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랫층 난닝구님께

안녕하세요, 아랫층 난닝구님. 윗층 난닝굽니다. 그 하얀 난닝구 좋아 보이던데 어디에서 사셨는지요? 저는 요즘 이마트의 회색 난닝구에 푹 빠졌습니다. 완전히 늘어지고 보풀이 일기 전-바로 요즘-까지는 겉옷 같아보여서 집에서 뒹굴다가 밖에 나갈 때에도 스리슬쩍 그 차림을 고수할 수 있기 때문이지요. 물론 그것도 배가 (그것도 바로 요즘 처럼) 너무 나오면 곤란합니다만…

방금 담배 피우시지 말라고 소리를 질러 대단히 죄송합니다. 그러나 이사온지 한달 하고도 며칠, 저도 많이 참았습니다. 같은 남자로서 동병상련이랄까, 뭐 그런 삶의 애환 같은 것 이해하기 때문입니다. 담배 안 피워본 것도 아니고, 거 한 대 빨고 싶은데 문을 열고 밖을 나가 계단을 내려가… 이 새벽에는 좀 귀찮지요. 압니다.

하지만 아랫층 난닝구님, 그것도 작작 좀 하셔야지요. 고등학교 과학시간에 배운 콜로이드 현상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만, 방금은 냄새는 물론이거니와 책상에 켜놓은 등에서 연기가 넘실넘실 춤추는 걸 보았습니다. 이게 뭐 하룻밤에 한 번이면 그런가보다 하는데, 워낙 잠이 불규칙한 제가 깨어있는 거의 모든 시간에 어떨때는 두 번 이상도 담배를 피우시더군요. 그래서 어디 제가 견디겠습니까?

가족과 함께 사신다는 전제하게, 아랫층 난닝구님의 건강에 대한 염려는 그분들의 몫이니 제가 오지랖 넓게 말을 보태지는 않겠습니다. 어쩌다 한 번 피우시는 것, 아니 적어도 하룻밤에 한 번이라면 그것도 이해하겠습니다. 하지만 그 이상이라면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문을 닫고 피우시거나, 아니면 조금 번거로우시더라도 밖에 나가서 피우시기를 권합니다. 다행스럽게도 요즘 이 시간대의 기온이 정말 좋습니다. 바람이 살랑살랑 부는게, 지금 입고 계신 그 난닝구만으로도 충분할 것입니다. 혹 동무 필요하시면 불러주시고요. 회색 난닝구 입고 달려나가겠습니다. 나란히 서서 한 대씩 빠세요. 짝다리는 ‘옵션’입니다.

– 윗층 (회색) 난닝구 올림.

 by bluexmas | 2013/05/21 01:35 | Life | 트랙백 | 덧글(7)

 Commented by sf_girl at 2013/05/21 01:41 
저도 요 며칠 창문 열고 지냈는데 담배냄새가 아침저녁으로 넘어와서 짜증이 확 치밀더라고요. 근데 냄새뿐 아니고 연기까지 넘어올 정도면 정말 너무하네요. 자기 동거인 걱정해서 창문열고 피우는데 그게 윗층사람한테 폐가되는 건 또 모르는 -_-

 Commented by 번사이드 at 2013/05/21 01:59 
이건 무조건 아파트 현관 밖으로 나가 피워야죠. 그거 귀찮다고 안에서 피우는 인간은 참…한심두심하네요~

 Commented at 2013/05/21 02:37 

비공개 덧글입니다.

 Commented by tertius at 2013/05/21 08:40 
저희 집도.. 아랫층 남자분이 발코니에서 태우시기에 몇 번 큰소리로 그러지 마시라 했더니만 발코니에선 이제 안 태우시던데요, 문제는 그러고 나선 안방 화장실에서 태우더라고요.. 으와아.. 아침에 일어나봤더니 안방 화장실이 아랫층에서 올라온 연기로 너구리굴이 따로없다거나 밤에 자다가 갑자기 누가 방에 들어와서 담배 피우는 것같은 느낌에 화들짝 잠이 깨어 화장실 환기팬을 켠다던가.. 흑흑흑. 결국 관리사무소, 동대표 어르신과 대표 회의에까지 신세를 지고서야 가까스로 저지할 수 있었습니다. (..) bluexmas님 댁 아랫집은 부디 우리 아랫집보단 경우 바른 이웃이길! ;-;

 Commented by 대건 at 2013/05/21 09:11 
저희집은 화장실에서 담배냄새가 올라와서 아주 죽겠더군요.

베란다에서 피워서 냄새 올라오는건 그냥 참겠던데, 화장실에서 그러니까 아주 미치겠더군요.

엘리베이터에 그러지 마시라고 종이에 프린트해서 붙여놨더니 요즘은 좀 덜하더군요.

자기집 화장실에서 피우고 환풍기돌리면 그 연기가 다른 집으로 간다는걸 모르는 모양이더라구요.

 Commented by 러움 at 2013/05/21 11:30 
즈이는 아침에 딱 나오면 복도에 담배냄새 한가득…… 기왕 나오신 김에 좀 더 내려가시지 아휴 ㅠㅠ 복도가 환기가 잘 안되는 작은 창 딱 두 개라 그런지 죽겠더라구요. 짜증나요 정말;

 Commented by 나녹 at 2013/05/25 10:34 
마지막 문장 센스가 ㅋㅋㅋ

연기가 올라올 정도면 많이 심하네요. 전 다음주면 이사 가는데 아직도 층간소음 때문에 윗집에 대고 사자후를 터뜨립니다. 어제는 처음으로 글러브 끼고 침대 올라가서 천장 폭행까지…..그래도 안멈추더라고요. 대단한 인간들임.

Leave a Reply