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유 속의 첨가물

백화점 식품매장에서 못보던 우유를 발견해 팩을 뒤집어보았다. 주로 살균 방법 및 시간을 습관처럼 보는데 미량의 첨가물을 넣었다는 표기가 되어 있었다. 물론 새로운 발견은 아니다. 요즘은 우유에도 첨가물을 많이 넣는다. 지방을 무서워하는 경향 덕분에 잘 팔리는 저지방 우유에 특히 많이 들어간다. 아무래도 특유의 두터움 느낌이 없기 때문에 증점제(‘XXX검’ 류) 등을 첨가한다. 물론 이게 전부는 아니다. 인터넷을 검색하면 이보다 더 복잡한 정보도 접할 수 있다. 종종 ‘비타민 X 팔미에이트’라는 첨가물이 들어있음을 발견하는데, 알고 보니 이게 ‘permeate’로, 치즈를 가공하면서 분리한 비타민, 미네랄 등등이 들어있다. 계절따라, 소따라 우유의 단백질이나 지방 함유량이 다르므로 이를 전반적으로 평준화하기 위해 첨가한다. 원래 우유에서 뽑아낸 걸 다시 넣으니 문제가 없다지만 논란은 되는 모양이다. 오스트레일리아에서는 최근 ‘팔미에이트 무첨가 우유’라는 딱지를 붙여 따로 제품을 판다고 한다.

이쯤에서 끝나면 좋은데 그렇지도 않다. 사진의 우유에는 보다 더 많은 첨가물이 들어있다. 글리세린지방산에스테르 같은 건 우유에서 나오지 않는 첨가물인데, 유화제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역시 지방과 물의 유화를 촉진해 품질의 균일화를 꾀하기 위해 쓴 것으로 보인다. 이산화규소는 찾아보니 김에 들어가는 실리카겔 성분인데 우유에 왜 넣어야 하는지는 나도 잘 모르겠다.

수치가 말해주듯 워낙 미량이기도 하고, 식품첨가물이라는게 그 영향을 칼로 무 자르듯 정확하게 단언할 수가 없으니 ‘이런 우유 드시지 마셈’이라고 말하기는 좀 어렵다. 다만 원하지 않는 선택을 무의식중에 할 수 있으니 알고 있다가 꼭 딱지를 확인하고 먹자는 이야기는 해야겠다. 물론 우유에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스스로가 원하는 선택을 위해서 어느 정도의 지식을 쌓을 필요가 있다. 현대는 복잡한 세상이라 정말 눈 감으면 코 베어가는 경우도 있다.

*초코나 딸기 우유 같은, 맛 및 향을 첨가한 우유는 거의 대부분 원유가 아닌 탈지분유+물의 재구성한 우유(reconstituted milk)다. 개인적으로는 우유라고 생각 안한다.

*첨가물을 넣지 않더라도 지방 함량 등을 높이기 위해 우유에서 물을 빼는 처리를 하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 역삼투압? 복잡한 이야기다.

 by bluexmas | 2013/06/04 14:57 | Taste | 트랙백 | 덧글(8)

 Commented by 삼별초 at 2013/06/04 15:34 
저러면 원유100%라는 말을 빼고 첨가물을 제외한 표기만 해야겠어요

법적으로 문제가 없으니 저렇게 적었겠지만 원유만 100% 넣은게 아닌데 ㅠ

 Commented by 애쉬 at 2013/06/04 18:03
1% 미만은 없는 셈 치는 관행 때문인가봅니다. ;;;

알콜 1% 미만은 술이 아니라 음료로 팔고…

정백당, 삼온당, 흑설탕 구분없이 재료는 원당 100% (당밀을 뽑아서 삼온당에 다시 섞어주는 복잡한 공정을 거친 흑설탕…..이게 제일 자연에 가까운 가공설탕인줄 아시는 분이 대부분;;)

농축환원 과즙주스도 …. 농축+물=100% 이고….

100% = 순수하고 원래대로

이 통념을 깨고 봐야겠습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1 10:42
네 법적으로 문제없는 모양입니다. 미국에서도 그렇다고 알고 있었거든요. 알고 먹는게 참 중요합니다만…

 Commented by Lemonade at 2013/06/04 17:14 
두유는괜찮은거같던데요 속도 편하고

 Commented by chatmate at 2013/06/04 17:56
http://media.daum.net/life/health/newsview?newsId=20121024085908465&RIGHT_LIFE=R6

사실 두유에 첨가물이 훨씬 많이 들어갑니다.

그나마 우유는 ‘성분무조정’ 제품을 고를 수 있지요.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1 10:42
저 대신 말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같은 생각입니다.

 Commented by 애쉬 at 2013/06/04 18:11 
이산화규소는 가루로 된 아이스티 같은 가당 분말차에 고결방지제(습기에 굳어서 덩이 지는 걸 막는 용도)로 첨가되는 건 봤는데 우유에 이게 왜 들어있을까요? (일부 엄마들이 1급 발암물질인 ‘석면’과 같은 성분이라고 ‘발암물질이 든 제품’으로 크게 놀라시는 이산화규소… 석면은 이산화규소로 구성되어 있지만 발암성은 가느다란 바늘 형태의 물리적인 특성에서 기인, 이산화규소는 화학적으로는 안정(유리, 모래, 암석의 주성분)

즉석면 면발에 들어가는 변성 전분까지 들어가있네요… 이건 증점제로 사용되었겠죠?

정말 화려하게(?)도 많이 들어간 ‘우유 비슷한 그 무엇’이군요 이쯤 되면 영양강화 성분들은 첨가물을 가리는 위장막이 아닐지 의심이 들 지경입니다.

역삼투방식으로 수분을 제거하면 꽤나 비용이 들 것 같습니다.

역시 전통적인 방법이 싸게 먹히는 것 같아요….치즈 만들기….

하겐다즈 아이스크림 원재료및 함량을 보면 빙그레 미소가 지어집니다.

한줄이나 두줄로 끝나잖아요… 왠만한 거라면 그런게 좋지 않을까요? ㅎㅎㅎ 희망사항입니다

 Commented by bluexmas at 2013/06/11 10:43
네, 유제품 전문가에게 들은 이야기라 정확할 것입니다. 요즘은 아이스크림도 유기농 아가베 시럽이니 이런거 써서 많이 만들더라고요.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습니다.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