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미니디스크

닥치는대로 버리는 가운데, 벼라별 물건들이 나와 사람을 난감하게 만든다. 엊그제는 미니디스크 레코더가 똻!하고 튀어나왔다. 심지어 전용가방까지 있다. 둘 다 산 경로를 고스란히 기억한다. 레코더는 당시 신모델이었던 샤프 제품이었는데, 어떤 쇼핑몰에서 가격에 0을하나빼고 올렸다. 엠디코리안가 하는 커뮤니티에서 난리가 났고, 나도 그 소식을 주워듣고 잽싸게 주문했다. 며칠 지나 쇼핑몰에서 전화를 해서는 대단히 죄송하지만 그 가격에는 줄 수 없으니, 산다면 뭔가 혜택-이건 기억이 안나네?-을 준다고 해서 또한 잽싸게 그러겠노라고 했다. 2001년 설 연휴 직전이라 해가 지고도 한참동안 택배를 기다렸다. 이후 좀 더 발달한 모델들이 나왔지만 이것만 해도 실시간 녹음으로만 저장이 가능했다. 분명 작동-생각난 김에 새 건전지를 넣으니 잘 돌아간다!-은 하겠지만 쓸 이유가 없다.

한편 전용가방은 명동칼국수가 있는 그 뒷골목의 가방 매장에서 샀다. 어딘지 정확히 기억은 안 나는데 아마 그 많고 많은 화장품 가게 자리 가운데 하나일 것이다. 뭔가 다른 가방을 사러 갔다가 미니디스크 전용 가방이라고 해서 낼름 충동구매했다. 칸이 둘로 나뉘어 앞에는 기계를, 뒤에는 매체를 넣는데 심지어 비닐로 된 ‘슬리브’마저 있다.

참 이것만 해도 CD에 비해 엄청나게 크기가 작아 당시에는 정말 행복한 마음으로 가지고 다녔는데 10년 이내에 전화기 하나에 모든 걸 넣는 세상이 되어 버렸으니… 사진엔 없지만 리모콘도 찾으면 분명히 나올테고, 포장도 안 뜯은 공 디스크도 한 상자 정도 있을 것이다. 이건 또 어떻게 처리한다?

 by bluexmas | 2013/06/04 02:34 | Life | 트랙백 | 덧글(9)

 Commented by 유하 at 2013/06/04 03:05 

이런것도 있었군요. 전 엠디가 무척 갖고싶었던 기억이 나네요. 그것도 샤프 제품에 모양도 비슷했던것 같은. 포터블 CDP를 찾는 와중에 포스팅을 보니 추억이 새록새록하네요ㅋㅋ

 Commented by 큐팁 at 2013/06/04 07:14 

MD와 집드라이브..98년 당시 정말 너무 갖고 싶던 소형-대용량 매체의 상징이었던 것 같습니다.
 Commented by 아르카이젤 at 2013/06/04 11:10 

5.25인치와 3.5인치 플로피만 썼던 저에겐 꿈이었죠….ㅋㅋ큐ㅠㅠ

CD를 쓰긴 했지만 ROM밖에 없어서 06년도에 처음 RW를 산 후에 한 6~70장은 씡난다~!라면서 구운 기억이ㅋ지금생각해보면 어떻게 살았나 신기해요…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3/06/04 11:14 

일본에서는 지금도 쓰이고 있더라는 이야기를 얼마전에 듣고 좀 놀랐어요. *.* 전 시디 플레이어 갖고 다녔었는데, MD 플레이어 선물받아 갖고 다니던 친구가 부러웠더랬죠. 그러고보니 저 대학교 다니던 시절이니까 정말 옛날이네요;;; 아이고…
 Commented by 아르카이젤 at 2013/06/04 12:31

유튜브나 니코동같은데 가면 아직도 8비트이하의 컴퓨터로 잉여짓하는 잉본인들이 있습니다. 그런거랑 비슷한 맥락일지도ㅎㅎ
 Commented by Cheese_fry at 2013/06/04 12:40

아니요. 일상 생활에서 정상적으로 음악을 듣는 목적으로 쓰는 걸 말한 겁니다.
 Commented by wino at 2013/06/04 11:39 

씨코나 중고나라에 올리면 사갈 사람이 반드시 있을겁니다.
 Commented by 사바욘의_단_울휀스 at 2013/06/04 12:01 

아직도 제 카오디오에 md 드라이브가 달려있네요^^;;
 Commented by nedry at 2013/06/04 17:33 

저도 최근에 중고나라에서 MD 구입해서 잘 듣고 있습니다.

꼭 필요한 사람이 있을테니 한번 올려보세요~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