보시면… 좀 천진난만 하달까요;;; 작년 여름에 너무 생각하서 태극당 롤케이크 한 번 사먹었다가 혼비백산했습니다. 질기더라고요. 옛날 분위기 고수하는 건 좋은데 너무 형편없더라고요.

 Commented by 루필淚苾 at 2013/06/12 14:20 
여기 롤케익… 꽤 맛있습니다.

일본 유후인 온천의 B-speak 롤케익이 생각나서 먹는 내내 행복했거든요. ^^;

딸기 시즌에는 딸기 롤케익도 나오는 모양인데 그때 맛을 못 봐서 아쉬울 따름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4 16:22
네 꽤 맛있더라고요. 딸기는 내년을 기약하셔야죠.

 Commented by 까치 at 2013/06/12 14:37 
집 근처라 지나다니면서 오~롤케익! 이라고 감탄만 하고 안가봤는데 꼭 가봐야겠네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4 16:22
네 한 조각에 3,500원이면 부담없습니다. 저게 은근 예쁘게 말기 어려워서 감사하는 마음으로 먹습니다.

 Commented by Ithilien at 2013/06/12 15:17 
간판이 대체 어떤지가 궁금해집니다. ㅎㅎ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4 16:22
검색하시면 금방 나옵니다^^

 Commented by JyuRing at 2013/06/12 16:34 
이 분 블로그에 가봤는데 프랑스로 연수 다녀오신거 같더만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Chez’를 쉐즈라고 적은 이유도 알수 없고, 블로그는 그냥 일상 이야기 적고 ‘쉐즈롤 블로그’라고 운영하고 계시더라고요.진심 가게 문을 열고 들어가서 저라도 좀 조언을 해주고 나오고 싶었어요 ㅠㅠ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4 16:23
연수만으로 발음 및 표기를 제대로 익히기 짧은 시간이었을까요?^^;;;

 Commented by cz at 2013/07/24 21:09 
이름의 발음이나 스펠링을 다르게 쓰는건 아마도 같은 이름이 등록되었거나 했을지도 모르니 뭐가 맞다 등등은 결론내릴수없지않을까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